외계인을 영화에서 소비하는 방식은 적 아니면 친구입니다. 아마도 9할은 외계인을 적으로 간주해서 외계인의 침공에 맞서서 승리한다는 뻔하지만 화려한 액션의 달콤함에 반해 버리는 영화들이 대부분입니다. 또한, 도착, 의사소통 앤 전쟁 후 외계인 퇴치라는 룰을 따릅니다. 이런 패턴은 100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가장 통속적이지만 가장 이해하기 쉽고 짜릿한 맛을 많이 주니까요.

영화 <컨택트>는 다릅니다. 이 영화는 외계인이 등장하지만 흔한 외계인 영화가 아닙니다. 외계인이 등장 할 뿐 우리 속의 문제를 드러내게 하는 아주 영민한 영화입니다.


외계인의 급작스런 도착 그리고 대화

어느 날 갑자기 전 세계 12곳에 거대한 타원 모양의 우주선이 도착합니다. 도착된 우주선에 전 세계는 공황상태에 빠지게 됩니다. 각국의 정부는 정보를 차단하고 외계인이 타고온 우주선 주변을 통제하고 시위를 다스립니다. 외계인들은 18시간 마다 우주선 문을 열어서 인간들과 소통 창구를 열어줍니다. 이에 미국 정부는 언어 전문가인 뱅크시(에이미 아담스 분)와 과학자인 이안(제레미 레너 분)를 데리고 요원들과 함께 외계인 우주선인 셀 안으로 들어갑니다. 

잠시 동안 열리는 셀에서 지구인들은 외계인이 지구에 온 목적과 무엇을 바라는 지를 알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전혀 다른 언어를 쓰는 지구인과 외계인 사이에는 소통의 문제가 발생하고 이에 뱅크시와 이안 박사를 통해서 외계인의 언어를 해독하고 반대로 영어를 외계인들에게 알려줍니다. 

영화는 초반에 이 서로의 언어를 해독하고 전하고 가르치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이 언어의 해독과 소통 과정에서 전문적인 용어도 살짝 나오고 언어학자 적인 내용도 있어서 약간 어렵고 이해가 여러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초반은 좀 지루한 면도 있습니다. 그러나 전 언어에 대한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외계인의 표의문자와 영어의 표음문자를 서로 주고 받는 과정이 상당히 흥미로웠습니다.


언어에 궁극적인 목적은 소통

영화 <컨택트>는 외계인 영화라기 보다는 언어와 소통에 대한 영화입니다. 우리 인간은 언어를 통해서 상대방과 자신의 다양한 느낌과 경험 등을 전달합니다. 그러나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과는 소통을 할 수 없죠. 둘 중 한 명이 상대방 언어를 알고 있거나 아니면 영어 같이 국제 공통어를 서로 알아야 소통을 할 수 있습니다. 

영화 <컨택트>는 영어를 모르는 중국인(외계인)과 중국어를 모르는 미국인(지구인)의 관계를 보여주면서 언어가 결국은 소통의 문제라는 것을 서서히 부각시킵니다. 또한, 가장 뛰어난 언어는 문자 형태가 아닌 서로의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접촉이라는 것도 보여줍니다. 

외계인과 지구인간의 소통이 점점 무르익을 무렵 중국군을 통치하는 최고 사령관이 외계인을 적대시하고 이에 주변 국가와 몇몇 국가들이 동조를 하기 시작합니다. 특히, 언어학자 뱅크스가 외계인의 언어를 해독 했는데 "무기를 주다"라는 해석이 나오자 많은 국가들이 동요하기 시작하고 미국 정부도 소통 보다는 전쟁 대비 태세를 갖춥니다. 이에 뱅크스와 이안 박사는 언어라는 것이 같은 단어도 2개의 의미도 있고 부정확한 단어일 수 있다고 주장을 하지만 이 말이 먹히지 않습니다. 


점점 일촉측발의 위기에서 전 세계의 강경파들은 외계인과의 결전을 준비합니다. 뱅크스 박사는 미군들 몰래 기지를 빠져 나와서 단독으로 외계인과 접촉을 하고 외계인들과의 마지막 소통을 하게 됩니다. 

이 과정을 보면서 우리 안의 공포가 어떤 흉측한 결말 또는 파국으로 이어졌는 지가 떠올랐습니다. 우리 인간의 감정 중 가장 강렬한 감정이 2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공포심 또 하나는 사랑입니다. 공포에 사로 잡힌 사람은 상대방과 의사 소통을 하려고 하지 않거나 시도 해도 오해 또는 곡해를 합니다. 반대로 사랑이 충만한 사람은 끝까지 의사 소통을 시도하고 타협을 시도합니다. 영화 <컨택트>는 공포에 사로 잡힌 사람과 사랑이 충만한 사람을 보여주면서 소통을 하려면 넓은 이해심이 필요하다고 역설합니다. 


후반의 놀라운 반전과 삶에 대한 묵시적인 가르침

영화 <컨택트>는 후반에 놀라운 이야기를 펼칩니다. 외계인과의 소통을 통해서 뱅크스 박사 개인의 경험을 통해서 삶에 대한 큰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전 이 후반의 이야기에 큰 충격과 격한 감동을 받았습니다. 저도 모르는 사이에 흐르는 눈물을 연신 훔치면서 삶에 대한 큰 깨달음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삶이구나! 라는 생각까지 들게 하네요.

고통의 가시밭 길이 펼쳐진 것을 알면서도 가야 하는 것이 삶이라는 목소리가 귓가에 들려오기 시작하자 후반 장면 하나 하나 대사 하나 하나에 크게 반응하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또한, 형언할 수 없는 아름다움 거시적인 목소리가 계속 들려왔습니다. 마치 우주인이 우주선에 지구를 내려다 보는 경험이라고 할까요? 너무나도 큰 울림을 안고 극장을 나왔습니다. 영화관에서 나온 후 이 충격에 벗어나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다만, 후반 이야기는 개인의 호오가 아주 극명합니다. 같은 언어를 써도 사람마다 주로 사용하는 단어와 언어가 다르듯 감수성이 많은 분들에게는 강력 추천하는 영화입니다만 폭력과 액션에 길들여진 분들에게는 영화 전체가 지루하고 잔잔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모든 분들에게 꼭 보라고 추천하기는 어렵고 삶의 큰 고통이나 불안한 미래 때문에 자주 흔들리는 분들에게 큰 느낌을 줄 것입니다. 

강력 추천하는 영화이자 영화가 새로운 세상을 느끼게 해주는 도구라는 것을 깨닫게 하는 영화입니다. 아마 한 2~3주 동안 이 <컨택트>의 후폭풍에 시달릴 것으로 보입니다. 추천하고 추천하는 영화입니다. 당당히 별 다섯 개를 주고 싶은 영화입니다. 제이미 아담스의 연기가 너무나도 좋았고 서슬퍼런 영화만 잘 만드는 줄 알았던 '드니 블뇌브'감독이 이런 따뜻한 영화도 만들 줄 아는 것에 놀란 영화이기도 합니다. 

별점 ; ★★★★★
40자 평 : 사랑이 충만한 논제로섬 세상을 그리는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영화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2.0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점을 최고점을 주셨네요
    역시 드니뵐뵈브 감독 작품입니다
    전 "프리즈너스" "시카리오"를 보고 팬이 되었습니다
    아직 못 봤는데 꼭 볼 예정입니다^^

  2. Favicon of http://pusyap.com BlogIcon 푸샵 2017.02.06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97년 콘택트 이후로 가장 감동적인 영화인 것 같아요. ^^
    콘택트도 다시 보고 싶어지고, 이 영화의 원작인 <당신 인생의 이야기>도
    읽고 싶어지네요. ㅎㅎ

  3. 봐유 2017.02.07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봤는데 뭐라고 해야 하나, 개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단 초반은 그리 지겹지는 않았네요 마지막에 반전은 과거형이 아니라 놀랐다고 할까요 그리고 3000년 뒤가 궁굼해 지네요

  4. 간만에 2017.02.07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녀 주인공이 주고받는 대사중에 우리가 외국어를 배울 때 의식구조의 변화가 일어나고
    의식구조의 변화는 당연히 세상을 보는 관점이나 이해에도 변화를 준다는 대목이 있더군요
    실제로 영어 실력이 향상될수록 영미식 사고에 친숙해지고
    반대로 한국어가 유창한 외국인이 한국적인 정서나 사고에 익숙해지는 것처럼..
    외계인의 지구 방문 목적이기도한 선물(무기??)이 시간에 대한 새로운 관점, 이해를 제공하고
    여주인공이 외계 문자에 익숙해지는 시점에서 시간에 대한 혁명적인 사고 전환을 경험하고
    동시에 미래를 통찰하는 능력을 얻게 된 것으로 이해했는데 맞는지 모르겠네요.
    시작과 끝이 있는 지구인의 방향성 언어와 달리
    아무리 긴 문장이라도 한방에 표현되는 외계 문자가 원의 형태를 이루고 있는 것은
    외계인이 이해하는 시간의 그것과 같은 맥락이 아닌지..
    즉, 시간은 선형적 흐름이 아니라 과거-현재-미래가 동시에 존재하는
    다만 인간의 제한된 지각 혹은 어떤 필요 때문에 그 사실을 통찰하지 못할 뿐..
    썬도그님이 언급한대로 굳이 경험하고 싶지 않은 자신의 미래를 "기억해낸" 이후에
    여주인공이 담담하게 그 사실을 받아들이는 장면에서 그래서 조금 울컥했네요.
    의사소통에 관한 영화이자 동시에 시간에 대한 새로운 생각거리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흥미롭게 본 영화입니다.
    그나저나 멀쩡한 원제 놔두고 굳이 제목을 컨텍트로 바꿔쓰까잉..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7.02.07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 리뷰 올렸다가 스포라고 지적을 받았어요. 그때 알았죠. 스포지수가 높은 영화구나 전 대충 알고 봤는데도 놀라웠거든요. 네 맞습니다. 사람이 입고 먹고 쓰는 언어에 따라서 사고 방식이 달라지죠.
      즉. 우리에게 없는 단어가 영어에 있으면 영어 쓰는 나라에서는 그 문화가 발달했다는 방증이죠. 어떤 사고 방식이 커지고 명확해지면 단어를 요구하게 되고 그때 사람들은 단어를 만들어서 정립합니다. 생각 덩어리를 명징화 하는 것들이 단어죠. 따라서 우리가 쓰는 말 하나하나가 한국인의 정체성입니다. 또한, 위에서도 적었지만 같은 언어도 쓰는 단어에 따라서 그 사람의 인격을 유추하고 성격과 성향을 판단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껄렁껄렁한 단어 쓰는 사람은 전 무조건 피해요. 전 후반 그 장면에서 눈물이 주룩주룩 흐르더군요. 제가 지금 매우 불안한 상태라서요. 어쩌겠어요. 가야죠. 그게 미래인데요.

  5. ji 2017.02.07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영화는 감독이 8할인건 같습니다
    그을린 사랑보고 한동안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할정도 컬쳐쇼크를...;;
    시카리오도 너무 재밌었구요
    컨택트도 제겐 정말 좋았어요 다만 두번보면 좋을꺼 같다는...
    이동진 기자님 평점은 역시 믿음인듯

  6. 컨택트 2017.02.07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우애, 의사소통을 강조하기위해 우주적 색채를 입힌 상투적 영화.
    관객과 같이 소통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이 좋았는데 갑자기 모즌 해답을 다 풀이 해주고 떠나버린 허황된 이야기.
    그걸 말하기 위해 sf적 색감을 입힐 필요가 있었을까 보고나오면서 무척 자괴감이 든 영화다.
    동양철학을 서양인이 우습게 여기고 얄팍한 상술로 포장해 버린 유치스러움에 이를 떨었다.

  7. huyn 2017.02.07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없음 BlogIcon 오모씨 2017.02.07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콘택트 2017.02.07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계인 우주선이 컨택트렌즈닮아서 한글제목을 컨택트로 한것 같음.

  10. buddha 2017.02.07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사하나 하나
    장면하나 하나
    영화적요소를 잘 모르는 편이지만
    개인적으로 미쟝센, 메타포도 꽤 마음에 드는 연출력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영화관에서 집중해서 본 영화였네요.

  11. Contact 2017.02.08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삶이란 의미가 없다는 것을 다시한번 깨닫게 해 준 영화.

  12. Favicon of http://doritori1114.tistory.com BlogIcon 꿈'S 2017.02.08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꼭 봐야할 영화인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