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헬기가 나온다고 하지만 드론 헬기가 과연 효용성이 높을지 좀 의문이 드네요. 여전히 나는 것은 비행기가 날개가 있어서 더 적은 에너지로 더 멀리 날 수 있지 않을까요? 또한, 엔진이 꺼져도 어느 정도 활공도 가능하고요. 문제는 활주로죠. 도심에는 활주로를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접근성이 무척 떨어지는 것이 비행기입니다.  여기에 격납고도 있어야 합니다.

 차고를 격납고로 활용하고 짧은 활주로가 있으면 이륙할 수 있는 소형비행기라면 이야기가 좀 다르겠죠


차고에 보관할 수 있는 1인승 소형비행기 e-Go

e-Go는 1인승 초소형 비행기입니다. 영국에서 만들어진 이 소형 비행기는 약 10년에 걸친 연구 끝에 나온 제품입니다.


외모는 계란 모양이고 딱 1사람만 탈 수 있습니다. 날개는 주 날개가 뒤에 있그 작은 날개인 카나드가 앞에 달려 있습니다. 프로펠러는 꼬리에 달려 있습니다. 



기체의 길이는 3.79미터이고 높이는 1.8미터 양쪽 날개의 거리는 7.99미터입니다. 날개는 분리할 수 있기 때문에 보관할 때는 날개를 떼어내서 보관할 수 있습니다.

 


무게는 139kg으로 무척 가볍습니다. 파일럿은 60~110kg까지 가능합니다. 이보다 더 무거운 분은 조정할 수 없습니다. 
화물은 최대 15kg까지 탑재할 수 있습니다. 



캐노피는 시야 확보가 제대로 되어 있네요. 


기체 포함 최대 이륙 중량은 270kg이고  순항 속도는 167km입니다.  최대 항속 거리는 530km입니다. 한국 같은 경우 부산까지 날아갈 수 있네요. 연료 탱크는 30리터에서 40리터로 올릴 수도 있습니다. 엔진은 가솔린 엔진입니다. 

엔진은 Rotron Aero사의 밴켈엔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프로펠러는 1.2미터의 3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엔진 파워는 30마력의 6500rpm입니다. 


e-Go 2015 display practice from eGo aeroplanes on Vimeo.

이게 실제 나는 모습인데 기동성도 회전력도 좋네요. 생각보다 꽤 성능이 좋네요. 카나드가 시야를 좀 방해하지만 저 카나드가 기동성을 좋게 하기에 달아 놓은 듯하네요. 

가격은 e-Go가 5만 파운드(약 8천만원)이고 항공기 장비나 무선 통신, 자기 위치 발신기 등의 장치를 단 e-Go+는 6만 파운드(9천 5백만원)입니다.


출처 : http://www.e-goaeroplanes.com/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6.28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인 비행의 시대가 멀지 않았네요
    그러나 우리에겐 요원한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