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만 사진가는 한국에서 어떤 위치에 있을까요? 일단 그를 어느 쪽에 있는 사진가인지 봅시다. 김중만 사진가는 상업 사진가였습니다. 얼마전 라디오스타에서 젝키 강성훈의 누드 사진을 찍은 분이 김중만 사진가입니다. 한국에서 유명한 상업 사진가죠. 

그럼 지금은 어떻냐? 지금은 상업 사진을 하지 않습니다. 2008년부터 상업 사진을 포기합니다. 그리고 자신만의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대가를 받고 촬영하지 않으니 자신만의 사진이라고 할 수 있죠. 상업 사진의 반댓말은 예술 사진일까요? 모르겠습니다. 그걸 예술이라고 부를 수 있을지 

한국은 그렇잖아요. 예술 사진이 아니면 상업 사진, 상업 사진이 아니면 예술 사진, 2개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전 이 김중만 사진가를 분류하고 싶지 않습니다. 상업 사진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그냥 김중만이 된 느낌이라고 할까요. 


이런 제 생각은 최근의 생각입니다. 김중만 사진가가 최근에 전시를 했습니다. 솔직히 유명하고 사람 참 좋으신 분입니다. 수년 전에 한 핸드폰 회사와 콜라보를 사시고 사진전을 했을 때 뵈었는데 친절하시고 사람 참 좋으시더군요. 사진 같이 찍어 달라는 손길을 꼭 잡아 주셨습니다. 그러나 제가 큰 관심을 가지는 사진가가 아닙니다. 또한, 작품 스타일이 느껴질 정도의 확고한 정체성이 드러나는 것 같기도 않고요

물론, 제가 사진을 아직 잘 모르고 겉핥기로만 아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일 것입니다. 그러나 전 점점 사진이 왜 무의식의 세계나 추상 사진 쪽으로 가는 지 모르겠어요. 사진은 재현의 도구이고 빼어난 재현성 때문에 감동하는데 점점 흐릿흐릿한 사진을 찍어서는 모호함으로 승부하려는 사진들이 점점 싫어지네요.

얼핏 들었는데 박찬욱 감독이 예술은 명확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고 하네요. 그 소리에 공감합니다. 흐릿하게 찍잖아요. 그럼 무슨 의도일까? 뭘까? 뭘 찍은 거지 하다가 혼자 막 상상을 하고 각자 해석을 해요. 그런 다의적인 해석이 예술이에요. 1개의 답만 있는 것은 예술이 아닌 도구나 상업이고요.  포크를 먹는데만 쓰면 실용성만 있는 제품. 포크를 예술의 도구로 보면 오브제가 되잖아요.  그래서 김중만 사진가의 사진은 아직 모르겠고 관심도 없습니다. 그런데 제가 김중만 사진전을 찾아간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색다른 시선 때문입니다. 


예술 슈퍼마켓을 연 김중만 사진가의 발칙한 시도

압구정 로데오의 3층짜리 건물 전체를 통으로 빌려서 아트 슈퍼마켓이라는 흥미로운 제목으로 전시를 하고 있네요. 건물 입구에 있는 고급 스포츠카는 김중만 작가 자동차 같네요. 몇년 전에는 포르쉐를 타고 오시던데 다른 스포츠카로 바꾸었네요. 어떻게 보면 김중만 사진가는 상업 사진가 출신 답게 카메라 뒤 보다는 카메라 앞에 많이 노출되어 있죠. 지금은 사라진 '무릎팍 도사'에서 나온 유일한 사진가잖아요. 


전시회는 6월 18일까지 압구정 로데오 거리에서 합니다. 



무료 전시회는 아니고 입장료는 5,000원입니다.



입장료는 고려대학 안암의료원에 기부를 합니다. 앞을 보지 못하는 분들을 치료하는데 쓰이나 보네요. 



제가 이것 때문에 왔습니다. 아트 슈퍼마켓이라는 개념 때문에요. 예술가들의 사진은 얼마나 할까요?  모르긴 몰라도 수십 만원 이상은 하고 수백 만원에 판매되는 것들이 많겠죠. 아예 팔리지 않는 사진은 있어도 유명한 사진가의 1만원 짜리 사진이 있을까요?

김중만은 여기에 의문을 던졌습니다. 사람들은 예술품을 구매하고 싶은데 돈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 같이 구경만 하죠. 김중만은 인터뷰에서 "한 번도 예술사진을 가진 적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예술가가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진정한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주 발칙한 생각이자 흥미로운 생각입니다. 참고로 김중만의 사진들은 1억원을 호가할 정도로 아주 잘 팔리는 사진가입니다. 1억원 짜리 사진을 파는 사진가가 그 어느 사진가도 하지 못한 싼 가격인 1만원 사진을 판매 한다는 자체가 세련되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많은 사진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1점도 판매하지 못하는 것에 비해 인기 사진가의 호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잠시해봤습니다. 그럼에도 사진이 언제부터 미술품처럼 비싸게 판매해야 했는가에 대한 반기라서 보기 좋네요.

아시겠지만, 미술품과 달리 사진은 복제가 가능합니다. 거의 무한대로 복제가 가능하죠. 따라서 희소가치가 없는 매체입니다. 그래서 프린팅 수를 제한하고 대형화 해서 아주 비싼 가격에 판매하고 있는 요즘이죠. 이는 사진의 특징을 지우려는 노력입니다. 복제 매체라서 인기를 끈 사진을 복제 숫자를 제한해서 큰 돈을 받겠다? 좀 이해가 안 가는 행동입니다. 

이게 다 사진이 예술 매체로 인정 받으면서 생기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또한, 사진이 카메라 1대만 가지고 만드는 값 싼 생산비가 들어가는 매체가 아닌 점점 미술처럼 규모도 커지고 필요한 인원과 장비 그리고 인력이 필요해지면서 비싸지는 경향도 있습니다. 이렇게 제작 원가가 비싸지니 사진 판매가도 커지는 것 같네요. 

그러나 연출 사진이 아닌 스냅 사진들은 여행만 가면 쉽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김중만 전시회의 사진들은 1만원에서 3만원 또는 10만원 정도의 사진들이 지하 1층과 지상 3층까지 가득했습니다. 
사진들 중 마음에 드는 사진은 골라서 장바구니에 넣으면 됩니다. 


사진 크기는 5 x 8 인치 같더군요. 큰 엽서 크기인데 액자에 넣어서 책상에 올려 놓으면 될 정도입니다. 가격은 사진 하단에 1만원에서 3만원 사이입니다. 듬성 듬성 사진이 빠진 것은 판매된 사진입니다. 마음에 든 사진을 뜯어내서 장바구니에 넣고 1층에서 계산하면됩니다. 


지하의 사진들은 대부분 동남아시아에서 촬영한 흑백 사진들이 대부분입니다. 인물 사진도 있는데 한 분의 모습만 보이네요. 


큰 사진도 있었습니다. 큰 사진은 가격이 좀 많이 비쌀 듯 하네요. 사진끝에는 낙관이 찍혀 있고 싸인이 있습니다. 


사진들은 대부분이 스냅 사진이네요. 



신기한 것은 김중만 사진가가 메모를 한 사진까지 판매하고 있습니다 사진가의 채취를 느낄 수 있는 사진이지만 동시에 이런 것도 판매하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솔직히 좀 성의가 없어 보이네요


전체적으로 풍경 사진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냥 흔하디 흔한 풍경 사진처럼 느껴지네요. 개념은 참 좋았습니다. 
싼 가격에 유명 사진가의 사진을 구매할 수 있다는 아트 슈퍼마켓 개념은 좋은데 딱히 살만한 사진은 없었습니다

살만한 사진은 대부분 큰 사진들이네요. 다른 층으로 올라가봤습니다.



액자에 넣어진 사진들은 추상 개념의 사진들이 많네요. 빈티지 풍 사진도 많고요. 뭐 제가 좋아하는 사진 스타일은 아니더라도 이런 큰 액자에 담긴 좀 더 비싼 사진들이 잘 팔릴 것 같네요


참고로 같은 크지지만 액자에 들어간 작품들은 8만원에서 10만원 사이입니다. 


벽면을 다 가리는 거대한 사진은 수백만 원 할 것 같네요. 



2층에 올라가니 십자가 액자에 들어간 사진이 보이네요. 신기하네요. 이런 틀을 벗어난 사진들이 보기 좋네요. 



2층에도 동일한 사진들이 좀 보이는데 전체적으로 풍경 사진들이 많네요. 그것도 흑백 사진입니다



대형 사진도 보이네요


전시회 끝물이라서 좋은 사진은 다 팔려 나간 것일까요?


전 이런 사진들이 좋은데 이런 사진은 액자에 들어가 있고 크기도 큽니다. 제 기억으로는 이 사진들 휴대폰 회사와 콜라보를 할 때 선보인 사진들이네요. 


3층에는 그나마 인물 사진이 좀 보입니다. 그런데 살 만한 사진은 없었습니다. 결국, 한 장도 안 샀습니다. 왜냐하면 김중만이라는 이름을 지우고 봤을 때 1만원을 내고 사기에도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사진들입니다. 낙관과 싸인이 아무리 싼 가격인 1만원을 채우지는 못합니다.

이는 제가 김중만 사진가라는 명성으로 산다면 사겠지만 사진 자체로만 1만원을 주고 사기에는 별로 내키지가 않네요.
그럼에도 김중만 사진가라는 명성을 싼 가격에 살 만한 가치는 있어 보이네요. 전 명성을 돈 주고 사는 느낌이라서 그냥 나왔습니다.


A4 용지의 사진은 5만원 정도 하네요. 


아트 슈퍼마켓 개념은 좋았습니다. 다른 사진가들도 생각해볼만 한 시도가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 김중만 사진가의 사진이라고 느낄 수 있는 것은 싸인과 낙관 밖에 없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진 스타일도 아니고요. 

김중만의 아트 슈퍼마켓은 6월 18일까지 로데오거리에서 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656-13 | 비오니
도움말 Daum 지도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6.14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는 몇 안되는 사진 작가중의 한분인데
    좀 특별하신 전시와 판매를하는군요 ㅎ
    취지가 좋으신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