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파워샷 G3X는 1인치 이미지센서를 사용한 하이엔드 컴팩트 카메라입니다. 1인치 이미지센서를 사용해서 보통의 컴팩트 카메라보다 화질이 뛰어납니다. 여기에 광학 25배줌(35mm 환산 24 ~ 600mm)을 지원해서 광각부터 망원까지 전천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일상 스냅 사진과 기록용 사진, 취미로 사진을 찍는 분들에게 좋은 카메라입니다.



잡기 편한 디자인을 갖춘 캐논 파워샷 G3X

2,020만 화소에 DIGIC6 화상처리엔진이 들어간 '캐논 파워샷 G3X'의 외모는 DSLR과 레인지파인더를 섞어 놓은 듯합니다. DSLR처럼 그립부가 있어서 한 손으로 들기 편합니다. 고배율 줌 때문에 렌즈가 많이 들어가서 무게는 좀 무거운 733g입니다. 하지만 DSLR은 25배 광학줌을 갖추려면 20kg이상이 나가기에 줌 배율을 생각하면 무거운 것도 아닙니다. 



셔터 버튼 둘레에 있는 전동 줌 레버를 빌거나 당기면 경통이 쭉 나옵니다. 이 캐논 파워샷 G3X는 광학 25배 줌이 대표적인 특징인데 그냥 광학 25배 줌이 아닌 색수차나 주변부 광량 부족을 해결했습니다. 

이전 하이엔드 제품들은 화질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광학 줌 배율을 낮추는 제품이나 줌 배율을 높이기 위해서 이미지센서를 작게 만들어서 화질을 놓치는 제품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캐논 파워샷 G3X는 줌 배율을 높이면서도 화질도 챙긴 제품입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전자식 뷰파인더가 없습니다. 


대신 터치 액정과 180도 틸트업과 아래로도 틸팅이 되는 틸트 터치 액정을 사용해서 사용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캐논하면 인물 사진, 인물 사진에 좀 더 강한 캐논 파워샷 G3X

<캐논 파워샷 G3X로 촬영한 사진>

캐논은 인물 사진에 강합니다. 이는 캐논이 붉은색에 대한 민감도가 뛰어납니다. 이는 카메라 제조사의 철학이기도 합니다. 캐논은 붉은색, 니콘은 녹색, 소니는 노란색에 강하다는 소리가 있죠.  그래서 붉은색을 많이 띄는 인물 사진에는 캐논, 풍경같이 녹색이 많은 사진은 니콘이라는 소리가 있습니다. 

뭐 다 후보정에서 색감을 조절할 수 있지만 후보정 잘 할지 모르는 분들도 있고 촬영한 사진을 사이즈만 줄여서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서 사진 색감이 카메라 선택할 때 큰 영향을 줍니다. 그래서 캐논이 가장 잘 팔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캐논 파워샷 G3X로 촬영한 사진>

실제로 다른 브랜드 제품과 비교해서 촬영해 봤는데 붉은색을 더 붉게 만드는 색감입니다. 따라서 피부색을 저채도 사진이 아닌 눈으로 본 또는 살짝 채도를 올려서 보기 좋고 건강한  색감으로 담아서 캐논을 애용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세밀하게 묘사하는 뛰어난 해상력의 파워샷 G3X

미세한 부분까지 얼마나 세밀하게 잘 담는지 궁금했습니다. 청계천을 따라 걷다가 테스트하기 좋은 들꽃을 촬영해ㅂ 봤습니다. 고배율 줌을 지원하고 F2.8 ~ 5.6까지 지원해서 아웃포커싱이 아주 쉽게 되네요. 참고로 31개의 측거점을 이용해서 콘트라스트 AF를 사용하는 파워샷 G3X는 AF가 무척 빠릅니다. 배경색과 비슷한 피사체나 어두운 곳에서는 콘트라스트 AF답게 초점을 잘 못 맞추지만 재 초점 시간이 무척 짧고 빨라서 한 번 초점 맞추지 못해도 살짝 구도를 움직이면서 바로 또 초점을 잡습니다. 

촬영한 사진을 확대해 봤습니다. 


생각 이상으로 해상력이 뛰어나네요. 솜털 같은 씨앗의 털이 한올 한올 선명하게 다 답네요. 


해상력 테스트에는 꽃들이 참 좋은데 이렇게 꽃의 수술 암술 부분을 확대해도 뭉개지는 느낌이 없습니다. 해상력이 무척 좋네요




일상 스냅 사진을 촬영하기에 적당한 화질 

위 2장의 캐논 DSLR인 EOS 80D와 캐논 파워샷 G3X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어떤 사진이 DSLR로 촬영한 사진인 줄 맞추실 수 있나요? 화질을 DSLR급이라고 할 수 없지만 이렇게 조명이나 햇빛 같이 빛이 있는 공간에서 촬영하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화질이 꽤 좋네요. 

물론, 어두운 곳이나 사진 촬영하기 좋지 않는 공간에서는 확 차이가 나지만 이렇게 사진 촬영하기 좋은 환경에서는 크게 확대해서 보지 않으면 그 차이를 잘 모를 정도로 좋네요.

답을 알려드려야죠. 위위 사진이 캐논 파워샷 G3X로 촬영한 사진이고 위 사진이 캐논 EOS 80D로 촬영했습니다.


여기에 아웃 포커싱 된 사진도 쉽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이게 고배율 줌을 지원하는 제품의 축복이죠. 그리고 뭐니 뭐니 해도 고배율 줌은 프레이밍을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내가 찍고 싶은 피사체만 꼭 집어서 쏙 골라낼 수 있습니다. 

ㅊ줌이 없으면 일단 촬영하고 집에서 후보정할 때 크롭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촬영한 사진은 Wi-Fi를 통해서 스마트폰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SNS 시대의 즉시성을 제공하는 제품이 파워샷 G3X입니다.



ISO 테스트

ISO는 125 ~ 12800까지 지원합니다. 그래서 노이즈가 자글자글 끓지 않는 사진을 원한다면 ISO를 어디까지 올릴 수 있나 테스트해봤습니다. 

<ISO 400 / 800>


<ISO 1600 / 3200>


<ISO 6400 / 12800>

테스트를 해보니 1600까지는 노이즈가 잘 안 보이다가 3200부터 서서히 흘러 나오네요. 따라서 중요한 사진 깔끔한 사진을 원하면 1600이하로 놓고 촬영하세요



광학 25배 줌이 주는 자유로운 프레이밍이 좋은 캐논 파워샷 GX3

무엇보다 광학 25배 줌이라서 내가 촬영하고 싶은 피사체를 멀리서 담고 가까이서 담고를 한 손으로 줌 레버만 밀고 당겨서 할 수 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전동 줌이 상당히 부드러워서 좋은데 하루 종일 사용하기에는 배터리 용량이 좀 아쉽습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계속 사진 동영상을 촬영하실 분은 배터리 1개를 추가로 더 구매할 것을 권합니다. 


<본 포스팅은 캐논코리아컨슈머이머징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아 작성한 포스팅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