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 때문에 한국은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과 함께 적개심을 강하게 드러냈습니다. 인공지능이 인간의 존엄성을 건드린 희대의 사건아닌 사건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인공지능을 거부한다고 이 인공지능 시대가 안 오는 것은 아닙니다. 특히 신기술은 가장 잘 받아들이는 한국은 인공지능과 로봇을 통해서 변화되는 삶이 가장 활발한 나라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넷이 그랬듯이요. 


폭스비지니스에서는 맥도날드 USA의 전 CEO인 Ed Rensi씨가 나와서 흥미로운 말을 했습니다. 현재 미국의 외식 산업은 3만 5,000달러(4,130만원)의 로봇 팔을 사는 것이 시급 15달러의 인간을 고용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다고 말을 했습니다. 

그 이유로 지금같이 인간을 고용해서 햄버거를 판매하고 만들면 최저임금이 계속 올라서 임금 인플레이션 때문에 인간 대신 로봇을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뭐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특히 공장과 같이 단순 반복 작업을 하는 곳은 로봇이 인간보다 훨씬 저렴하고 정확하고 장시간 근무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최저 임금 이하로 근무하는 사람들이 존재합니다. 미국 노동 통계국에 따르면 2014년 최저 임금 시급은 7.25달러입니다. 이 최저 임금을 받고 근무하는 미국인이 130만 명입니다. 또한, 최저 임금 이하의 저렴한 임금으로 일하는 사림이 170만 명입니다. 총 300만 명의 노동자가 최저임금이나 최저임금 이하의 돈을 받고 있습니다. 이 300만 명은 전체 임금 노동자의 3.9%나 차지하고 있습니다. 

산업용 로봇이 보급되면 이 일자리가 가장 큰 타격을 입습니다. Ed Rensi씨는 이는 패스트푸드만의 문제가 아닌 프랜차이즈 사업 전체에 대한 문제라면서 로봇에 의한 노동을 늘리면 늘리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노동자들이 일정 수준의 기술을 익혀서 로봇이 따라하지 못하는 직업을 가져야 한다고 말하고 있네요. 

잔혹스러운 말이지만 이게 허튼 소리는 아닙니다. 이미 폭스콘은 이미 6만 명의 공장 노동자를 로봇으로 대체한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로봇이 대신 일하는 시대가 근 미래에 펼쳐질 듯합니다. 뭐 혹자는 로봇이 일자리를 빼았으면 대신 로봇을 만드는 회사에서 근무하면 되기에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지만 그건 순진한 소리입니다. 

로봇이 저임금 노동자나 단순 노동을 하는 공장 등에 투입되면 일자리를 뺏어가는 것은 잔혹하지만 엄연한 현실입니다.
우리 인간은 로봇이 아직 따라하지 못하는 기술이나 고차원적인 노동을 필요로 하는 직업을 가져야 합니다. 

그럼 어떤 직업을 가지는 것이 로봇에 위협을 당하지 않을 수 있나?라고 궁금해 하시겠죠?
한국 이야기는 아니지만 일본 노무라 종합 연구소가 발표한 내용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왜냐하면 한국이나 일본은 같은 나라라고 할 정도로 유사한 사회 시스템을 가진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아래 자료는 일본어 번역기를 돌려서 나온 것이라서 몇몇 단어는 명확하지는 않습니다. 


인공 지능과 로봇 등에 의한 대체 가능성이 높은 100 종의 직업 




인공 지능과 로봇 등에 의한 대체 가능성이 낮은 100 종의 직업



뭐 대체적으로 수긍이 가는 발표네요. 주로 예체능 쪽이 로봇이 대체를 못하는 경우가 많네요
아무래도 창의쪽은 로봇과 인공지능이 따라오기 힘들겠죠. 반면, 단순 서비스업종은 큰 타격을 받겠네요.

꼭 이렇게 되리라는 법은 없으니 참고만 하세요

출처 : https://www.nri.com/jp/news/2015/151202_1.aspx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5.28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세대는 선호하는 직업이 바뀌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