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동일본 대지진은 거대한 충격이었습니다. 사람들이 탄 차가 집이 거대한 파도에 쓸려 가는 모습에 경악했습니다. 그리고 그 충격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네요. 많은 마을들이 파괴되고 많은 사람들이 죽었습니다. 다시는 재생하기 힘들 것으로 보이던 바닷가 마을들이 다시 피어나고 있습니다.


사진가 스즈키 마유미는 동일본 대지진후 미야기현 오나가와쵸에서 가업과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아들과 부모를 한 장의 사진에 담고 있습니다. 사진가인 마유미가 할아버지 때부터 3대 째 사진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한국과 달리 가업이라는 개념이 무척 강해서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아버지가 하는 일을 잇는 집안들이 많죠. 

스즈키 마유미 사진가도 3대 째 사진관을 하고 있습니다. 마유미는 대부분이 바다 해일로 일터와 집을 잃어버린 마을에 찾아가서 재해에 굴하지 않고 가업을 잇고 있는 사람들을 촬영했습니다. 수천 만엔의 빚을 지고 새 기계를 구입해서 가업을 잇는 사람도 있고 전통 사자춤을 아이들에게 전수하겠다는 사람도 만났습니다. 

바다 해일로 가족을 잃은 사람들도 만났습니다. 이 상처 입은 사람들을 응원하고 기록하기 위해서 카메라를 들었습니다.그리고 그들을 기록했습니다. 















두 다리로 곳곳하게 서 있는 모습이 자연 재해에 굴하지 않는 인간의 의지가 가득 담겨 있네요. 별거 아닌 행동이지만 이런 사진 찍기가 분명 상처 입은 사람들의 마음을 다독여 줄 것입니다.

사진작가 홈페이지 : http://mayumisuzuki.jp/?cat=1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3.15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장씩 따로 놓고 보면 그런가보다한 사진이 이렇게
    스토리가 있고 나란히 있으니 사진이 달라 보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