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속 했습니다. 선거 끝났다고 바로 세월호 분향소를 철거 했습니다. 제가 사는 구청 앞에는 세월호 분향소가 있었는데 선거 다다음날 바로 철거 했습니다. 타박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솔직히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합니다. 지나가는 길이라서 매일 같이 구청 앞 분향소를 보면 추모객 한 명 없지만 매일 같이 향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6월이 되기 전 부터 분향소를 찾은 시민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분향소 철거를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동시에 야속함도 느낍니다. 왜냐하면 월드컵 응원을 구청 공연장에서 한다는 소리가 바로 들려오니 좀 야속 했습니다. 월드컵 즐기는 분들에게 손가락질 할 수 없습니다. 즐기고 응원하는 것을 어떻게 타박을 합니까?  하지만 전 마음이 편하지 않아서 이번 월드컵은 조용히 보낼 생각입니다. 


폭우가 쏟아지던 지난 화요일, 비를 피하기 위해서 서울도서관 처마 밑에서 비를 피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세월호 분향소를 봤습니다. 


서울시는 현재까지 서울시청 앞 잔디 광장에서 분향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운영할지는 모르겠지만 계속 운영할 생각인가 봅니다.  아무도 찾지 않는 분향소에 이렇게 추모객을 맞기 위해서 오늘도 국화를 들고 서 있습니다. 


비에 젖은 노란 리본이 흐느껴 우는 듯 합니다. 


그 많던 추모객들은 이제 사라졌습니다. 한 30분 지켜 봤는데 딱 한분만 저와 같이 이 천막 안에서 글들을 읽어 보고 있었습니다.



아직도 세월호 안에는 실종자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제 다 잊은 듯 합니다. 
매일 같이 울면서 지낼 수는 없습니다. 저 또한 요즘은 많이 웃고 지내니까요. 그러나 문득 문득 죄책감이 들기도 합니다. 
그 죄책감이란 이 나라에서 기성세대로 살고 있는 죄책감입니다.

그래서 전 이번 선거에 큰 기대를 걸었지만 예상대로 세상은 그렇게 쉽게 변하지 않나 봅니다. 사람 쉽게 안 변하듯 세상 쉽게 안 변합니다. 어떻게 만들어진 한국인데요. 수 많은 우리 안의 추악한 욕망의 더께로 쌓아 올린 한국입니다. 쉽게 우리들의 인성이 변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저라도 좀 변해보고 싶습니다. 그런 마음이 모이면 조금이라도 정직하고 바른 세상으로 방향타를 옮길 수 있겠죠



추모의 글들도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리 정말 절대 잊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도 자신은 없지만 적어도 수채 구멍으로 버릴 생각은 없습니다 기억이 침전 될지라도 간직하고 내 기억으로 만들어 가겠습니다. 



시간은 흐르면 흐를수록 세월호 희생자들의 이야기와 기억은 바래질 것입니다. 그 바래지는 기억만큼 한국이 좀 더 상식적인 세상, 함께 살기 좋은 세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게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니까요



어쩌면 그 아이들과 희생자가 살아 있다면 지금 쯤 월드컵 응원 도구를 들고 거리에서 응원을 했을지도 모르겠네요




노란 만장들이 빗물에 흐르고 있습니다. 
노란 리본이 노란 깃발이 되어서 펄럭입니다. 


이 눈물 어린 기억을 바래질지라도 우리는 평생 간직하고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그게 우리가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대한 최소한의 예의입니다. 세월호 사고가 여름철 지나가는 소나기처럼 퍼붓고 사라지는 기억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세월호 분향소를 여전히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에 감사하며 서울시장님에게 감사합니다. 서울시민인게 자랑스러운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4.06.1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너무 빨리 잊어 버리는거 같습니다

  2. BlogIcon 얌세 2014.06.14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청 앞 분위기는 이랬군요. 인천시청 앞분위기도 비슷합니다. 방금 안산 사는 분의 택시를 타고 왔는데 ... 안산은 오히려 아무말이 없다더군요. 함부로 어떤말도 할 수가 없는 조용한 분위기래요. 진정 안산을 생각하는 정치인이 한명이라도 있었으면 이라며 ... 열변을 토하시더군요. 근 20년을 키우는 자식을 보낸 부모에게 누구라도 눈치를 보는건 당연하겠죠. 누구의 잘잘못을 떠나 너무나도 아픈 일이었다는 것은 ... 너무나도 아픈일이네요. 언젠간 그 아이들의 부모님이 웃을 수 있기를 ... 언젠간 대한민국의 국민들이 더 성숙되기를 믿고 바랍니다. 늘 좋은 사진 올려주셔서 잼나게보고 있어요. 편안한밤 되십시오

  3. 양순맘 2014.06.14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벌써 두달이 다되어갑니다. 저는 그 또래 아이들을 둘 키우는 엄마이구요.
    사실 첨에 사건이 일어났을때에는 설마 했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마음속에 제자신도 모르게 울분만쌓이더라구요. 단 한명도 구해내지도 못한 정부에서는 명확한 진상규명은 온데간데 없고 지방선거에 어제 보니 월드컵중계를 하지않으면 재제를 가한다는 공문서를 내보내지를 않나!! 광화문 광장에서 붉은 악마들이 기여코 응원을 한다는 소식등 정말 답답합니다. 이제는 잊자 칙칙하게 저런것 왜 해놓느냐는 사람들도 많은데 전 묻고 싶네요.. 당신의 가족이 당신의 자녀가 저런 일을 당했다면 진정으로 그런 소릴 함부로 할 수 있는지...

  4. Favicon of http://writeourstory.tistory.com BlogIcon 희망의 별 2014.06.14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혀지지 않도록 하는게 남아있는 사람들이 몫이죠.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연윤경 2014.06.14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못잊어요 ㅠㅠ. 잊지않을껍니다 ㅠㅠ 지금도 눈물나는데 ,,

  6. BlogIcon 하얀물고기 2014.06.15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지 않겠습니다. 조금씩 나아가는 세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번 월드컵은 조금은 조용하게 보냈으면 합니다.

  7. 2014.06.16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4.06.16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거제도 개선 밖에 개선책이 없습니다. 1,2등 모두 당선하게 하지 않으면 지금 같은 지역적인 극명한 구도는 깨지지 않다고 생각해요. 그나마 대선때는 그 표들이 합쳐지니까 고무적입니다. 변화가 분명 감지 되었어요. 경상도 헤게모니는 쉽게 깨지지 않을 듯 하네요. 어쨌거나 다음 선거도 경상도 대통려이 될 듯 하네요. 그게 새누리당일지 민주당일지는 모르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