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기자라는 직업은 점점 천대 받고 괄시 받고 있습니다. 이런 추세는 점점 더 심해질 것입니다. 
언론사가 점점 영세해지고 예전과 같은 영향력이 없는 요즈음에 많은 언론사들은 긴축 경영을 하고 있습니다. 

그 잘나가던 뉴욕타임즈도 경영에 힘들어하고 있는데요. 이렇게 언론사들이 예전 같지 못하고 자꾸 영향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인터넷 때문입니다. 예전에는 신문사 기자들이 생산하는 정보량이 상당했지만 요즈음 저 같은 블로거들도 비슷한 정보를 생산하고 있고(질 적인 면은 다르겠지만) 소시민들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습니다. 결정적으로 신문을 인터넷에서 보게 되니 종이 신문 구독자가 계속 줄고 있습니다. 

이렇게 언론사들은 광고 수익도 줄고 영향력도 줄자 기자들을 줄이고 있습니다. 그 기자 중에 가장 불필요하다고 느끼는 기자들이 바로 사진 기자입니다. 사진 기자들에게는 죄송하지만 최근 언론사 사진들 중에 특종은 거의 없습니다. 또한, 뛰어난 보도 사진이라고 하는 사진도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오히려 소시민이 찍은 현장성이 그대로 박제 된 듯한 트위터리안의 사진이 더뛰어날 때가 많습니다. 

또한, 연합뉴스나 뉴시스 같은 언론 도매상에서 사진을 사오면 되기에 사진기자가 많지 않아도 신문 만드는 데 큰 지장은 없습니다. 이렇게 사진 기자의 영향력도 위치도 추락하다보니 시카고 썬 타임즈는 많은 비판에도 사진 기자 전원을 해고했습니다. 퓰리쳐 상을 받은 사진 기자도 함께 해고가 되었고 이는 많은 언론사들이 보도 했고 국내에서도 비중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시카고 썬 타임즈는 사진 기자 해고 이유를 이렇게 말 했습니다. 시대의 변화 때문에 사진과 동영상을 함께 촬영할 수 있는 영상 기자나 프리랜서 사진 기자로 대체하겠다고요. 점점 독자들이 신문에서 비디오 기사를 원하기 때문에 멀티미디어를 보강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했는데요. 말은 이렇게 하지만 사진 기자에게 주는 월급이 아깝다고 느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동영상과 사진을 동시에 다룰 줄 아는 전문 기자를 다시 채용하나 했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이 순진했네요. 


시카고 썬 타임즈의 TV 및 라디오 컬럼리스트를 했었던 로버트 페더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카고 썬 타임즈 기자들이 아이폰을 이용한 사진 촬영 연습을 받게 되었다는 내용을 게시 했습니다. 


남은 기자들이 받아야 할 기본 교육은 이런 것입니다. 
아이폰 촬영의 기초 ,동영상 촬영 및 편집의 기초, 소셜 미디어에 업로드 방법이라는 3가지 강의를 남은 기자들에게 듣게 했습니다. 이건 좀 아닌 듯 하네요. 기존 기자들이 DSLR로 촬영해도 그 스킬이 없어서 제대로 담을까 말까 하는데 아이폰?

아무리 신문들이 점점 난삽해지고 있다고 아이폰 카메라가 아무리 뛰어나다고 해도 신문의 품격이 있죠. 아이폰으로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인터넷이나 종이 신문에 나오게해요? 그것도 전문가도 아닌 초짜들인 기자들에게요?


이에 같은 지역에 있는 다른 신문사 사진 기자는 아무리 편집 기자들이나 기존 기자들이 촬영을 잘 한다고 해도 전문가인 사진 기자와 같을 수가 없고 사진은 사진만의 문법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글 쓰는 기자의 머리로 영상 언어를 이해하기도 따라하기도 힘들다고요.  또한 동영상은 사진과 또 다른 영상이기 때문에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쓴 소리를 했습니다.

아이폰은 망원렌즈도 탈 부착할 수 없고 수동 조작도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촬영에 부적합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으로 사진과 동영상 그것도 글만 쓰는 기자들이 한다? 반대가 더 나을 것 같은데요. 차라리 사진 기자에게 신문 기사 쓰는 방법 알려주면 더 잘 쓸걸요. 특히나 속보성 기사나 사건 사고 기사는 사진기자가 더 생동감 있게 쓸 수 있을걸요

아무튼 이거 남일이 아니네요. 국내 영세 언론사도 사진 기자들 해고할 지 모르겠네요. 앞으로 기자와 인터뷰를 한 후 아이폰으로 사진 촬영을 해도 많이 놀라지 마시고 당황하지 마십시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3.06.11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격적이랄까...
    향후 어떻게 될 지 지켜보도록 하죠.

  2. Favicon of http://pfe4edu.tistory.com BlogIcon pfe4edu 2013.06.11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기자라는 직업의 명칭이 곧 사라지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3. Favicon of http://arapshow.tistory.com BlogIcon 어랍쇼 2013.06.11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저널리즘만 있다면 아이폰이든 똑딱이든 대포캠이든 상관없지만서두, 그게 아니라 스냅픽처로 신문을 꾸미려는거 같네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3.06.11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흔들린 사진이라도 조악한 구도와 품질이라도 속보성만 담보 된다면 그 사진은 오히려 더 위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건 일반 대중이 그렇게 찍으면 용서가 되는거지 기자가 사건 현장에 빨리가서 아이폰으로 찍는 것이 합당한지 또 따져봐야 할거에요

  4. Favicon of http://facebook.com/moonendx BlogIcon mooni 2013.06.13 0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품질은 조악해질거고, 기사 품질마저 덩달아 떨어질 겁니다.
    문제는 기존의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회사가 많다는점, 이런 상황에서 섣부른 품질 저하는 망하기 딱 좋죠.

  5. guitar 2013.06.17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사 사진기자의 문제는 신문사 자체의 문제와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신문사 뉴스 제공양이 지면에서 인터넷으로, 인터넷에서 모바일로 흘러갑니다. 시카고 썬타임즈의 뉴스가 모바일쪽에 대부분 치중됐다면, 언론사 사주로서 사진기자를 줄일수 있겠죠. 하지만, 썬타임스 사주는 사진기자를 단순히 사진가로만 치부하고 다른 형태의 기자로 업무 변화를 지시하지 않았다는 점이 문제죠.(시위하는 한 사진기자가 피켓에 'I am a reporter, not a photographer!'라고 썼죠.)
    한국 신문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바일에 먹히는 뉴스로 흘러갑니다. 최근 네이버가 단행한 뉴스캐스트를 개편했습니다. 인터넷 사용자가 각자 성향에 맞는 언론사를 설정해 뉴스를 제공받는 시스템이죠. 하지만, 대부분의 인터넷 독자들은 뉴스를 적극적으로 읽는 독자들이 아니었기 때문에 별로 효과가 없었습니다. 인터넷에서 먹히는 기사는 대부분 자극적인 뉴스였다는 것이 확인된 셈이죠. 모바일은 인터넷보다 더하죠.
    통신사 사진기자의 위치는 더 확고해질 수는 있습니다. 블로거나 일반인들이 접근할 수 없는 장소에서 사진을 생산해내기 때문입니다. 통신사 내에서 사진기자들의 위상은 높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통신사 사진으로는 정치적 사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이죠. 국내 통신사는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연합뉴스와 민간 통신사 뉴시스와 뉴스1이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3.06.17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문제죠. 통신사에서 사진을 사다 쓰면 그 사진기자의 필터가 한번 끼게 되는데 (뭘 찍고 안 찍고이 선택 자체가 필터니) 말씀대로 정부 지원 받는 연합, 뉴시스 뉴스1 모두 보수적인 성향일 수 밖에 없는데요. 이래서 어떻게 기자가 정부비판을 제대로 할까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