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콜라스 케이지
감독은 마크 스티븐 존슨 
나에게 있어 영화를 볼떄 선택기준 1순위는 감독이다. 야구가 투수놀음이라면 영화는
감독놀음이다. 원작이 훌륭하고 주연배우가 좋아도 그걸 해석해서 스크린에 담고
선택하는것은 감독이기 때문이다.
이 감독의 이력서를 보니 데어데블이란 졸작과 엘렉트라 두작품이 있다. 둘다 공톰점은
마블코믹스를 원작으로 했다는것이다. 물론 이 영화도 마블코믹스가 원작이다.
전편의 영화들이 실패를 했건간에 이쪽방면으론 경험이 있다는것이다.
고스트 라이더에서 그 경험은 녹녹치 않게 녹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를 첨 봤을때 미국판 또하나의 히어로 무비인가? 미국엔 왜이리 히어로가 많어!!
그래서 미국이 강대국인가?  이 고스트라이더의 히어로는 좀 무시무시하다.
꼭 스폰처럼  영화를 다보고나서 내 머리에 남는 느낌하나는 스폰동생인가? 하는 생각이었다.
먼저 전체적인 스토리가 비슷하다. 악마에게 영혼을 판 고스트라이더와
죽어서 악마의 전투대장을 맞는다는점과 나중엔 그 영혼을 판 악마에게서 벗어난다는 점.

미국만화가 원작이어서 스토리는 복잡하지 않다. 영혼을 가져간 악마가 주인공에게
자신의 보디가드가 되게 하기위해 불타는 해골머리와 불타는 오토바이한대
근데 능력이 거의 무적이다. 능력을 준 멤피스토(주인공의 영혼을 가져간)를
처단하기위해 악귀들이 몰려오지만  별 어려움없이 다 해치운다.
쩝~~~ 긴장감도 별로 없다.

하지만 그 체인을 감고서 불덩이를 덩치고 쏘고 뭐든 다 불태우는 그 불꽃어린 액션은
스타일러쉬하다.  그렇다고 화려하고 새로운 액션은 아니다.
그리고 진부한 여자친구와의 사랑  
주인공은 영화가 끝날때쯤 말한다.  이런 괴물인데조 좋아?
옛여자친구는  당빠로 응수한다.  역시 만화스럽군.
스파이더맨의 고뇌하는 영웅의 모습이 더 인간적이였나.

너무나도 완벽한 영웅의 모습이 왠지 비인간적인듯하다.
자신의 영혼을 돌려받지 않고 계속 고스트라이더로 살겠다는 주인공의 뒷모습에서
비장한 희생정신과 무고한 영혼들의 희생을 막겠다는 느낌보단
이 영화 흥행성적 좋으면 2편으로 내년에 또 오겠다는 오픈마인드가 보인다.
파우스트는 자신의 여자를 파괴하지만 해골 파우스트는 구원해준다.


액션영화 매니아나 복잡한거싫고 착한편 나쁜편 편갈라서 싸우는 영화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