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운 소식입니다. 그러나 예상은 했습니다.  예상을 해서 그런지 크게 슬프거나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뒤돌아 보면 볼수록  김대중 대통령때가 그래도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 아니였나 생각이 듭니다. 그건 저의 개인적인 경험도 있고 2002 한일월드컵의 환희도 함께해서 였을것 입니다.

한국이 가장 자랑스러었던  2002년, 2002년에 대통령으로 있던 분이 김대중 전 대통령이었습니다.
신한국당 김영삼 전 대통령이 나라살림 거덜내고 난후  집권하자 마자  IMF의 암흑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물론 후유증이 길었지만)  남북정상회담까지    좋은 일을 참 많이 했던 대통령이었습니다.   실책도 있어고  부정도 있었지만  그걸 다 덮고 남을 업적이 많았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적이 있었습니다. 임기가 6개월 남기고 나서  언론에 얼굴을 내비치지 않던 김 전대통령
그때가 2002년 하반기였던것으로 기억됩니다. 한일 월드컵때 그 생생하던 모습이  임기말에 보니 할아버지가 다 되었더군요.
이미 할아버지지만  생생하셨는데  임기말에 머리가 훵하니 빠진 모습에  가슴이 아프더군요. 한눈에도 아파보였습니다.
노환이겠지만  오래 건강하게 사시길 바랬습니다.  그러나  점점 건강은 좋지 않게 되더군요.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식장에서 자신이  송사를 하겠다고 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 유가족들도 그게 좋겠다고 했지만  청와대가 반대를 해서 하지 못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눈물로 유가족의 슬픔을 위로 했습니다.

지금 한나라당은  애도성명을 발표하고 홈페이지에  악어의 눈물인 애도표시를 했습니다.
박희태 대표는 나라의 큰별이 졌다고 립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 이런 모습이 가증스럽더군요

2달전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김대중씨라고 하더군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없습니다.

[풀영상]안상수 "김대중씨, 침묵이 국민 돕는 길"


2달전에 김대중씨라고 하던  한나라당, 이런 사람들이 서거를 애도하는 모습에 진정성이 있을까요?
앞에서는 애도하면서  속이 후련하겠죠.  

어떻게 전직대통령에게 일개의 국회의원이  김대중씨라고 할수 있을까요?
오늘 지인들과 많은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들 그러더군요. 이명박 대통령이 기가 쎈것 같다고  그러지 않고서야 올해 두분이나 돌아가시는 일이 발생하겠냐고.  물론 지나가는 말이지만 그 지나가는 말이  그냥 쉽게 지나가지지가 않네요.

이제 남은 전직대통령은  김영삼,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들이 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런 도움이 안되는 원로들입니다.  이제 대한민국에는  대통령도 없고 대통령이었던 사람도 없는 나라가 된듯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료... 2009.08.18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대중 대통령에 대한 외국의 평가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2976605

    [특파원 리포트] 김대중 대통령의 이름값 (김대중 대통령의 이름이 또 다시 워싱턴에 회자되고 있다. 미셸 깡드시 前IMF총재, 제임스 울펀슨 세계은행총재, '레이건신화' 마이크 디버등)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9&aid=0000021711

    [김 前대통령 서거] 민주화·대북 화해정책… 현대사에 큰 획(시련·영광 점철된 한국정치 50년의 거목)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908181627195&code=910100

    [김 前대통령 서거] 암살·납치·사형선고… 5차례나 죽음 문턱에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908181616245&code=910100

    후광 김대중 평전 [1회] 무수한 ‘총구’앞에서 살아남아
    http://blog.ohmynews.com/kimsamwoong/286007

    김대중 가는 길이 곧 역사였다
    [DJ의 일생] '한반도의 미래' 개척한 평화의 지도자 ("미국의 오바마 정권이 자리를 잡으면 올 가을부터 본격적인 북미 대화를 시작할 것이다.", "햇볕정책이 무슨 죄냐"…노무현의 중심을 잡아준 한마디, "햇볕정책이 무슨 죄냐"…노무현의 중심을 잡아준 한마디, 6·15는 하늘에서 떨어지지 않았다, 80년대 서독의 보수보다 못한 한국 보수, 그리고 DJ의 절망)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090818141445&section=01

    청와대 출입기자가 본 DJ /굿바이 DJ
    http://blog.ohmynews.com/airon/234797

    노무현 역사 이어달리기, 질투는 없다
    故노무현前대통령 "DJ는 그 시기에 가장 탁월했던 정치인"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152937&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1&NEW_GB=

    DJ측 "<중앙> 문창극 칼럼, 최소한의 예의도 없다"
    오늘자 <중앙일보>에 반론 게재... "비자금 조성 의혹 보도들 모두 허위판명"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194643&CMPT_CD=P0000

    한국인 노벨상수상 가로막는 노벨상모독- "이상한 한국" 세계가 개탄하는 보수집단의 도넘은 노벨상 모독(노벨위원회 군나르 위원장, 노벨평화상 수상자 오르타 대통령)
    http://breaknews.com/new/sub_read.html?uid=81106§ion=section1

    무책임 언론보도에 멍드는 국민(노벨평화상 로비설-조중동)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25/2002/10/005100025200210152255435.html

    보수측의 대북지원 현금 '뻥튀기' 논란
    지난 10년간 정부가 북한에 지원한 '현금'이 실제로는 40만 달러에 불과한데도, 7천배가 넘는 29억 달러로 부풀려져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다.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199697

    [DJ서거]국가 위기마다 ‘DJ노믹스’처방…IT강국 터 닦았다(김대중 경제팀 노력의 결과, 우리경제는 세계가 놀랄만한 속도로 제자리를 찾는데 성공했다. 과감한 기업ㆍ금융 구조조정, 공적자금을 활용한 속도 빠른 부실 정리, 외채 정리와 외환보유고 확충을 통한 국가신용도의 신속한 회복 등 그는 한국경제를 위기에서 탈출시켜 이후 경제성장의 기틀도 만들어냈다. 최악의 위기에 빠졌던 한국경제를 정상궤도에 올려놓은 김 전 대통령의 경제적 성과에 이견을 다는 이는 없다. 작년 미국에서 촉발된 금융위기 속에서 지난 98년 이후 그가 펼친 외환위기 극복 과정은 배워야 할 선례로 수 차례 주목받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떠났지만 그가 한국경제에 기여한 족적은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09/08/18/200908180669.asp

    MB“한국, 1990년대 말 금융위기 극복 비결은” WSJ에 기고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0327500012

    MB, '잃어버린 10년'이라던 김대중 업적을 극찬? 이명박 대통령의 美 <월스트리트 저널> 기고문을 보고 느낀 점
    http://www.nakorean.com/news/articleView.html?idxno=13645

    경제계,경제단체 "외환위기 조기극복 이끌어" [민주화에 큰 족적을 남기셨으며 IMF(국제통화기금) 경제위기 때는 해외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 경제의 조기 회복에 기여하셨다. "경제계는 이러한 김대중 전 대통령 생전의 `나라사랑` 정신을 높이 기리며 어려운 경제 상황을 조기에 극복하는 데 적극 나서 선진 일류국가 건설에 더욱 매진하겠다", "김 전 대통령은 기업을 위하고 기업을 이해했던 지도자였다"면서 "금 모으기 등 국민적인 노력으로 IMF 사태를 조기에 극복했던 것은 지금도 잊을 수 없는 일"-전경련,한국무역협회,대한상공회의소,중소기업중앙회, 대기업등..)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9&no=438490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어록모음 "난 모두를 용서했다"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9&no=437813

    <뉴욕타임스> "아시아의 '넬슨 만델라' 서거" 애도(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외신들은 서울발 속보로 전세계에 타전하고 있다. "서구인들보다 자국민들에게 인색한 평가 받아"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2&aid=0001953502

    김대중 前대통령 서거 외국 반응[상세한 기사 내용] (미국, 유럽[독,영,프, 등], 일본, 중국, 러시아 매체들, 그리고 아랍뉴스채널인 알-자지라같은 중동언론 등 세계 주요 언론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을 긴급 뉴스로 보도했다)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9&no=438414

  2. Favicon of http://bicof.tistory.com BlogIcon 비코프 2009.08.18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대중대통령 서거 깜짝놀랬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지나가는 사람 2009.08.18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원하셨을 때 돌아가신 외할아버지께서 생각났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임종 직전을 상상하니
    외할아버지의 모습이 스쳐 지나가네요.

    올해는 액운이 큰가봅니다.

  4. 두께 2009.08.19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입원하신 날로부터 더할수 없는 적의를 품고 사망일을 카운트 하는 모 사이트를 보면서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
    (대개가 이나라 어른 내지는 애국자들이라 자처하시는 분들), 부디 대책없는 악설들마저 너그럽게 용서하시고 편히 영면 하시길 빕니다....

  5. Favicon of http://magicfinder.tistory.com BlogIcon magicfinder 2009.08.19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쯧... 이젠 머라 할 힘도 빠지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