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공식 발표가 되었습니다. 니콘의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 니콘 Z7, Z6이 공개되었습니다. 사실 니콘은 지난 2년 전에 후지필름에 매각될 뻔 했습니다. 그러나 D850의 놀라운 활약으로 기사회생을 했습니다. 니콘이라는 거대한 카메라 업체가 사라질 뻔 한 건 시대의 변화에 대한 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세상은 미러리스 시장으로 재편되고 있는데 이렇다할 미러리스 제품이 없었죠. 

캐논도 초기에는 미러리스 시장에서 죽을 썼지만 꾸준하고 다양한 미러리스를 생산하면서 어느 정도 시장에 안착하고 있습니다. 특히 캐논 EOS M50은 기능과 가격 모두 잡은 좋은 미러리스입니다. 니콘은 이런 흐름을 단박에 뒤집고 싶었는지 크롭 이미지센서가 아닌 바로 풀프레임 이미지센서를 사용한 미러리스를 선보였습니다. 


 니콘의 첫 플레임 미러리스 니콘 Z7 

니콘의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는 Z 마운트를 사용해서 기존의 F 마운트를 버렸습니다. 사실 니콘이 DSLR 시장에 진입하면서 기존의 필름 카메라에서 사용하는 렌즈도 DSLR에 사용할 수 있는 장점 때문에 큰 인기를 끌었죠. 문제는 기존 필름 렌즈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보니 DSLR 용으로 내놓은 렌즈가 잘 팔리지 않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또한, 억지로 필름 카메라 렌즈에 맞추다 보니 여러 기술적 문제점도 발생했습니다.

이에 니콘은 Z 마운트를 도입해서 기존의 니콘 DLSR 렌즈를 원천적으로 사용할 수 없고 어댑터를 끼워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면 Z 마운트용 렌즈를 따고 구입해야 합니다. 문제는 이제 Z 마운트가 출시되어서 렌즈가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런 것을 잘 알고 있기에 니콘은 다양한  NIKKOR Z 렌즈를 동시에 출시했고 내년엔 더 많이 출시할 예정입니다.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Z7 간단 스펙

  • FX 포멧

  • 유효 화소수 4,575만 화소

  • ISO 64 ~ 25600

  • 고속 연사 1초에 9장

  • 풀 HD 1080 / 120p , 4K UHD 30p

  • 무게 675g (배터리 XQD 카드 포함)

  • 와이파이, 블루투스 내장, 터치 틸트 액정






외모는 DSLR과 크기 다르지 않지만 팬타프리즘 부분이 작습니다. 전자식 뷰파인더가 달려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니콘 DSLR과 비슷하네요


왼쪽에 촬영 모드 다이얼이 있고 오른쪽에 흑백 LCD 액정이 들어가 있네요. 그 옆에 휠 다이얼이 있네요. 앞에 하나 뒤에 하나 듀얼 휠입니다.

버튼을 보면 조그셔틀 같은 버튼이 있어서 빠르게 메뉴 및 포커스를 변경할 수 있을 듯 하네요. 


4,575만 화소와 ISO 64 ~ 25600을 모두 제공하다 

이미지센서에 상면 위상차 AF 화소를 탑재한 이면 조사형 CMOS 센서를 사용했습니다. 입사광을 더 효율적으로 포토 다이오드에 제공하는 구조로 설계된 이미지센서는 유효 화소수 4,575만 화소의 고화소를 유지하면서도 ISO 25600까지 지원이 가능합니다. 

화상처리 엔지은 EXPEED 6로 고감도에서도 해상감을 유지하면서 효과적인 노이즈를 억제합니다. ISO 64를 제공하면서 감도 전역에서 다이나믹 레인지가 넓은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해상력을 높이기 위해서 광학 로우 패스 필터를 제거했습니다. 


픽쳐 컨트롤에는 선명도를 조정할 수 있는 '미들 레인지 샤프'를 추가했습니다. 이 기능은 고화질에서만 가능합니다.  위 사진은 확대한 사진으로 미들레인지 샤프를 낮추면 윤곽선이 부드럽고 올리면 오른쪽 사진처럼 선명하게 보입니다. 

이외에도 사진과 동영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크리에이티브 픽처 컨트롤이 20 종류가 탑재되었습니다. 화이트 밸런스는 흰색 우선, 분위기 우선, 전구 색 우선으로 3가지를 지원합니다. 실내의 노르스름한 조명에서도 하얀 색 조명으로 담을 수 있습니다. 

선명도 조절이나 화이트밸런스 기능도 이미 캐논에서 선보이고 있는 기술인데 전체적으로 캐논 기술과 비슷한 기능들이 많이 들어갔네요. 뭐 어차피 카메라들은 서로 공진화를 하고 비슷한 기능을 넣긴 합니다. 다만 누가 먼저 넣냐가 다를 뿐이죠.

손떨림 보정은 5축 손떨림 보정을 제공합니다. 단 VR 기능이 탑재되지 않은 니코르 F 렌즈는 3축 손떨림 보정만 가능합니다. 이외에도 조리개를 조였을 때 나오는 회절 현상을 줄이는 회절 보정 기능도 있습니다. 정숙 촬영도 가능해서 정숙을 요하는 미술관 , 결혼식 등 엄숙한 곳에서 전자 셔터를 이용해서 조용히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 센서 전체를 활용하는 하이브리드 AF





이미지 센서 전체에 상면 위상차 AF 센서를 배치해서 움직이는 피사체도 순식간에 초점을 맞춥니다. 사실 니콘의 동영상 AF 속도가 너무 느려서 불만이 많았는데 이게 해소 될 듯합니다. 니콘은 초점 정확성이 높은 콘트라스트 AF와 빠른 피사체 초점 맞추기 좋은 위상차 AF를 섞은 하이브리드 AF를  이미지 센서에 부착한 후 최적화된 알고리즘으로 자동으로 빠르게 전환해서 신속 정확하게 초점을 맞춥니다.

AF 영역은 가로 세로 약 90% 입니다. 측거 포인트는 무려 493개입니다. AF 영역 모드는 싱글 포인트와 작은 피사체에 좋은 핀 포인트 AF, 와이드 영역 L과 S 움직이는 피사체에 좋은 다이내믹 AF와 자동 영역 AF를 지원합니다. 

얼굴 인식 기능도 보다 강화되었습니다. 연사는 AF/ AE 추종시 약 5,5매이며 12비트 기록 무손실 압축 RAW로 촬영이 가능합니다. 화상 사이즈 L시 23장 고속 연속 촬영이 가능합니다. 연사는 최대 1초에 9장입니다. 어두운 곳에서는 -4EV 저휘도 촬영이 가능한 로우 라이트 AF도 탑재 되었습니다. 단 f/2.0 렌즈에 ISO 100에 AF-S 모드시에만 가능합니다.

수동 초점에 도움이 되는 피킹 기능도 지원합니다. 


QVGA의 369만 도트의 OLED 전자식 뷰파인더

전자식 뷰파인더는 QVGA 369만 도트의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습니다. 시야율 100%이고 뷰 파인더 배율은 0.8배입니다. 뷰 파인더에 눈을 떼지 않고 설정을 변경할 수 있는 i 메뉴도 들어갔습니다. 또한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i메뉴에 넣을 수 있습니다. 


3.2인치 210만 도트의 LCD 모니터


3.2인치 210만 도트의 LCD 모니터는 터치 패널을 사용해서 터치로 설정 및 사진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핀치 줌으로 사진을 확대할 수 있습니다. 액정은 틸트 액정으로 로우, 하이앵글이 가능합니다. 


니콘의 풀프레임 미러리스 니콘 Z7의 크기는 134 x 100.5 x 67.5mm이고 무게는 675g으로 동일한 FX 포멧과 화소의 D850보다 가볍습니다. 미러리스라서 반사경을 제거했고 플랜지 백이 짧아서 훨씬 슬림압니다. 셔터막은 20만 회 정도를 견딜 정도의 내구성도 좋습니다. 

견고한 마그네슘 합금을 사용해서 높은 내구성을 유지하면서도 경량화를 실현했습니다. 접합부는 실링 처리되어서 방진, 방적이 가능합니다. 기록 매체는 고화소 디지털 카메라의 대용량 파일을 고속으로 읽기 쓰기가 가능한 XQD 카드를 채용했습니다. 니콘의 새로운 형태의 XQD 카드로 120GB, 64GB를 함께 출시했습니다. 듀얼 슬롯도 아니고 생소한 XQD 카드 사용했다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네요. 배터리는 리튬 이온 충전식 배터리인 EN-EL15b를 사용했스빈다. MH-25a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습니다.


4K 30p UHD 동영상 촬영 가능





4K UHD (3840 x 2160) 30p 동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액티브 D라이팅, 전자 손떨림 보정, 포커스 기능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 촬영시 끊임 없이 초점을 맞추는 AF-C 초점 모드를 켜고 끌 수 있습니다. 10비트의 HDMI 출력시에는 니콘의 독자적인 N-Log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12단계의 1300%의 넓은 다이나믹 레인지를 이용해서 암부와 하이라이트 부분의 게조를 살릴 수 있습니다.  매끄럽게 계조 표현이 가능하며 채도가 적은 색 공간을 살릴 수 있는 컬러 그레이딩이 가능합니다. 

동영상 촬영시 필요로 하는 AF 속도와 AF 추적 감도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AF 속도는 -5 ~ +5 단계로8 AF 추적 감도는 1~7 7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풀 HD에서 120p의 슬로우 모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특이한 것은 슬로우 모션 동영상에서도 음성과 소리가 들어갑니다. 


동영상 촬영 중에 셔터 버튼을 누르면 사진이 촬영됩니다. 4K UHD 동영상 촬영시에는 830만 화소의 사진을 풀HD 촬영시에는 200만 화소의 사진을 최대 50장 까지 기록이 가능합니다. 노출 과다인 부분은 위 사진처럼 줄무늬가 칠해져서 하이라이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이라이트 강도는 255 ~ 180에서 조절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꽤 좋은 미러리스임은 틀림 없습니다. 다만 장착된 기능이나 기술을 보면 소니나 캐논을 뛰어 넘었다기 보다는 벤치마킹해서 넣은 느낌도 강하네요. 그럼에도 니콘의 뛰어난 사진 결과물과 활용이 가능한 동영상 촬영 기능으로 꽤 인기를 끌 것 같기도 하네요. 문제는 가격인데 니콘 Z7이 44만엔 한화로 445만원입니다. 렌즈 포함이 아닌 바디만 445만원이고 보급형 제품인 Z6은 27만엔 약 273만원입니다. 

결코 싼 가격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아주 비싼 가격은 아니네요. 시장 반응이 궁금하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