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 사진에서 컬러 사진으로 전환 된지가 꽤 오래 되었지만 X레이 사진은 여전히 흑백입니다. X레이 사진은 발명된지 10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흑백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흑백 X레이 사진을 백라이트 등을 켜서 보여주는 의사들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보는 흑백 X레이 사진은 1895년 뢴트겐 박사가 발견한 X선을 이용해서 인간 내부를 촬영한 후 필름에 담습니다. 이 X레이는 공학 수화물 검사나 의료현장이나 폭발물 제거 할 때 사용합니다. 

기술이 발달 했는데도 이상하게도 X레이 사진은 흑백이네요. 뭐 흑백으로도 충분하고 여차하면 CT 촬영이 있기에 큰 문제가 없긴 하겠죠. 그럼에도 이왕이면 컬러 그것도 3D 사진으로 보면 더 좋겠죠. 

CERN 기술로 만든 최초의 풀 컬러 3D X레이 사진


그러나 앞으로는 3D 컬러 엑스레이 사진을 볼 수 있는 날이 올 것으로 보입니다. 3D 스캐너를 개발 판매하고 있는 MARS Bioimaging사는 의료용 3D 스캐너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놀라운 것은 X선을 이용한 3D 스캐너가 흑백이 아닌 풀 컬러 3D X레이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CERN 기술로 만든 최초의 풀 컬러 3D X레이 사진

너무 생생해서 좀 징그럽긴 하지만 놀랍고 놀랍네요. 이 정도면 환자도 어디가 문제가 있는지 바로 알 수 있겠는데요. MARS Bioimaging의 3D 스캐너에는 Medipix라는 칩셋이 들어가 있습니다. 



CERN 기술로 만든 최초의 풀 컬러 3D X레이 사진


 이 Medipix 칩셋은 유럽 원자핵 연구기구인 CERN이 사용하는 강 입자 충돌기에서 입자를 추적하기 위해서 개발된 것으로 이미지 센서에 충돌하는 입자를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습니다. 이 기술을 이용한  MARS Bioimaging의 3D 스캐너는 높은 해상도와 높은 콘트라스트를 구현하면서 의료 분야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MARS Bioimaging사는 다양한 대학 및 연구 기관과 협력해서 3세대 Medipix3를 개발하고 이걸  MARS 3D 스캐너에 적용했습니다. MARS는 Medipix3에서 발견된 X선 스펙트럼 정보를 분석한 후 풀 컬러 3D 이미지를 생성합니다. X선은 물질을 통과하면 에너지 레벨이 감쇠됩니다. 이 감쇠한 에너지량을 통해서 지방, 물, 칼슘이나 병든 곳을 색으로 구분합니다. 

CERN 기술로 만든 최초의 풀 컬러 3D X레이 사진

예를 들어 하얀색은 칼슘이 가득한 뼈 부분이고 노란 부분은 지방입니다. 발 뒤쪽에 지방이 많네요. CERN에 따르면 MARS의 소형 버전도 개발 중에 있습니다. 현재 뼈와 관절의 건강 상태, 암, 혈관 질환의 조기 발견을 우해서 작은 MARS를 테스트 중에 있습니다. 개발팀에 의하면 테스트 결과가 아주 좋다고 하네요. 

이게 실용화 되고 소형화 되면 SF 영화에서처럼 그 몸 속을 세밀하게 볼 수 있겠는데요. 시각적 효과가 뛰어나서 정확하게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알 수 있겠네요. 암 조기 발견, 혈관 질환 발견 등 다양한 병을 조기에 발견하거나 환자의 아픈 부위를 정확하게 볼 수 있을 듯 하네요

출처 : First 3D colour X-ray of a human using CERN technology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