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인가 우리는 미세먼지를 매일 체크하면서 사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런 모습에 예전이 살기 좋았다 아니 숨 쉬고 살기 좋았다라는 말을 하는 분을 봤습니다. 그 말에 바로 내가 기억하기로는 80년대가 더 공기가 안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데라고 대꾸를 했죠. 


80년대는 공기가 더 안 좋았습니다. 아직도 기억나네요. 기술 선생님이 어제 광화문에 나갔다 왔는데 코를 푸니까 시커먼 코가 나왔다면서 공기가 너무 안 좋다고 말했습니다. 선생님 말이 거짓말이 아닙니다. 80년대 당시는 많은 버스들이 시커먼 매연을 내뿜고 서울 곳곳에 있는 공장들은 공해물질 저감하는 장치도 없이 공장을 돌렸습니다. 지금은 말끔해진 도림천은 똥내가 진동을 했습니다. 안양천도 마찬가지입니다. 90년대 중 후반까지만 해도 안양천은 똥내가 진동을 했습니다. 지금은 안양시가 하수처리장을 만들면서 맑은 물이 흐르지만 예전엔 안양천은 죽음의 하천이었습니다. 

제말을 믿지 않기에 그 자리에서 검색을 해서 관련 기사를 보여줬습니다.


[취재파일] 예전에는 미세먼지 없었다?..80~90년대는 더 심했다

SBS 뉴스를 보면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이하인 미세먼지와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인 초미세먼지 수치를 보면 90년대이후 꾸준하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왜 과거보다 더 공기오염이 심해졌다고 느낄까요? 이는 언어의 문제이자 언론 보두 빈도수와 기상예보의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먼저 언어의 문제입니다. 

80년대는 미세먼지라는 단어보다는 황사라는 단어가 익숙했습니다. 황사와 미세먼지는 다릅니다. 황사는 중국 고비 사막에서 불어오는 모래지만 미세먼지는 공장과 자동차 매연이 주 원인입니다. 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에서 미세먼지로 검색을 해보면 90년대 초에 조금씩 등장합니다. 

미세먼지가 정립된 것은 1992년 환경처가 1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먼지를 미세먼지라는 정의를 내립니다. 





1992년에 정의된 미세먼지를 보도하는 기사를 보면 1996년이 가장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기사량은 많지 않았습니다.  당시만해도 미세먼지 피해 심각하다는 내용이 많네요. 당시는 미세먼지를 국내 문제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중국발 미세먼지가 큰 원인 중 하나이지만 당시 중국은 이제 막 경제 발전의 가속도를 올리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매일 같이 미세먼지에 대한 문제를 두고 국내탓이다 중국탓이다 논란이 일어나고 있고 하루에서 많은 미세먼지 관련 기사를 접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에 대한 보도에 자주 노출되다 보니 역대급 미세먼지 속에서 살고 있다는 착각에 빠지게 됩니다.

미세먼지 예보도 대기오염의 심각함이 현재가 최고인 줄 알게 하는 데 큰 역할을 합니다. 기상청은 매일 같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보도를 하고 있고 방송국도 미세먼지에 대한 예보를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매일 같이 미세먼지 예보를 접하면서 마스크를 써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는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 말이 있죠. 문제를 문제라고 인식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고요. 80년대는 공해 문제가 더 심각했고 한강 지류 하천은 똥내가 진동을 했고 하늘엔 스모그가 가득했습니다. 91년 친구와 함께 관악산 정상을 올라서 강남과 여의도와 한강을 바라봤습니다. 그때 친구와 나눈 대화가 아직도 기억나네요

"저 스모그 봐라"

당시는 더 심했습니다. 트럭과 버스는 공해 저감 장치 없이 달렸고 바로 앞에 있던 버스에서 시껌댕이 매연이 나오는 것을 자주 봤습니다. 그러나 당시는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이 낮았습니다


이런 환경 문제가 심각해지자 1992년, 1993년 당시 인기 가수들이 모여서 <내일은 늦으리>환경보전슈퍼콘서트도 열었습니다.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함께 환경에 대한 인식과 민감도가 높아지면서 하천의 똥내는 사라지고 공기 오염도 서서히 줄어듭니다. 

특히 서울시는 오세훈 전 시장이 있을 당시 미세먼지 줄이기 위해서 참 부던히 노력을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서울시가 노력을 해도 편서풍 지역이라서 서울보다 서쪽에 있는 중국과 인천공업지역의 공해를 막지 못하면 큰 효과가 없다는 것도 알게 되죠. 

문제가 있었지만 그게 문제 인지 몰랐고 크게 민감하지 못했던 80년대를 지나서 지금은 미세먼지 특히 초미세먼지로 많은 사람들이 죽어간다는 연구가 있자 각국 정부들은 미세먼지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노력하고 예보를 통해서 경각심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 글은 80년대는 더 심각했을 때도 잘 살았는데 80년대 보다 좋아진 하늘 아래 살면서 불만을 갖지 말자는 소리는 아닙니다. 다만 정부나 지자체들이 꾸준히 노력을 하고 있고 그 효과가 어느 정도 있다는 것을 담은 글입니다. 또한 중국발 미세먼지를 눈감아주자는 소리도 아닙니다. 중국에서 불어오는 미세먼지는 한국 정부가 좀 더 강력하게 공해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죠. 물론 쉽지는 않을 겁니다. 그럼에도 지금보다 깨끗한 나라로 만들려면 다각도로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igol.tistory.com BlogIcon 시골청년v 2018.04.29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0년대면 제가 태어난 시기였는데 ㅎㅎ
    80~90년대 당시 제가 어렸을때 제 기억으론 지금보다 공기가 더 안좋았다고 느꼈습니다. 집안에서 밖에 나가면 자동차 매연냄새가 더 심했던걸로 기억되거든요.

    어쩌면 모르는게 약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하나하나 신경쓰면서 사는 사람들이 주변에서 본적이 있는데, 오희려 미세먼지 스트레스 때문에 정신적인 건강이 더 안좋아지겠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