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잇(https://steemit.com/)에 대한 관심이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언론사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실제 사용 예로 '스팀잇'을 소개하면서 좀 더 인기가 높아졌습니다. 그래서 스팀잇 가입자도 현재 80만을 지나서 곧 100만을 돌파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 세계 사람들이 가입할 수 있는 점을 보면 100만은 큰 숫자는 아닙니다. 하지만 가입 신청을 하고 바로 가입할 수 없는 점과 다른 블로그 플랫폼보다 사용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그렇게 적은 수도 아닙니다. 성장세가 가팔라지고 있으니 100만을 넘어 1천만 가입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1달 간 스팀잇을 사용하면서 느낀 점은 문제점이 한 두개가 아니라는 점에 점점 회의감이 드네요



 1달 사용해 본 후 느낀 스팀잇의 문제점 5가지 

1. 고래들이 좌지우지 하는 생태계

스팀잇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마이크로 블로그 서비스입니다. 스팀잇에 사람들이 몰리는 이유는 글과 사진만 올려도 수익이 발생한다는 이유 때문에 몰려듭니다. 스팀잇에는 스팀달러와 스팀 그리고 스팀파워가 있습니다. 스팀파워가 높은 사람들을 보통 고래라고 합니다. 스팀잇은 파워 계급도가 있습니다.

고래>>돌고래>>피래미>>플랑크톤으로 구분됩니다. 스팀파워가 높은 고래들은 글을 읽고 리스팀이나 업보팅(페북 좋아요와 비슷한 개념)을 1번 해주면 큰 수익의 스팀달러가 글을 쓴 사람에게 돌아갑니다. 반면 뉴비(입문자)들이 10번 업보팅해도 스팀달러 1달러도 넘기 힘듭니다. 반면 고래들은 한 번 보팅하면 2스팀달러가 훅 올라갑니다. 

이러다 보니 고래들의 업보팅 은총을 받아야 큰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고래들의 파워가 쎄다 보니 여기저기서 안 좋은 모습이 나옵니다. 

스팀잇은 각 태그별로 최신글, 대세글, 인기글 정렬이 있습니다. 이중에서 인기글과 대세글은 명성도 50이상인 분들의 글만 올라옵니다. 인기글과 대세글 중에 좋은 글도 있지만 대부분은 가상화폐에 관한 글과 정말 별 내용도 없는 글도 수시로 올라옵니다. 쉽게 말해서 읽을만한 글이 없습니다. 

고래들의 파워가 강하다 보니 대세글과 인기글을 점령하고 고래들이 쓴 글은 별 내용이 없고 재미가 없어도 인기가 높습니다. 글 내용은 정말 객관적으로 봐도 별 가치가 없는 글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인기가 높은 이유는 고래들이 쓰는 글은 인기가 높다는 걸 알기에 묻지마 업보팅을 해야 큐레이터 보상을 두둑하게 받기 때문이죠. 

명성도가 높은 유저들을 키워서 스팀잇 생태계를 키우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그런 모습이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물론 몇몇 고래 분들이 여러 방법으로 뉴비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언제까지 그렇게 선의에 의지해서 생태계를 이끌어야 하나요! 이는 시스템 자체의 문제입니다. 파워도 적정한 구분을 해야지 이건 너무 큰 차이를 보이네요. 

물론 이렇게 큰 파워(영향력) 차이를 보여야 사람들이 스팀파워의 파워를 느끼고 스팀파워를 돈주고 살테고 그 돈으로 글을 쓰는 사람에게 수익을 주는 스팀잇 엔진을 돌릴 수 있다고 하지만 나중에는 고래들만 남고 플랑크톤은 머리수 채워주는 역할만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드네요. 그렇다고 고래들을 비판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 시스템을 만든 개발자가 문제입니다. 운영하다가 문제점이 발견되면 수정을 해야 하는데 특별히 수정도 없습니다. 영향력 차이를 좀 더 줄여주었으면 합니다. 

지금 느끼는 스팀잇은 게임으로 치자면 캐시템을 돈 주고 사는 과금유저와 돈 안쓰고 게임하는 무과금유저의 밸런스가 깨진 상태입니다. 





2. 뉴비(입문자)들이 정착하기 어려운 높은 문턱 

스팀잇은 회원가입 신청을 한 후 1주일 이상 기다려야 가입 신청 허락 메일이 옵니다. 이렇게 가입부터 문턱이 있습니다. 1주일이야 기다리면 되지만 들어서자마자 스팀잇, 스팀파워, 스팀달러의 구조를 알아야 합니다. 그러나 어디에도 친절한 안내서가 없습니다. 

매일 같이 올라오는 스티머들이 쓴 뉴비들을 위한 안내서라는 글들을 통해서 대충 짐작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업보팅을 통한 보상인 큐레이터 보상도 30분 이상 지난 글에 업보팅을 해야 스팀달러 수익을 나눌 수 있습니다. 이것도 모르고 한 2주 동안은 좋은 글 보자마자 업보팅을 했네요. 스팀잇 전반에 관한 설명문이 없다 보니 입문을 해도 뭐가 뭔지 잘 모릅니다.  친절한 분들이 안내문을 계속 올리고 있지만 스팀잇 자체의 안내문은 없습니다. 

게다가 조악한 에디터는 화가 날 지경입니다. 사진 1장 올리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나마 여러 관련 서비스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긴 합니다만 전체적으로 뉴비들이 스팀잇에 적응하기 어렵습니다. 이중에서 가장 큰 어려움은 고래와 같은 스팀파워가 높은 분들의 업보팅을 받지 못하면 오래 살아남기 어려운 구조입니다. 수익이 나던 말던 6개월 이상 꾸준하게 하실 분이나 매일 같이 이웃 순방을 하면서 댓글을 달고 업보팅을 하면서 꾸준하게 관리할 분이 아니라면 1,2달 만에 지쳐서 그만 둘 확률이 높습니다. 



3. 정말 재미없는 타임라인. 읽을 만한 글이 많지 않다. 

전 이게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스팀잇 하는 분들 중에 대부분이 글도 써서 수익을 얻기 위해서 스팀잇에 글을 씁니다. 아니면 좋은 글을 리스팀하거나 업보팅을 해서 글을 소개하는 보상인 큐레이터 보상을 받기 위함입니다. 

스팀잇이 지향하는 방향은 좋은 글에 좋은 보상을 해주는 것이 스팀잇이 추구하는 방향입니다. 이게 실현되면 네이버나 티스토리, 브런치, 네이버 포스트에 재미있는 글을 쓰는 분들이 대거 스팀잇으로 몰려들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스팀잇에 올라오는 글들은 안타깝게도 읽을 만한 글이 많지 않습니다. 스티머들을 폄하하는 것은 아닙니다. 마이크로 블로그다 보니 짧은 글들이 많고 짧은 글들 대부분이 별 내용이 없어서 재미가 없습니다. 

가입자 80만명이라는 숫자도 무시 못합니다. 가입자가 적다 보니 글이 많지 않은 것도 있죠. 가입자 수는 시간이 해결해 줄 것입니다. 그러나 가입자가 100만을 넘고 200만을 넘으면 스팀잇에 읽을만한 글이 많아질까요?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재미에 대해서 다시 말해보겠습니다. 페이스북 타임라인과 블로그 피드에 비교해서 스팀잇 kr태그 타임라인을 쭉 살펴보면 최소 10배는 재미없습니다. 재미가 있어야 스팀잇을 가입하지 않던 사람도 스팀잇 글들을 살펴보고 여기 젖과 꿀이 흐르는 재미있고 유용한 글이 많구나라고 구경을 올텐데요. 

스팀잇 kr태그에 올라오는 대세글, 인기글. 최신글을 쭉 살펴보시면 딱 4가지 부류의 글이 있습니다. 

1. 가상화폐
2. 보팅 이벤트
3. 일상글
4. 음식

대부분의 글들이 이 4가지 카테고리의 글입니다. 저도 일상글, 카페 소개글을 소개하지만 사진 촬영 팁, 영화 리뷰 글 등 다양한 글들을 쓰고 있지만 사진 촬영 팁은 큰 인기가 없네요. 다양한 카테고리 글이 없습니다. 왜 이럴까요? 왜 특정 카테고리 글만 많이 올라올까요? 그 이유는 이 스팀잇 유저들의 특성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정말 별 내용도 통찰도 없는 그냥 낙서 수준의 글이라고 해도 가상화폐에 관한 글을 쓰면 인기가 높습니다. 왜냐하면 다들 가상화폐에 관심이 많고 스팀잇도 가상화폐로 수익을 주기 때문이죠. 이러다보니 내가 관심 있는 분야. 내가 잘 아는 분야의 전문적인 글을 쓰느니 그냥 여러가지 정보 윤색해서 가상화폐 관련 글을 쓰는 게 수익이 더 좋습니다. 

어제 스팀잇에서 정말 잘 쓴 미술의 역사에 대한 글을 읽고서 업보팅을 하려고 보니 발행한 지 13시간이 지났지만 아무도 업보팅을 안 했더군요. 이런 모습을 한 두번 보는 것이 아닙니다. 좋은 글을 쓰면 알아서 업보팅을 해주고 대세글이 되지 않습니다. 고래들이 쓴 낙서 같은 글이 더 인기가 높고 가상화폐 관련 글이 더 인기가 높습니다. 이러다 보니 내가 쓰고 싶은 글이 아닌 돈되는 글인 가상화폐 관련 글만 넘치게 됩니다. 





게다가 보팅 이벤트 글은 왜 이리 많은가요? 보팅은 양질의 글에 보팅하는 것이 가장 건강한 모습이고 가끔 이벤트를 해야 하는데 스팀잇은 10개 글 중에 1개가 이벤트 글일 정도로 이벤트 글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생태계가 제대로 안 돌아가기 때문에 이런 펌핑글이 많은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가끔 보면 스팀잇은 가상화폐 커뮤니티 같은 느낌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이런 지적을 제가 이 글로 처음 하는 것이 아닌 9개월 전에 스팀잇 타임라인이 재미없다고 스팀잇에 쓴 글이 있었습니다. 9개월 전에도 온통 가상화폐 글이 가득하더니 9개월이 지난 지금도 비슷하네요. 가입자 수가 늘어나면 변할 것이라고 하기엔 돈을 벌기 위해서 찾아온 스티머들이 많으면 돈 되는 글만 생산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4. 영향력 높은 고래글을 추천하는 게 더 이득이다.


특정 카테고리 글만 많은 것도 문제지만 고래의 영향력이 높고 인기가 높다 보니 고래가 쓴 글을 묻지마 업보팅하는 것이 더 이득인 결함도 있습니다. 고래가 쓴 글은 양질의 글도 있지만 양질이건 뭐건 일단 글을 쓰면 추종자들이 많아서 업보팅이 많고 인기가 높을 확률이 높습니다. 게다가 업보팅을 빨리 할수록 큐레이터 보상이 높기 때문에 초반에 수익이 확 올라갑니다. 이런 글들이 인기글과 대세글에 올라갑니다. 

이러니 인기글과 대세글에 좋은 글들이 많이 보이지 않게 됩니다. 반면 플랑크톤이지만 자신이 기자다 소설가다 전문가다라고 밝히지 않고 쓴 양질의 글은 쉽게 묻힙니다. 서비스가 제대로 운영되려면 선점 효과를 인정한다고 해도 스팀잇은 그 정도가 너무 심합니다. 





5. 7일이 지난 글은 글 수정도 삭제도 할 수 없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스팀잇은 내가 얼마를 벌었는지 지갑을 눌러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놀라운 건 내가 얼마나 벌었는지 내 스팀파워가 얼마인지를 다른 사람들이 그냥 들어와서 볼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투명하게 공개 되어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의 효과인가요? 그런데 이상한 점도 있습니다. 스팀잇에 올린 글은 7일이 지나면 수정도 삭제도 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글 올릴 때 주의해서 올려야 합니다. 저작권과 명예훼손에 저촉이 되는 글을 쓰면 보통 글을 삭제하거나 수정해서 1차 방어를 하지만 스팀잇은 그걸 할 수 없습니다. 그냥 영원히 보관이 됩니다. 왜 이런 시스템을 운영하는지 스팀잇 커뮤니티에 물어봤지만 명확한 대답은 없었습니다. 다들 여기에 대한 불만이 있더군요. 그럼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글 수정 삭제, 최소 수정이라도 할 수 있게 해주면 좋으련만 그런 기능이 없습니다.


이외에도 여러 문제점이 있습니다. 위 5가지 중에서 가장 큰 문제점은 재미 있는 글이 거의 없다는 것이 문제이고 이는 해결될 것 같지 않습니다. 스팀잇이 크려면 재미가 있으면서도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입소문이 나야 하는데 수익을 낼 수 있어도 재미는 앞으로도 크게 없을 것 같네요. 

다만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은 괜찮은 시스템입니다. 한 웹툰 작가는 스팀잇에 웹툰을 올려서 수익을 꽤 올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자신만의 독창적인 콘텐츠를 꾸준히 올릴 수 있는 분이라면 스팀잇은 좋은 플랫폼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신만의 콘텐츠가 없고 재미 있는 콘텐츠가 없는 분들에게는 적응하기 어려운 곳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고래들의 쏠림 현상을 제어하지 못한다면 그냥 거대한 가상화폐 커뮤니티로 끝날 수도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스팀잇의 미래가 밝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현재처럼 재미가 없다면 스팀잇 생태계는 더 커지기 어렵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무제 2018.03.16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뇌 과학자들이 하는 말이 현재 인터넷은 유아기 인간 뇌와 흡사하다고 하더군요. 그것도 3-4년전 이야기네요 ㅎ 사람 뇌은 유아기때 많은 정보가 들어와서 여기저기 활성화 된다고 하더군요. 그러다가 성장하면서 활성화가 많이된 부분끼리 연결이 강화된다고 하더군요. 인터넷도 그렇게 된다고 하더군요. 초반에는 정보 홍수가 되지만 점차 믿을만한 정보끼리 연결만 강화될거라고 하더군요. 실제로 그렇게 되고 있죠.

  2. . 2018.03.17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걸 스팀잇에 올려요

  3. pelly 2018.03.21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정/삭제는 불가능합니다. 그것이 블록체인이 의미 있는 이유이며, 존재 가치의 핵심입니다. 수정이 가능한 버전의 블록체인 기반 블로그가 나오더라도, 수정 기록은 모두 남을 것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블록체인 기반일 이유가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8.03.22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정 삭제 불가능해서 좋은 게 뭐가 있나요. 은행원장도 아니고요

    • Favicon of https://blog.sftblw.moe BlogIcon Ch. 2018.11.08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썬도그 블록체인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면 삭제가 사실상 불가능한 것도 이해가 됩니다. 좋아서 삭제를 못 하게 하는 게 아닌 셈이죠.

      스팀잇에 대해서는 잘 모르긴 하지만 faq를 살펴보니 게시글의 내용 역시 블록체인에 박제를 하는 모양이군요. 모든 수정 기록이 블록체인에 박제가 되고, 그게 너무 기간이 길어지면 고작 페이지 하나를 로드하기 위해 엄청나게 깊은 블락체인을 오가야 하겠죠. 블록체인의 특성을 생각해보면 7일씩이나 양보해주는 것도 굉장하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8.11.08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일씩이나 양보해주는 것이 대단할지 몰라도 마찬가지로 대단히 불편하고 이미 스팀잇은 죽어가는 서비스가 되어가고 있네요. 2년 동안 줄기차게 사용하기 어렵다라고 했지만 변화가 전혀 없네요.

  4. 제로코크 2018.03.22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썬도그 해당 부분이 대중화에 있어서 중요한 것 같아요. '대중이 일상적으로 남기는 콘텐츠들이 은행원장같이 취급되어야 하나?'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8.03.22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돈 거래야 누구나 들여다 보고 누구도 삭제할 수 없는 게 맞지만 일상 글이 돈거래도 아니고 저렇게 수정도 못하게 하는 이유는 오히려 독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