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눈이 적당히 내리는 것 같습니다. 어느 해는 너무 내려서 문제고 어느 해는 너무 안 내려서 문제였어요. 올해는 적당히 간간이 내리네요. 중국 사진작가 잉인(Ying Yin)은 일본 후카이도를 2번 여행을 합니다. 설국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후카이도는 눈이 참 많이 내립니다. 

사진작가 잉인은 후카이도를 여행하면서 이 눈을 하나의 프레임으로 사용한 사진 시리즈 '오호츠크의 바람(Wind of Okhotsk)'이라는 사진 시리즈를 만듭니다. 보통 눈 사진을 찍으면 눈의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서 계조가 자연스러운 사진을 찍는데 반해 이 작가는 눈을 그냥 하얗게 담습니다. 마치 하얀 배경천 같이 사용해서 눈 위를 걷고 지나가는 풍경들을 큰 배경천 위에서 걸어가는 느낌을 들게 합니다. 


마치 건물과 사람과 자동차가 눈 위에 둥둥 떠 있는 느낌입니다. 아주 간단한 시선이지만 무척 색다른 시선이네요. 잉인 작가는 겨울의 외롭고 고요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하네요. 실제로 이 후카이도는 눈이 내리면 고립되는 마을이 많습니다. 그래서 더 외로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사진들이 무척 정적으로 느껴집니다. 눈을 하나의 프레임으로 사용한 잉인 사진작가. 

겨울을 담는 색다른 시선이 아름답습니다. 

출처 : https://www.behance.net/miao-yin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