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 좋은 카메라로 찍었다고 좋은 사진이고 작고 가볍고 싼 카메라로 촬영했다고 나쁜 사진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향해서 세상에 못난 사진은 없다고 자주 말합니다. 세상에 못난 사진은 없습니다. 다 자기 만족에 찍는 것이고 카메라 조작이 서툴러서 또는 사진에 대한 조예가 깊지 못한 사진은 있어도 손가락질 받을 사진은 없습니다. 

그러나 세상 모든 이치가 그렇듯 예외가 있습니다. 아주 못나고 못된 사진이 있습니다. 아니 못남을 넘어서 콩밥을 먹을 수 있는 불법 사진들이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몰래카메라, 몰카입니다.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1인 1카메라 시대가 되었습니다. 누구나 카메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대가 되다 보니 진상들도 참 많습니다. 


내가 선정한 3대 사진진상가

1. 출입금지 지역에서 사진을 찍는 사진진상가

유명 사진 출사지에 가면 많은 생활 사진가들을 만나게 됩니다. 사진을 취미로 하는 분들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죠. 사진만큼 좋은 취미도 없습니다. 그러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생활사진가들도 있습니다. 들어가지 말라고 출입금지라고 쓰여있는데도 멋진 사진을 담아 보겠다고 사진 욕생쟁이들이 룰을 지키지 않고 사진을 찍습니다. 

최근에 야생 조류 사진을 찍는데 방해된다면서 나무를 자른 분도 그렇고 희귀한 야생화를 사진으로 담고 다른 사람이 못 찍게 야생화를 발로 밟아서 죽이는 분들은 사진 찍을 자격이 없습니다. 이렇게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하면서 사진 촬영을 하는 비매너를 넘어 불법 사진가들을 '사진진상가'라고 합니다. 사진은 사진을 찍는 사람을 투영합니다. 그렇게 못난 심성으로 촬영한 사진은 못난 품성이 그대로 담긴 사진이 됩니다. 


2. 초상권 허락받지 않고 촬영하는 사진진상가

창경궁에서 사진 촬영을 하는데 뒤에서 젊은 여자분이 "사진 찍지 마세요"라고 말을 하네요. 저에게 하는 말인가 해서 돌아보니 한 생활사진가 분이 허락도 없이 웨딩 촬영을 하는 분들을 사진 찍다가 걸렸습니다. 보통 이렇게 모르는 사람의 얼굴을 몰래 찍다 걸리면 죄송합니다라고 해야 하는데 이분은 "어떡하나 이미 찍었는데"라는 어이가 없는 소리를 하고 사라졌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모르는 사람을 몰래 촬영하면안됩니다. 특히 군중이나 화면의 일부만 나오는 분들은 괜찮지만 화면 가득하게 담는 것은 초상권 침해입니다. 군중이라고 해도 얼굴이 보이면 모자이크 처리를 해줘야 합니다. 최근 초상권에 대한 판결이 강화되면서 함부로 모르는 사람을 허락도 없이 촬영해서는 안됩니다. 정 찍고 싶으면 초상권 계약서를 받아야 합니다. 좋은 방법은 멀리서 촬영한 후 다가가서 이렇게 사진에 담겼습니다. 혹시 초상권 허락을 해주시겠습니까?라며 물어보고 초상권 계약을 하는 것이 낫습니다. 


3. 몰래 카메라 촬영하는 불법촬영 사진

몰래 카메라는 남의 허락을 받지 않고 촬영하는 사진을 넘어서 불법을 저지르는 사진입니다. 흔히 몰카라고 하는 사진은 최악의 사진이자 위법행위입니다. 특히 수치심을 일으키는 몰래 촬영하는 몰카는 시쳇말로 콩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몇 년 전 한 축제에 갔다가 불법촬영을 하는 몰카범을 신고한 적이 있을 정도로 몰카범은 발견 즉시 신고해서 발본색원을 해야 합니다. 카메라로 찍은 것이 넘치고 넘치는데 왜 그런 남에게 고통을 주는 사진을 찍나요?



불법촬영 사진은 그만! 사진문화 캠페인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 

<홍대입구역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

같은 물이라도 소가 먹으면 우유를 만들고 뱀이 먹으면 독을 만듭니다. 카메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좋은 사람이 카메라를 들면 좋은 사진을 찍고 나쁜 사람이 카메라를 들면 나쁜 사진을 찍습니다. 카메라는 잘못이 없고 찍는 사람이 문제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메라 제조사 캐논은 서울 주요 역에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굿셔터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계단 양쪽에 불법촬영을 근절하기 위한 문구들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그만 불(법촬영) 안(녕)하자. 불법촬영의 피해자들은 여성들입니다. 특히 지하철에서 불법촬영으로 피해를 보는 여성들이 많습니다. 여성들의 이런 불안은 남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으로 높습니다. 그렇게 불안하면 바지 입고 다니라는 구태스러운 말을 하는 분들도 있는데 이런 시선도 바뀌어야 합니다. 남이 뭘 입건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 남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됩니다. 그렇다고 몰카범들이 치마 입은 여성만 찍는 것도 아닙니다. 바지 입은 여성분도 촬영합니다. 

제가 축제에서 신고한 그 몰카범도 바지 입은 여성을 촬영하다고 걸렸습니다. 


홍대하면 불(법촬영) 금(지) 몰라? 


남 몰래 찍다가 킬힐로 찍힌다. 킬힐 뿐 아니라 경찰에 찍혀서 콩밥 먹을 수 있습니다. 


홍대입구역 스크린도어에도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이 있었습니다. 불법 촬영은 Off, 사진 에티켓은 On. 불법 촬영을 하는 마음은 정말 꺼버리고 꺼졌으면 합니다. 

그런데 이 굿셔터 캠페인 슬라이드 도어는 좀 특이합니다. 현란한 사진이나 텍스트가 아닌 반사 재질이 되어 있어서 앞에 서 있는 사람이 거울처럼 다 보입니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

'굿셔터 캠페인'이 슬라이드 도어에 거울 같은 것을 붙인 이유는 뒤에 있는 사람이 나를 몰래 촬영하는 지를 알 수 있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몰카범들은 내 눈이 보지 못하는 뒤에서 몰래 신체를 촬영하죠. 그러나 거울이 있으면 내 뒤에 있는 사람이 무슨 행동을 하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저 거울 앞에 서면 뒤에 있는 사람의 행동을 감시할 수 있습니다. 백미러라고 할 수 있죠. 


지하철 몰카는 지하철 안에서 촬영하는 몰카도 있지만 지하철 계단과 

에스컬레이트에서 많이 촬영됩니다. 특히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트는 더욱 위험합니다. 이에 많은 여성분들이 핸드백이나 가방으로 신체를 가립니다. 굿셔터 캠페인의 거울을 보니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에 백미러처럼 몇 개의 거울만 달아서 내 뒤에 올라오는 사람의 행동을 거울을 통해서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거울이 있으니 불법 촬영을 하는 사람을 쉽게 잡아낼 수도 있고 범죄 예방을 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이 홍대입구역에서 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2013 ~ 2016년까지 불법촬영(몰카)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지하철 역사가 4,154건으로 가장 많습니다. 그 많은 지하철역에서도 홍대입구역은 몰카 범죄건수가 1위입니다. 유동 인구가 많고 젊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이자 핫플레이스인 홍대에 몰카범들이 많습니다. 최근에는 공항철도와 연결되면서 유동인구는 더 늘었습니다. 


< 종로3가역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

홍대입구역 말고 몰카 범죄가 많은 곳은 삼성역, 양재역, 역삼역, 종로3가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등이 있습니다. 공통점은 모두 유동 인구가 많은 곳입니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캐논의 '굿셔터 캠페인'>


종로3가역은 1,3,5호선이 지나가는 환승역이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은 2,4,5호선이 지나가는 환승역입니다. 이런 환승역은 환승에 신경 쓰다가 느슨해진 경계심과 계단도 많고 환승하는 거리도 길고 유동인구도 많아서 몰카범이 많습니다. 주의해야 하는 역입니다. 




세상에 찍어줄 피사체가 차고 넘칩니다. 또한 아름다운 피사체도 많은데 왜 이런 불법 사진을 촬영할까요? 캐논의 굿셔터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은 인식 개선을 통해서 불법촬영 사진을 줄이는데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사진 촬영에도 매너가 있고 예의가 있습니다. 상대가 불편해 하는 사진은 촬영해서는 안됩니다. 또한, 내 사진으로 누군가가 피해를 본다면 카메라를 내려야 합니다.  


사진은 사진 촬영자의 인격과 마음까지 투영이 됩니다. 몰카 같은 불법촬영은 강력한 법으로 다스리지만 법에 저촉되지 않지만 도덕에 저촉되는 마음 속 불법촬영 행위들도 많습니다. 위에서 소개한 사진진상가의 예가 대표적이죠. 캐논은 '굿셔터 캠페인'을 통해서 좋은 셔터가 좋은 사진을 만들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캐논 '굿셔터 캠페인'에 참여하면 불법 촬영 예방 기금 1천원 기부

캐논은 좋은 사진문화 캠페인의 일환으로  '굿셔터 캠페인'에 참여하면 불법 촬영 예방 기금 1천원을 기부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참여 방법은 검색창에 '캐논 굿셔터 캠페인'이라고 검색하거나 홈페이지 https://www.goodshutter.co.kr/에 접속해서 참여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캐논 굿셔터 캠페인' 스크린도어 상단 오른쪽에 있는 QR코드를 촬영해서 접속할 수 있습니다. 굿셔터 이벤트는 인증 이벤트와 SNS 공유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1. 굿셔터 인증이벤트

'캐논 굿셔터 이벤트'는 굿셔터 인증만 하면 1천원씩 불법 촬영 예방 기금으로 사용합니다. 


굿셔터 캠페인은 굿셔터 회원가입이나 캐논 홈페이지 가입을 해도 참여가 가능합니다. 캐논 ID는 페이스북, 카카오톡 ID와 연동도 가능합니다. 


홍대역, 종로3가역, 동대문문화역사역, 역삼역, 삼성역, 양재역에 있는 스크린도어에 있는 '캐논 굿셔터 캠페인'을 촬영한 후 인증샷을 올리면 1천원이 불법 촬영 예방 기금으로 기부됩니다. 또한 1,000분에게 굿셔터 굿즈 박스를 드립니다. 

굿셔터 굿즈 박스는 굿셔터 노트, 굿셔터 메모지, 굿셔터 마우스패드, 굿셔터 버튼, 굿셔터 클리어파일, 굿셔터 티셔츠가 들어가 있습니다. 


 

2. 굿셔터 인증 참여후 SNS에 캐논 굿셔터 캠페인 공유

굿셔터 인증 이벤트를 참여한 후에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네이버 블로그에 #불법촬영 #사진에티켓 #캐논굿셔터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공유를 하면 캐논 포토 프린터 셀피 CP1300과 스페셜 패키지를 추첨을 통해서 제공합니다.


이벤트 기간은 11월 10일부터 12월 31일까지이고 당첨자 발표는 2018년 1월 10일에 발표합니다. 


저도 참여했습니다. 


캐논 굿셔터 캠페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www.goodshutter.co.kr/


좋은 카메라로 좋은 사진 많이 찍고 불법 촬영을 하는 사람을 보면 바로바로 신고해서 몰카 범죄가 줄어들었으면 합니다. 

<캐논코리아의 지원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