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자판기의 나라입니다. 실로 다양한 자판기가 있습니다. 청량음료와 커피는 물론, 담배와 신선한 계란, 꽃 등 한국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제품을 파는 자판기가 있습니다. 이런 자판기가 일본 전역에 5백 5십만 개나 있습니다. 이런 다양한 자판기가 대도시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시골 마을에도 많고 길가에도 있는 등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장소에서 자판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자판기 대국 다운 모습이죠. 


이 자판기들은 가로등이 없는 시골 길가에도 만날 수 있는데 365일 내내 켜 있기 때문에 밤에는 가로등 역할까지 합니다. 사진작가 Eiji Ohashi는 눈이 많이 내리는 일본 북쪽에 있는 홋카이도의 자판기를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눈이 많이 내리는 곳 답게 눈이 자판기 위를 덮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자판기에서 나오는 빛이 눈과 만나서 환상적인 빛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이런 사진들을 보면 참 재미있습니다. 정말 가로등이 없는 시골 거리에 자판기가 가로등 또는 오아시스 역할을 합니다. 새벽 강남 길을 걷고 있는데 유일하게 불이 켜진 편의점의 불빛들을 본적이 있습니다. 모두 멈춘 듯한 모습이지만 편의점의 온기 있는 빛을 보면서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마치 도시의 등대 같더군요

아마 이 자판기들도 그런 느낌입니다. 가로등 없는 길에서 만나는 자판기는 분명 온기를 느끼게 합니다. 특히나 눈이 쌓인 자판기는 더더욱 따스해 보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미국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밤을 지새는 사람들'은 현대인의 고독감을 담은 그림입니다. 그 느낌도 들려오네요. 


이런 황무지 같은 곳에 서 있는 자판기. 장사가 될까하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실제로 이 밤의 등대 같은 자판기가 꺼지려면 매출이 떨어지거나 수익이 나지 않으면 꺼집니다. 그러나 수익이 있고 수익이 있다는 것은 사용하는 사람이 꽤 있다는 방증이겠죠.

사진작가 Eiji Ohashi는 이 사진들을 로드사이드 라이트라는 사진집으로 출판했습니다. 간단한 소재지만 이렇게 모아 놓으니 여러가지 생각이 들게 되네요. 일본의 자판기 같은 존재가 한국에는 뭐가 있을까요? 어딜가나 있고 외로운 현대인들을 달래주거나 대변하는 역할이요. 한국은 편의점이 아닐까요?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0.09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휴 잘 보내고 계실걸로 압니다 ㅎ
    일본 처음갔을때 ( 거의 30여년전) 자판기가 많이 있는것
    보고 정말 놀랐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ㅎ

  2. Favicon of http://namu3198.tistory.com BlogIcon 비자나무 2017.10.09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자판기를 다룬 사진은 처음 접하는데 뭔가 오묘한 맛이 있네요.
    썬도그님 블로그는 몇 년 전에 제가 대학 과제를 하다 우연히 방문 했었습니다. 오랜만에 다시 오니 반갑네요.
    전 글 쓰는 연습을 하고 싶어 막 블로그를 만든 신참이랍니다. 글을 잘 쓰고 싶은 마음은 큰데 정작 귀차니즘에 펜을 안 든다는 게 큰 문제입니다.
    그래서 블로그를 만들어 글 쓰는 습관을 만들어 보려고 해요.
    썬도그님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 때 어떻게 해 나갔는지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7.10.10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 잘쓰기 보다는 글을 많이 쓰고 자주 써야 합니다. 그게 가장 중요합니다. 아무 글이나 많이 써보세요. 일기를 써도 좋고 좋아하는 정보를 정리해서 써도 좋고 일상을 기록해도 좋고요. 말씀처럼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광고 수익을 얻기 위함 목적과 사진 공부 하려고 꾸준하게 쓰다 보니 사진 말고 다양한 정보를 많이 올리게 되었고 덕분에 많은 지식을 알게 되었습니다. 글을 쓰게 하는 원동력은 각자 다를 것입니다. 그걸 찾아내고 꾸준하게 써 보세요

      댓글 달리고 방문자 많으면 좋고 없어도 개의치 마시고 꾸준하게 써보세요. 전 10년이 지나다 보니 제 인생 기록이 되어가고 있네요 ^^ 가끔 제가 쓴 과거의 글 보고 회상에 젖고는 해요. 첫 술에 만족할수도 배부를 수 없습니다. 꾸준하게 써보세요

      그렇다고 글 잘 쓰는 법 같은 책은 굳이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그런 책이 도움이 되지만 쓰다보면 느는게 글이고 말입니다. 말도 하다 보면 늘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