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온실을 하나 꾸며 보는 것이 꿈입니다. 나이들수록 식물 키우는 것이 재미있고 관심이 많네요. 아마도 제가 젊지 않기에 무럭 무럭 자라는 식물에 관심이 많아지나 봅니다. 그런데 이 온실에 묘한 것을 키우는 예술가가 있습니다.


스위스와 덴마트에 사는 PUTPUT 듀오 아티스트는 독특한 콘셉의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그냥 작은 온실 같은 모습이네요
Fruitless이라는 이 작품 속을 들여다 보면 



녹색 화초들이 보입니다. 그런데 좀 이상하죠

식물 같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다 플라스틱입니다. PUTPUT 듀오 아티스트는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플라스틱을 테라코타 화분에 심었습니다. 다육 식물들과 비슷한 형태와 색을 가진 플라스틱을 심었습니다. 당연히 자라지도 열매를 맺지도 았습니다. 그래서 작품 이름이 Fruitless(열매를 맺지 않는)이라고 했나 봅니다. 

녹색은 식물의 색이지만 동시에 공해와 인공의 색이기도 합니다. 공해, 환경 파괴의 색을 녹색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플라스틱은 인간이 만든 인공 물질입니다. 그래서 잘 썩지도 않습니다. 플라스틱 발명으로 인해 인간은 엄청나게 편해졌지만 동시에 환경 파괴의 물질로 골치를 썩고 있습니다. 그걸 표현한 걸까요?


화초와 플라스틱 둘은 색이 비슷하지만 하나는 환경을 살리고 하나는 환경을 파괴합니다. 

출처 : http://www.putput.dk/project/fruitless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