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은 니콘과 같이 매년 참가하는 카메라 제조사가 빠지는 등 소니와 캐논 말고 메이저 카메라 제조사들이 다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전시회 자체도 크게 축소 되어서 코엑스 A홀, B홀을 다 사용하던 사진영상기자재전이 A홀만 사용했습니다. 전시회 축소는 카메라 메이저 회사의 불참이 가장 큰 영향을 줬습니다

그럼 왜 니콘과 같은 대형 카메라 제조사가 참석하지 않았을까요?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스마트폰 때문입니다.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으로 인해 컴팩트 카메라 시장은 거의 전멸했고 미러리스 시장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지금 미러리스와 DSLR 시장은 다양한 렌즈를 교환할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뛰어난 화질 그리고 어두운 곳에서도 품질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장점으로 버티고 있습니다. 

버틴다는 소리를 하는 이유는 스마트폰이 미러리스 시장까지 위협할 것 같기 떄문입니다. 아래 소개할 내용을 보면 카메라 제조사들이 깜짝 놀랄 내용입니다. 


소프트웨어 후보정을 이용해서 뛰어난 스마트폰  야경 사진을 담는 구글의 새로운 기술 

위 2장의 사진은 각각 어떤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일까요? 노이즈가 거의 없는 모습을 보면 최소 DSLR이나 미러리스로 촬영한 것처럼 보입니다. 아니면 LG전자 G6처럼 셔터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일 수도 있겠죠. 두 사진의 큰 차이점은 보이지 않습니다. 위위 사진이 좀 더 푸르게 보이는 점만 빼면 노이즈도 비슷하고 크게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2장의 사진은 카메라 기종이 완전히 다릅니다. 위위 사진은 구글 넥서스 6P로 촬영한 사진이고 위 사진은 캐논 1DX와 자이츠 28mm F1.4 단렌즈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어떻게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과 DSLR로 촬영한 야경 사진이 비슷하게 보일까요? 그 이유는 소프트웨어 후보정 기술에 있습니다.  


 

구글 연구소에서 데이드림이라는 구글 VR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인 '플로리안 카인즈'씨가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글이 화제입니다. 
이 글은 스마트폰 카메라의 한계를 테스트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테스트를 한 계기가 재미있습니다. 카인즈씨가 캐논 DSLR인 1DX로 촬영한 금문교 사진을 같은 부서에서 연구 개발을 하는 동료가 스마트폰으로도 이런 사진 만들 수 있을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DSLR의 화질을 뛰어 넘을 수는 없지만 얼마나 근접할 수 있을까?라는 호기심에 대한 결과물이 나왔습니다

구글 스마트폰 픽셀 시리즈와 넥서스 시리즈에는 HDR+ 라는 사진 촬영 모드가 있습니다. 이 HDR+ 모드는 연사로 촬영한 10장의 사진을 평균화 해서 1장의 사진으로 만듭니다. 따라서 10장의 사진에서 얻은 정보량으로 노출 관용도가 높은 사진을 만들어 냅니다. 그러나 HDR+ 모드는 빛을 모으는데 한계가 있고 야경 같은 야경 같이 빛이 적은 저조도 환경에서는 사진 품질이 조악해지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2015 ICCV 익스트림 이미징 워크샵에서 마크 레보이가 발표한 'SeeInTheDark'라는 응용 프로그램을 알게 되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저조도 촬영 기술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플로리안 카인즈씨는 'SeeInTheDark' 프로그램의 기술과  구글의 HDR+기술을 융합합니다. 셔터 속도 1/4초에 32장의 연속 촬영 사진을 촬영한 후 이 32장의 사진을 이용해서 이미지를 합친 후 DNG 파일로 저장합니다. 이 DNG파일을 PC 포토샵으로 이동한 후 야경 사진에 나오는 노이즈 패턴을 제거한 후 이미지를 출력했습니다. 



그 결과물이 이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구글 넥서스 6P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전 이 사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노이즈가 거의 없어서 DSLR로 촬영한 사진 인 줄 알았네요. 자세히 보시면 등대 쪽은 노출 오버로 날아간 화이트홀 현상이 보이지만 다른 부분은 무지개 빛가루 같은 노이즈가 없습니다. 아마도 위에서 말한 2개의 카메라 기술과 포토샵의 도장툴로 주변의 색으로 노이즈를 제거하고 메꾼 것 같네요.



위 사진은 같은 사진으로 후보정 전에 HDR+ 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노이즈가 자글자글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후보정 기술을 투입해서 노이즈를 거의 다 제거 했습니다. 



등대 사진을 통해서 자신감을 얻은 카인즈씨는 야경 사진 중에 인기가 높은 밤 하늘의 별 사진을 촬영을 시도 했습니다. 위 사진은 구글 넥서스 6P를 가지고 2초의 노출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노이즈가 자글자글합니다. 별보다 노이즈가 더 많이 떠 있네요. 


그러나 HDR+ 모드와 SeeInTheDark 기술을 이용해서 셔터스피드 2초에 놓고 32장의 연사 사진을 촬영한 후 그 사진을 합친 사진이 위 사진입니다. 노이즈가 확실히 많이 제거 되었습니다. 그러나 별이 긴 시간의 연사 때문에 별이 움직이는 모습까지 담겼습니다. 


별의 움직임이 담기지 않게 하기 위해서 별에 초점을 맞추고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번에는 별은 또렷하게 잘 담겼는데 잔디 부분이 흔들린 사진이 나왔네요. 


잔디도 선명하고 별도 움직이지 않는 선명한 사진을 담기 위해서 포토샵을 이용한 사진이 위 사진입니다. 이 사진만 보면 DSLR로 촬영한 사진 못지 않네요. 


위에서 소개한 등대 사진은 보름달이 뜬 상태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밤이라고 해도 빛이 어느 정도 있었습니다. 이에 초승달 같이 어두운 상태에서 구글 픽셀폰을 이용해서 셔터스피드 2초에 놓고 총 64장의 연사 촬영을 한 후 융합한 사진이 위 사진입니다. 엄청난 사진이네요. 



위 사진도 구글 픽셀로 초승달이 뜨는 날 촬영한 사진입니다. 하단의 밝은 붉은 빛은 샌프란시스코 만 주변 마을에서 나오는 인공광입니다. 


스마트폰으로 별이 총총 떠 있는 사진을 촬영한 후 가장 찍기 어려운 은하수 사진에 도전햇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입니다. DSLR보다는 못하긴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은하수를 촬영할 수 있다는 자체가 놀랍네요. 

이 스마트폰 사진 도전의 시작점이 된 금문교입니다. DSLR로 촬영한 사진과 비슷한 사진인데 이 사진은 구글 넥서스 6P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물론, 위에서 소개한 기술인 소프트웨어 후보정으로 만든 사진입니다. 


위 사진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위로 뜬 보름달을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 사진도 넥서스 6P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 정도 야경을 담는 스마트폰이라면 굳이 미러리스나 DSLR들고 야경 촬영하지 않아도 비슷한 퀄리티의 사진을 담을 수 있겠네요

위 사진들의 원본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이고 이걸 HDR+와 SeeInTheDark 기술을 이용해서 연사로 촬영한 사진을 융합합니다. 그리고 그 사진을 PC로 옮겨서 후보정을 한 사진입니다. 따라서 후보정 과정이 번거롭습니다. 하지만 포토샵 후보정 기능까지 스마트폰에서 자동화 할 수 있다면 카메라 제조사들은 멘탈 붕괴가 일어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똑딱이사진가 2017.04.28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토샵 없으면 아무 소용없군요...ㅜㅜ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7.04.28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토샵 힘이 좀 크긴하죠. 그런데 이 기능을 스마트폰에 넣으면(포토샵의 특정 액션을 하나의 기능으로 넣으면) 간편하게 만들 수 있을거에요

  2. 미래여행 2017.04.29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하수 사진은 정말 놀라움..;;

  3. KMK 2017.04.29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좀 자극적이네요. 새로운 시도야 좋기는 하지만...해당 후보정 기법은 astro 쪽에서 엄청 오래 사용된 방법이라...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7.04.29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기법을 스마트폰에서 처리할 수 있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고 봅니다.

    • KMK 2017.04.29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들면야 지금도 소프트웨어로 가능하리라 봅니다. 방법이 그렇게 어려운것도 아니고 이미 오래 사용된 방법이라..

      은하수 같은 경우는 구글러가 처음도 아니고 이미 http://www.lonelyspeck.com/photographing-the-milky-way-with-a-smartphone/
      또는 여러사람이 시도해본 사항입니다.

      문제는 소프트웨어가 가능하던 아니던 삼각대가 필요하고 실질적으로 사용하려면 노출 시간이 올라갈수록 최종버젼을 완성하는데 들어가는 시간이 길어져서..

      뭐가 어찌됬건 그래도 기능이 있으면 좋기야 좋죠..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7.04.29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간이 길어지는 것을 줄이고 스마트폰이 감당할 부하량이라면 불가능한 것도 아니죠. 그것보다는 수요입니다. 저런 사진 찍는 사람이 많지 않아요. 셀카나 그냥 스냅샷이 9할 이상이니까요. 기능이 만들어져도 스마트폰만 사용하는 사람들이 원하는 기능이냐가 더 중요한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 KMK 2017.04.29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아실거 같은데..시간은 못줄이는걸...줄일수 있으면 astro쪽에 혁명이 될겁니다.

  4. Favicon of http://sameworld.tistory.com BlogIcon 차포 2017.04.30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보정이 뭔지도 모르고 할줄도 모르니....그림에 떡이네요. 쩝...

  5. zen 2017.04.30 0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자극적이다라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오래전부터 있어온 촬영 기법중 하나이고 후보정의 노력 여하에 따라 결과의 차이가 있을 뿐 카메라 제조사에 충격을 줄 기념적인 사건과 거라가 멀어 보입니다. 어차피 썬도그님 개인 블로그이니 개인적 의견은 상관없습니다. 하지만 해외 뉴스나 기사를 발췌해 자신의 컨텐츠로 새롭게 재 기사화 하셨으니 조금은 덜 자극적인 제목이면 어떨까 싶습니다. 제목에 여유를 주시더라도 이 내용 자체만으로도 호기심을 가질 독자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

  6. khl 2017.08.15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놀랄만 하네요. 이방법이 오래전 부터 있었고 아니고가 중요한게 아니죠. 구글이나 애플같은곳에서 본격적으로 덤벼들 생각이 생길지도 모른다는게 중요합니다.

    지금도 나날이 발전하는 기기성능을 볼때 사용자 손가락 터치한번에 10장을 각기 다른노출로 찍은다음에 중복되지않는 부분(노이즈)만 제거하고 hdr로 합성하는 과정이 1~2초만에 처리되는게 먼 미래일 같지만은 않네요

    사실 지금도 카메라시장이 스마트폰에의해 잠식되고 있는 추세인데 위 같은 기술이 추가되고 거기에 스마트폰에서 아웃포커싱까지 자유로워진다면 기존 카메라시장은 지금보다 급속하게 위축될거라 보입니다. 기존 카메라제조사들이 획기적인 뭔가를 하지 않는다면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