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 짜리 드론이 하늘에 뜨자 용맹한 33억짜리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발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드론을 파괴했습니다. 이게 뭔 소리냐고요? 실제로 일어난 일입니다. 작은 드론이 뜨자 대공 미사일인 패트리리어트 미사일이 발사가 되었습니다. 다소 황당한 이야기는 실제로 일어난 일입니다.


BBC 보도에 따르면 미국 육군 훈련 교리 군단의 데이비드 퍼킨스 사령관이 2017 AUSA 정기 미팅에서 말한 내용입니다. 
퍼킨스 사령관에 따르면 아마존에서 200달러(약 22만원)을 주고 살 수 있는 드론을 패트리어트 미사일로 격추 한 사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놀랍도록 멍청하면서 높은 실행력을 갖춘 부대는 미군이 아닌 미 동맹국 부대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느 국가 부대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너무나도 창피스러운 일이라서 해당 국가의 군 명예가 실추되기에 숨긴 듯 하네요. 
패트리어트 미사일은 1발에 300만 달러로 한화로 약 33억이나 합니다. 20만원 짜리 드론 격추하기 위해 33억 자리 미사일을 쏜다? 이런 비합리적이고 비경제적이고 비논리적인 행동을 퍼킨스 사령관은 이렇게 비꽜습니다.

"내가 적이라면 이베이에서 300달러짜리 쿼드콥타 드론을 사서 하늘에 띄우면 패트리어트 미사일 발사를 유도할 수 있다"
동시에 대규모 미사일 방어망을 재정비 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명백한 오버 킬입니다. 국가 간 전쟁을 대비해서 설계된 비싼 무기들이 민간 기술로 쉽게 발사되고 공격을 한다면 큰 문제죠. 이것도 어떻게 보면 해킹 기술입니다. 전쟁 시작 전에 북한 요원들이 남한에 침투해 미사일 방어기지 근처에서 드론으로 패트리어트 미사일 발사를 유도해서 수발의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발사 된다면 국가 방공 방어막이 쉽게 파괴된다는 소리이기도 합니다. 

한 전문가에 따르면 패트리어트 미사일 레이더 시스템의 성능이 뛰어난다고 해도 소형 무인 항공기인 드론 같은 것을 식별하지 못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네요. 그나저나 어느 나라일까요? 한국은 아닌 것 같고 이라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거긴 실제로 전쟁이 일어나고 있는 나라니까요. 

퍼킨스 사령관의 강연 영상 중 14분 50초부터 문제의 발언이 나옵니다.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