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 꼴찌가 1년 만에 일본 최고의 명문 사립대인 게이오 대학에 합격한 사건 아닌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을 영화로 만든 것이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입니다. 이렇게 결과를 알려주는 이유는 이 영화는 결과를 알고 봐도 큰 상관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 설마 전교 꼴찌가 게이오 대학에 낙방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 수 있을까요? 이런 영화들은 이미 잘 알려진 유명한 실화를 영화로 만들기에 합격 여부를 알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이 영화는 스포가 성립이 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결과를 알고 봐도 재미있는 영화냐? 그건 좀 갸우뚱하게 되네요. 그냥 저냥 볼만한 성공 스토리입니다. 그럼에도 제가 리뷰를 쓰는 이유는 몇 가지 흥미로운 점과 메시지가 좋기 때문입니다. 


전교 꼴찌인 불량소녀 사야카 

전혀 염색을 해도 불량스럽지 않은 모범생 얼굴을 한 사야카(아리무라 카스미 분)은 초등학교 때 왕따로 여러 학교를 돌아 다닙니다. 그러다 중학교 때 좋은 친구들을 만나서 고등학교 2학년 때 까지 펑펑 놉니다. 그래서 전교 꼴찌라는 영광까지 차지합니다. 

사야카가 펑펑 놀지만 심성까지 불량한 것은 아닙니다. 다만, 남동생을 프로야구 선수로 만드려는 아버지의 그릇된 부성애로 인해 누나인 사야카와 여동생에게 돈 한 푼 투자하지 않습니다. 이런 두 자매를 키운 것은 어머니입니다. 어머니의 지극정성과 바다와 같은 모성애로 사야카를 대합니다. 

그렇게 전교 꼴찌인 성적으로 어떤 대학도 갈 수 없습니다. 이런 사야카가 담배를 피다 걸립니다. 학교에서는 같이 담배를 핀 친구들을 불면 처벌 수위를 감면해주겠다고 말하지만 사야카는 말하지 않습니다. 학교에 불려온 어머니는 아무리 담배를 폈다고 해도 같은 친구를 고자질 하라는 것은 교육적이지 못하다고 따지죠. 결국 사야카만 정학을 맞게 되고 사야카는 겨우 졸업만 하게 될 위기에 처합니다. 


불량 소녀, 긍정의 달인 츠보타 선생님을 만나다 

이때 어머니는 동네 학원에 사야카를 등록 시켜서 대학 보내기 작전에 들어갑니다. 이 영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의 실질적인 주인공은 동네 학원 선생님인 츠보타 선생님(이토 아츠시 분)입니다. 이 츠포타 선생님을 통해서 사야카는 점점 공부에 취미를 붙이고 점점 성적이 향상되어갑니다. 

츠보타 선생님은 동네 작은 학원의 선생님이지만 긍정의 달인입니다. 동서남북도 모르고 일본 지도도 그릴 줄 모르는 초등학생 학력 수준을 가진 사야카에게 무한 긍정의 힘을 보내줍니다. 0점을 맞아도 잘했다고 칭찬하는 등 절대로 넌 안돼! 라는 말을 하지 않습니다. 

또한, 학교와 달리 학원생 개개인에게 맞춰서 교육을 합니다. 게임에 빠진 학생이면 밤새 게임을 공부해서 게임 용어를 사용하면서 설득하고 설명합니다. 이렇게 모든 학생의 능력을 발굴하고 키우는데 대단한 능력을 가진 선생님입니다. 이는 선생님 자신이 학창 시절 능력없으면 포기하라는 말을 듣고 자란 것에 대한 한이 맺혔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신은 모든 학생을 포기하지 않고 그 학생의 능력을 100%를 넘어 1000%까지 끌어 올리는데 열정을 다 쏟아냅니다. 그래서 택한 방법이 무한 긍정의 힘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이 놀라운 긍정의 힘에 힘입어 3주 만에 중학 영어를 마스터 한 사야카는 점점 성적의 고속 성장을 경험하게 됩니다.


비 교육적인 학교 시스템에 대한 간접 비판


평범한 이야기, 평이한 스토리를 가진 평탄한 영화입니다. 앞으로 나올 위기나 스토리도 거의 다 예측 가능합니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우리에게 주는 울림은 꽤 있습니다. 다 알지만 너와 나와 우리가 모두 경험한 학창 시절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먼저, 학교라는 시스템에 대한 비판을 가합니다. 영화에서 학교 교사라는 사람은 쓰잘덱 없는 곳에 신경 쓴다면서 사야카에게 허풍 같은 꿈을 심어주는 츠보타 선생님을 찾아와서 훈계를 합니다. 학교가 학생을 포기한 모습은 일본이나 한국이나 크게 다르지 않네요. 오히려 학원 선생님이 학교가 포기한 사야카의 등대가 되어 줍니다. 물론, 이런 학원 선생님은 거의 없습니다. 따라서 정면 비판은 아니지만 학교가 학생을 포기하는 모습 속에서 작은 울분을 느끼게 하네요. 


어머니의 거대한 희생

사야카의 또 하나의 등대는 어머니입니다. 어머니는 아버지가 등한시하는 두 딸을 지극 정성으로 키웁니다. 특히, 큰 딸  사야카의 학원비를 벌기 위해서 택배 상하차 일을 하는 모습이나 사아캬가 일을 저지를 때 마다 학교에 찾아가서 사야캬를 챙기는 거룩한 희생의 모습은 눈시울을 붉게 합니다. 정말 평탄한 이야기지만 어머니의 희생과 자신을 알아봐주는 등대 같은 선생님이라는 공통 분모가 이 영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의 가장 강력한 매력입니다. 

사야카 어머니를 보면서 우리 주변의 평범한 학부모들이 생각났습니다. 어머니는 정말 위대한 이름입니다. 


공부에 대한 동기 부여 해주는 영화 그러나 왜 하는지는 말해주지 않는 영화

영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는 다분히 일본과 한국 또는 중국과 같은 치열한 경쟁 구도 속에서 사는 명문대가 성공의 지름길이라고 말하는 나라에서나 먹히는 이야기입니다. 그렇게 때문에 전교 꼴찌가 명문대 합격하는 가십을 영화로 만들수 있었죠.  

이 영화는 공부에 대한 동기 부여를 해주는 영화입니다. 그중 사야카가 공부에 열정을 불사르는 이유는 학문에 대한 호기심이라는 순수한 목적이 아닌 아버지에 대한 미움, 너는 안돼!라는 멸시에 대한 반항,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 등등 공부 외적인 이유로 공부를 열정적으로 합니다. 돌이켜보면 저도 그랬습니다. 저도 중학교 당시 꽤 성적이 좋았는데 그 당시 새벽까지 공부한 이유가 짝꿍 성적을 따라 잡아 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그 질투심이 거대한 공부에 대한 욕심을 끌어 올렸습니다. 결국 고등학교 때 그 열정이 다 사라졌고 대학교에서는 흥청망청 지냈던 기억이 나네요. 

공부는 이렇게 해서는 안됩니다. 그 분야에 대한 호기심과 배움 그 자체에 대한 열정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영화 속 사야카는 그런 이야기가 없습니다. 공부가 목적이 아닌 명문대 입학을 목표로 하고 공부라는 수단을 파고 또 팝니다. 이런 모습은 결코 아름답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게 또 한국과 일본의 현실입니다. 

이 영화는 우리네 대입 입시 풍경을 잔잔하게 그린 영화입니다. 왜 공부하는 지도 모르고 공부했던 우리네 고등학교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추억의 앨범이자 학부모나 학생에게는 공부 동기 부여 영화 정도로 밖에 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시스템 안에서 살 수 밖에 없는 학생들에게는 공부에 대한 열정을 끌어 올려주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나저나 주연을 맡은 '아리무라 카스미'는 <아이 엠 히어로>에서 대사가 거의 없는 좀비 소녀로 나와서 아쉬웠는데 이 영화에서는 청초한 매력을 마구 발산하네요. 눈여겨 볼 여배우입니다. 츠보타 선생님 역을 한 '이토 아츠시'의 자연스러운 연기도 보기 좋네요. 

별점 : ★★☆
40자평 :  왜 공부하는 지도 모르고 공부했던 시절을 담은 추억 앨범. 열정과 노력이 현재도 먹힐까?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2.23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박신혜가 나왔던 드라마 "닥터스"도 초반 그런 설정이
    있었습니다 ㅎㅎ

  2. 카스미이뻐 2017.03.04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때 뭐 얼마나 대단하고 넓은세계를 배웁니까. 그래도 좋은학교가면 보는눈이넓어지고 꾸는 꿈이 커지니깐 좋은 학교가라고 하는것이지요. 모든 좋은학교가라는 사람이 단순히 미래에 좋은데취직하라는 의미로 말하지는않는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7.03.05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등학교 때 많이 배우죠. 고등학교 1시간은 어른의 10시간이에요. 습득력이 빨라요. 그런데 줄창 국영수만 배우니 문제죠.
      그 좋은 시절 국영수만 팠으니 얼마나 많이 배우냐는 생각이 나오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