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은 광학의 나라입니다. 지금은 일본이 카메라를 더 많이 만들고 일본 광학 기술도 뛰어나지만 이 광학 기술의 원조는 독일입니다. 그래서 디지털 카메라 바디는 일본이 잘 만들어도 렌즈 쪽은 독일 렌즈들을 알아주죠. 현재 독일 퀼른에서는 <포토키나 2016>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올림푸스 E-M1 MARK II

2013년 10월에 발매한 OM-D E-M1의 후속기종인 E-M1 MARK II가 포토키나 2016에서 공개되었습니다. 
이 제품은 2000만 화소 Live MOS 센서를 사용한 올림푸스의 플래그쉽 제품입니다. 


외형은 크게 달라진 것 같지는 않네요. 외형 이야기는 좀 후에 하고 




AF부터 보죠. AF가 무려 121점이나 됩니다. 그것도 올 크로스 상면 위상차 센서가 들어가 있습니다. 측거점 영역 선택 범위도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습니다.  연사는 움직이는 피사체를 추적할 때는 RAW파일시 1초에 18장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정지된 피사체를 촬영할 때는 1초에 60장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단, 기계식 셔터가 아닌 전자식 셔터입니다. 

흥미로운 기능이 있는데 프로 캡처(Pro Capture) 기능입니다. 이 기능은 반 셔터를 누르면 60fps로 캡처를 시작하고 셔터를 누르면 1초에 14연사 RAW파일로 저장을 합니다. EVF는 60fps에서 120fps로 2배 향상해서 보다 광학 파인더에 가깝게 만들었습니다. 

이미지 프로세서는 TruePic 8이 들어갔습니다. ISO는 200 ~ 25,600까지 지원합니다. 이외에도 와이파이를 지원합니다. 전체적으로 스펙에 대한 향상이 전반적으로 일어났지만 후발 주자인 캐논도 EOS-M5를 내놓으면서 본격적으로 미러리스 시장에서 큰 대결이 일어날 것 같은 느낌이네요. 


동영상은 4K 30P 촬영이 가능합니다. 손떨방 하면 올림푸스죠. 최초로 5축 손떨방을 넣은 회사가 올림푸스입니다. 올림푸스 E-M1 MARK II는 5축 손떨림 방지 기능과 함께 렌즈 손떨방도 넣었습니다. 5축은 5.5스텝까지 보정이 가능하며 IS까지 켜면 6.5스텝까지 보정 가능합니다.  방진, 방적 바디에 최고 셔터 속도는 1/8000초까지 지원합니다. 

여기에 메가 픽셀 기능이 있는데 이건 여러 장의 사진을 찍어서 화소수를 높여주는 기술인가 보네요. 2000만 화소 카메라지만 5000만 화소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듀얼 휠에 왼쪽에 필림 크랭크 모양의 버튼도 있고 O-MD 클래식 카메라의 향이 가득한 플래그쉽 디지탈 카메라입니다. 


액정은 3인치 터치 액정입니다. SD슬롯은 듀얼로 슬롯 1에서는 UHS-II 및 UHS-1에 대응하고 슬롯 2는 UHS-1만 지원합니다. 배터리로 새로운 배터리로 변경해서 충전 속도와 용량이 빠르고 커졌습니다. 외형은 E-M1과 비슷하지만 그립부가 강화 되었습니다. 액정도 E-M5 Mark II처럼 프리 앵글식으로변경되었습니다. 

크기는 134.1 x 90.9 x 68.9mm이고 무게는 배터리 포함 574g입니다.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고 2016년 말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