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 가득 꽂혀 있는 서재를 보면 왜 이리 마음이 편안해지는 모르겠어요. 그래서 도서관에 가면 마음이 편해집니다. 
집 근처에 도서관이 있는 것이 무엇보다 좋습니다. 올해 보기 좋고 특이한 도서관을 많이 찾아보고 있습니다. 삼청동 '삼청공원 숲속도서관'은 숲 입구에 있는 아주 아름다운 도서관입니다. 

이렇게 작지만 아름다운 도서관이 많이 생기는 이유는 정부와 지자체들이 작은 공공도서관을 많이 짓고 있기 때문이죠. 돌이켜보면 10년 전만 해도 제가 사는 금천구에 도서관이 딱 1개만 있었습니다. 마을 버스를 타고 가야 할 정도로 거리가 멀었죠. 
그러나 지금은 작은 도서관까지 합치면 6~7개가 늘어났습니다. 

그럼에도 한국은 도서관 숫자가 선진국에 비해 턱 없이 모자릅니다. 도서관이 많아야 합니다. 그래야 국민들의 지적 수준도 올라가고 지식도 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한국 성인 대부분은 1년에 책 한 권도 읽지 않죠. 뭐 책 안 읽는 사람들에게 책의 효용성을 백번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책이 필요하면 알아서 읽겠죠. 책 없어도 살 수 있는 것이 세상이고 굳이 책을 강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책을 많이 읽으면 같은 것을 봐도 더 풍부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종로에서 재미없는 사진전을 관람하고 돌아 가려다가 발길을 북으로 향했습니다. 요즘 점점 사진전들이 재미가 없습니다. 
공감이 안 가는 사진들을 보면 예전엔 내가 뭘 몰라서 그런가 보다 했는데 요즘은 알고 모르고를 떠나서 관객과의 접점이 거의 없는 추상적인 사진을 보면 그냥 획 둘러보고 나와버립니다. 

뭐 현학적인 미사여구로 잔뜩 꾸며 놓았지만 추상적이라서 사진을 좋아하는 것이 아니기에 사진전을 봐도 별 느낌이 없네요. 
천상 전 다큐 사진전이나 봐야할 듯 하네요. 북으로 발길을 돌린 이유는 단 하나 '청운문학도서관'때문입니다. 

청운문학도서관이 새로 생긴 소식을 몇 달 전에 들었고 언제 한 번 들려야겠다고 했는데 마침 시간이 남아서 잠시 들려봤습니다. 



청운문학도서관은 경기상고 뒷편 윤동주 시인의 언덕 바로 옆에 있습니다. 지름길로 간다고 생각하고 길을 들어 섰는데 막다는 골목으로 보이네요. 마침 다음지도로 도보로 가는 방법을 검색해보니 왔던 길을 내려가서 길을 건넌 후 자하문 터널 위를 지나가라고 하네요. 아! 그냥 주저 앉았습니다. 


그렇게 터벅터벅 내려갔습니다. 내려가는 길의 풍경은 너무 좋네요. 종로는 정말 산이 많아서 좋아요. 그래서 항상 산 그늘이 가득하고 산 냄새가 나서 좋아요. 




너무 많이 걸어서 팔각정에서 퍼졌습니다. 그렇게 한 10분 간 퍼졌다가 길 건너편을 가려다가 푯말을 봤습니다. 
'청운문학도서관 150미터' 응?? 다음지도가 길 건너서 올라가라고 하는데 150미터? 당혹스러웠습니다. 마침 경찰차가 있어서 물어보니 제가 올라 갔던 길이 맞다면서 막다른 길이 아니라고 하네요

아! 다음지도. 요즘 다음지도 믿고 길 찾다가 뒤통수 여러번 맞네요. 점점 신뢰도가 떨어지네요. 특히 도보 길 검색은 믿지 말아야겠네요. 


제가 저거 보고 그냥 내려왔습니다 막다른 길 끝에 고급 빌라가 있어서요



친절한 경찰관 말처럼 옆에 골목이 있네요



코너를 돌자


청운문학도서관이 뙇~~~. 이렇게 반가울수가. 처음 보는 도서관이지만 우람한 풍채와 함께 흘린 땀이 바로 증발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보자마자 평생 잊져지지 않을 것 같은 예감이 들더군요.



2층으로 올라가 봤습니다.



도서관이 맞나요? 도서관이라고 하기에는 무슨 한옥 체험관이나 한국의 멋을 담고 있는 강연장 같기도 하고요



한옥 이용 안내를 꼼꼼히 읽었습니다.  매주 월요일 휴관이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을 하네요.  



시 낭송 감상실은 큰 탁자 한 개가 있고 한옥식 문이 열려 있습니다. 여기 들어가도 되나 두리번 거리는데 오후 6시가 지나서인지 문을 잠그네요



옆 건물도 한옥 체험관 같은 모습입니다. 두리번 거리기를 시전하고 있었습니다.


1층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는데 여긴 문이 막혀 있습니다.



다시 큰 한옥 건물을 둘러보고 있었습니다.



안을 둘러보니 큰 마루가 보이네요. 한옥의 석까래가 그대로 보입니다. 전통 한옥 양식으로 지었네요



1층으로 내려왔습니다. 



1층 도서관은 1시간 빠른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합니다. 오후 7시까지가 좀 아쉽긴 하네요. 요즘 보통 10시까지 운영하는 곳도 많거든요. 아무래도 운영비 때문인 듯 합니다. 





도서관은 무척 깔끔했고 평일이라서 그런지 사람도 많지 않습니다. 주택가가 밑에 있지만 다른 곳보다 많지 않은 곳입니다. 또한, 아파트 단지도 없어서 한 적한 느낌입니다. 딱 제가 좋아하는 분위기네요. 노트북 테이블은 2개 정도가 있고 대부분은 원형 테이블 등의 책 읽기 좋은 테이블이 대부분입니다. 

책 대출은 3권까지 가능한데 서울시민이라면 모든 분들이 대출을 할 수 있습니다. 
신분증와 회원가입 신청서를 작성하면 됩니다. 



앞접시 같은 1인 테이블이 곳곳에 있네요. 감탄을 했습니다. 도서관에서 장시간 책을 읽게 되면 머리르 쳐 박고 일게 됩니다. 테이블이 없기 때문이죠. 테이블과 칸막이가 있는 열람실은 고시공부 하는 학생들이 자리 잡기 때문에 열람실이 아닌 고시원이 됩니다. 

제가 주로 가는 도서관이 고시원 분위기입니다. 작년에 민원 많이 발생하자 도서관에서 공부 하려면 독서실 가라고 써 붙였더군요. 한국은 열람실과 독서실의 구분이 잘 안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책은  약 1만 권 정도를 소장하고 있습니다.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청운문학도서관'은 다른 도서관이 갖추지 못한 운치가 있다는 것입니다.




한쪽은 어린이들 놀이터 같은 공간으로 만들어 놓았네요. 저 둥근 원에 걸터 앉아서 책을 볼 수 있습니다.




유리문을 밀고 나오면 작은 야외 테이블도 있습니다. 커피 먹기 딱 좋네요



다시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아무리 봐도 그냥 평범한 한옥 건물 같습니다.


마침 지나가는 사서에서 물어봤습니다. "여기 아무나 이용해도 되나요?" "네"

바로 들어갔습니다. 


긴 복도가 있는데 낮에는 통풍을 위해 열어 놓더군요


어제 페이스북에 이 사진 올리고 어디냐고 퀴즈를 냈는데 한 번에 맞추지 못하시네요
신발 벗고 들어가는 도서관? 앉아보니 차림표를 찾아보게 되네요. 마치 한정식집 같습니다. 진동벨을 잠시 찾다가 멈췄습니다. 


전원 콘센트는 딱 1개 밖에 없는 것이 아쉽네요. 노트북 사용하기는 썩 좋지 못하고 주로 편하게 책 읽기 좋습니다. 
신발을 벗어야 하기에 발 냄새가 진동할 수 있는 단점이 있네요. 

늦은 시간에 찾아가서 좀 있다가 나왔습니다. '청운문학도서관'은 접근성이 좋지 못합니다. 그럼에도 편하게 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종로에서 부암동 가는 버스를 타고 윤동주 시인의 언덕에서 내리세요.  부암동 입구인 창의문 버스 정류장에서 내리세요


그리고 윤동주 시인의 언덕에서 실컷 서울 경치를 들이키세요. 


서울 경치를 감상하신 후 윤동주 시인의 언덕 밑으로 살짝 내려가면 거기에 '청운문학도서관'이 있습니다. 비나 눈이 오는 날에찾아가면 더 운치가 있겠네요.  한옥에서 책 읽기. 다음에는 제대로 체험해봐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만나 본 도서관 중 단연 최고의 경치와 운치를 주는 한옥도서관이 '청운문학도서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청운문학도서관
도움말 Daum 지도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필소년 2015.09.11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엔가, 윤동주 시인의 언덕에 갔다가 그 아래에 한옥 공사를 하는 걸 본 기억이 있는데, 이렇게 도서관이 되었나 보군요. 정말 운치있네요.

  2.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09.12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고 좋은곳이로군요
    집근처에 도서관이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