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영화는 유독 더 정이 가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영화를 촬영한 장소가 내가 잘 아는 장소이기 때문이죠. 
영화 '미운오리새끼'는 제가 사는 동네 근처에서 주요 장면을 촬영 했습니다. 영화 자체는 큰 재미는 없었고 흥행 성적도 좋지 않았지만 영화 촬영 장소는 제가 잘 아는 곳이라서 일부러 본 것도 있습니다.

반대로 어떤 영화는 너무 감명 깊게 봐서 그 영화가 촬영 된 장소를 찾아가기도 합니다. 그렇게 찾아간 영화가 건축학개론입니다.

얼마전 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에서 영화 관람을 하고 나오는 박찬욱 감독을 봤지만 아는 체를 하지 않을 정도로 연예인과 유명인에 큰 관심은 없습니다. 그런데 유독 건축학개론은 너무 감명 깊게 봐서 그런지 촬영 장소를 다 찾아가 봤습니다. 납득이 계단이나 한옥집 등등 영화 속 촬영 장소를 찾아가서 영화를 다시 떠올려 보곤 했습니다.

이 영화 이후에는 딱히 촬영 장소를 찾아가고 싶은 드라마는 미생의 장그래 집 말고는 딱히 없더군요. 그러나 많은 분들이 영화 속 촬영 장소를 찾아가서 기념 사진을 찍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삼청동 한옥 마을 근처에 있는 중앙고등학교는 겨울연가 촬영장소라서 아직도 기념 사진을 찍는 분들이 있습니다. 

어디 이뿐인가요? 군산 같은 경우는 8월의 크리스마스라는 영화를 촬영한 초원사진관이 영화 촬영 후 사라졌다가 최근에 일본 관광객과 국내 관광객의 인기 덕분에 초원사진관을 복원해 놓았습니다. 저도 올 봄에 군산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제 여행의 테마는 8월의 크리스마스입니다.

그런데 이런 영화 속 촬영 장소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검색? 네. 검색을 하면 대부분은 잘 나옵니다만 인기가 없는 영화들은 검색해도 나오지 않습니다. 그럴 때 쉽게 촬영 장소를 알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영화 로케이션 장소를 알 수 있는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http://www.kmdb.or.kr/index.asp)는 포털 보다 많은 영화 정보를 구할 수 있는 곳입니다. 국내외 영화에 대한 스텝이나 촬영 장소와 수상내역 등 다양한 영화 정보를 한 번에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다른 건 몰라도 한국이 아카이브 후진국이지만 영화 쪽은 선진국으로 느껴지네요. 영화를 보존하는 영상자료원은 세계적인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영화 정보를 차곡 차곡 쌓고 있습니다. 

이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에서 영화 검색을 하면 영화 관련 정보가 나오는데 포털에 없는 정보가 있습니다. 


영화 신세계의 로케이션 장소입니다. 엄청나게 많네요. 주로 부산에서 촬영을 많이 했네요. 요즘 한국 영화들이 부산에서 촬영을 많이 하는 이유는 부산시가 영화 촬영 장소 협조를 무척 잘 해주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부산은 영화의 도시가 되었죠.

그래서 영화진흥위원회도 부산으로 내려갔잖아요.

로케이션 장소를 클릭하면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영화도 볼 수 있습니다. 위 이미지는 전주 교도소에서 촬영한 영화입니다. 





위 장소는 최근에 본 영화 중 최고였던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이라는 영화의 촬영 장소입니다. 감독이 사는 곳 근처의 아파트에서 촬영 했다는데 주로 서울 동쪽에서 많이 촬영 했네요. 



위 영화는 1천만 관객 돌파를 눈 앞에 둔 국제시장의 로케이션 장소입니다. 단, 모든 영화의 로케이션(촬영장소)가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2011년 이후나 최신 영화들만 로케이션 장소가 소개 되어 있네요. 따라서 최신 영화 위주로 촬영 장소가 궁금하면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위 두 로케이션 장소는 장소의 미학을 잘 다룬다는 홍상수 감독의 '누구의 딸도 아닌 혜원'과 '우리 선희'입니다. 영화 촬영 장소가 궁금하시면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에서 찾아 보세요


http://www.kmdb.or.kr/index.as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01.15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저도 가끔 들어가 보는데
    영화 촬영 장소까지는 생각을 못햇네요^^

    영화 보면서 저긴 어딜까? 하는 궁금증이 들때도 있는데
    그때 유용하게 활용할수 있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