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라는 회사는 정체가 뭔지 궁금할 정도로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온라인 광고회사가 가장 큰 중심이지만 사업의 다변화를 통해서 이제는 그냥 거대한 IT회사로 느껴지네요. 안드로이드폰 생태계를 만든 안드로이드 모바일 운영체제를 만들고 해저 광케이블 사업에 뛰어 들어서 통신 인프라 사업도 하고 있습니다.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직접 광 케이블을 깔기도 했고요. 

그런데 이번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로봇 회사를 인수 했네요.
구글이 이번에 인수한 회사는 로봇의 최첨단을 달리고 있는 미국의 보스턴 다이나믹스입니다. 제 블로그에 가끔 소개를 했는데요. 제가 로봇을 좋아하다 보니 신기술이 나오면 자주 소개 하네요. 

이 보스턴 다이나믹스사는 1992년에 매사추세츠 공과 대학의 교수였던 Marc Raibert가 설립한 회사입니다. 
이 회사는 4족 짐꾼 로봇과 2족 보행 휴머노이드를 만드는 회사로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회사입니다. 구글은 12월 초에 전세계의 로봇기업 7곳을 인수했습니다. 이 인수의 연장선상인데요. 가장 유명한 로봇 기업인 보스턴 다이나믹스사를 인수해서 무척 놀랐습니다. 

제가 놀란 이유는 이 보스턴 다이나믹스사는 다른 로봇기업과 달리 미고등방위연구원(DARPA)의 지원을 받아서 군사용 로봇을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 짐꾼 로봇은 병사들의 짐을 들어다주는 로봇으로 개발 중인데요. 군사용 로봇을 구글이 인수한다는 것이 좀 이해가 안 가기도 합니다. 


보스턴 다이나믹스사의 로못은 4족 보행 로봇과 2족 보행 로봇을 만들고 있는데요. 크기에 따라서 이름과 기능이 살짝 다릅니다. 
빅독은 뛰지는 않고 장거리를 움직이는 로봇이고 위 사진인 작은 크기의 4족 보행 로봇은 '와일드 캣'으로 점핑이 가능하고 속도가 무척 빠릅니다. 빠르게 무기나 보급을 해야 할 때 사용될 군사용 로봇입니다. 




2족 보행 로봇은 아틀라스가 있는데 군복의 내구성이나 실험용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뛰어난 군형감각은 아시모나 한국의 휴보 이상입니다. 이 업체는 휴보나 아시모 같이 보여주기 식의  로봇이 아닌 실전에 투입할 로봇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 영상 하나만 봐도 얼마나 뛰어난 기술을 가진 회사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군사용 로봇을 구글이 만들까요? 
구글은 군사용 로봇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산업용 로봇만 만들 생각이라고 합니다. 그렇다고 보스턴 다이나믹스사가 미 국방부와 맺은 계약을 파기할 수도 없습니다. 

아마도 미 국방부에서 지원 받아서 만든 로봇 기술을 응용해서 산업용 로봇을 만들 것 같다는 생각도 드는데 계약 관계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네요. 구글의 고위 임직원은 이에 대해서 특별한 언급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구글이 로봇을 만든다? 그럼 그 로봇에는 안드로이드가 탑재 되는 것은 아닌가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만드는 회사가 안드로이드를 만드는 모습 무슨 문학적 수사 같은데 실제로 이런 농담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