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가수나 연예인 혹은 영화배우와 함꼐 늙어간다는것은 어쩌면 행운일지도 모른다.
내 가슴에 누군가를 좋아하는 마음을 알기 시작한 후부터  알게된  연예인이란 직업의 사람들

때론 내 전부가 되기도 하고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흐뭇한 미소가 지어지는것은  내가 그 연예인의
영향을 받고 있다는 증거일것이다. 

나에겐 윤종신란 이름이  청춘의 한가운데 놓여있었다

머리가 커가면서 몸이 커가면서  배우게 되는  여러 감정들   그 감정선의 끝엔 언제나 노래자락들이 놓여
있었다.



가수 윤종신을 알게 된것은 015B란   요상한  컨셉의 그룹떄문이었을것이다.   015B는  객원가수제도를
도입한 그룹이었다.  90년 당시 심심치 않게 여러 그룹들이 해체선언하기 바쁜 나날들이 었구
그런 그룹의 해체엔 항상 보컬과 다른멤버들과의 불협화음이 있었다.   015B는 과감하게  메인보컬을
두지 않고  객원가수제를 도입한다.   한마디로 용병을 쓰는것이다.   그 용병중엔  유명한 가수도 많이 나왔다
김형중도 김태우, 조성민, 김돈규등등이 그 용병들이다.

그중 가장 먼저 객원가수로 등용되고 가장먼저 인기를 얻었던것이 윤종신이었다.




공일오비 1집  - 텅빈거리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일오비란 그룹은 무한궤도에서 나온 정석원, 장호일등이 뭉쳐 만든 그룹인데  음반시장에서 인기가 높았다
그 데뷰앨범의 텅빈 거리에서가 바로 윤종신이 부른다

지금 들어보면 너무나 미성인 윤종신의 목소리가 낯간지럽긴 하지만  어쩔땐 그런 윤종신의 목소리가 듣고
싶을때가 많다.  미성을 듣기 힘든 요즘이라서 그런가?

텅빈거리에서 듣기

노래 가사중에 동전 2개뿐이란 가사가 나온다. 90년 당시  공중전화 시내통화료는 20원이었다
참 격세지감이다. 이젠 공중전화 거의 사라져 가는데 말이다. 




공일오비2집 - 친구와 연인, H에게, 변해간 세월 속에서


공일오비는 2집이 빅히트를 치면서 그들의 존재감을 세상에 점점알리기 시작했구  그해 음반판매량도 대단했다
100만장에 가까운 판매량은 2집 앨범의 노래들 중에 명곡들이 많기 때문일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집곡중 윤종신이  부른 노래는 빨간색으로 칠해 보았다.  우리가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친구와 연인말고
 요즘같은 초가을에 들을만한 H에게를  링크해본다. 

공일오비2집 곡중  H에게 듣기




공일오비 2집이 나온 91년은 나에겐 암울한 시기였다.  사상 최고의 대입경쟁률로 한반에 대학을
못가는 사람이 반이상이던 시절이기도 했다. 그때 테이프가 늘어질 정도로 듣던  공일오비 2집
같은해에 윤종신도 솔로 앨범을 낸다.  객원가수이기에  구속받을것도 없다








윤종신 1집 - 처음 만날 때 처럼,  떠나간 친구에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종신의 1집 앨범은 겨울쯤에 나온걸로 기억한다. 추운 학원강의실에서  야자시간에 듣곤했던 생각이
난다.   솔직히 말하면 1집앨범은 그리 값어치한 앨범은 아니다.   대표곡인 처음 만날때처럼
마왕 신해철과 듀엣으로 부른 떠나간 친구에게만이  기억에 남는다. 
이당시 윤종신이  라디오에 나와서 자신의 미성의 목소리가   싫다는 말을 했던걸로 기억한다.
그래서 일부러 그는 목소리를 걸걸하게 만들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때까지도 윤종신의 얼굴을 알수가
없었다.  앨범표지는 015B와 비슷하게 추상미술작품 떡하나 올려 놓았다.


이 1집중에  떠나간 친구에게를 링크해본다. 마왕도 한때는 미성의 소유자엿다.  두 미성이 부르는 노래
들어줄만하다.  아마 실제로 친구가 죽은 친구를 생각하면서 작곡을 했다고 하는데  기억으론 정석원이
작곡을 해준걸로 알고있다.


윤종신 1집중에 떠나간 친구에게 들어보기









윤종신 2집 - 너의 결혼식, 거리에 서면,
                  내게 다시 돌아올 널 위해, 이별연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든 재수기간을 지내고  대학에 입학을 했다.   여러 이성친구들도 만나고 동아리에 들어 대학의 자유를
너무 만끽하고 있었다.  윤종신은 2집을 들고 나타난다. 1년에 1집씩 낸다. 팬인 나에겐 더없이 좋은일이다.
공일오비도 2집이 히트였구 윤종신의 2집도 대히트를 친다.  그리고 아름다운 노래들 그리고 내가 사랑을 하게
되었다. 사랑이란 감정을 처음알게 되면서  윤종신의 노래들을 들었다.

사랑의 리트머스지중에 하나가  대중가요의 가사가  자기얘기처럼 들리거나 가사 하나하나의 단어들이
가슴에 팍팍 맺힐때라는 말이 있었다.  유난히 한국의 80년대 90년대 초반의 노래 가사들은 사랑 일색의
가사들이었다. 윤종신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발라드 가수이기에  살면서 가장 격하고 공감되는 감정이란
사람밖에 없던 시절이었다.  가사에 대한 심의기 심한것 또한  일조했겠지만

내가 사랑을 하게 되었지만  그게 외사랑 다음으로 힘든 짝사랑이었다.   아니 외사랑이었지도 모르겠다.
그얘가 누군가를 좋아한는지 아닌지 알지도 못했으니까...   난 그런 쑥맥이었다.  뭐가 그리 두려웠는지
내입에서 사랑이라는 단어를 내 놓는 순간 그  사랑은 날아갈것 같았다.  그런 내 20대 초반이었다.

2집은  방송에서도 히트를 친다. 너의 결혼식은  음악차트 몇주연속 1위를 차지하기도 했구 인순이씨의 노래
이별연습을 리메이크한 노래도 아주 좋다.  거리에 서면은   무한궤도의 곡을 다시 째즈풍으로 리메이크해서
부른곡인데 나같이 사랑앓이를 하는 동기녀석이  동아리방에서 술먹고  줄창 불러서 세뇌당했다.
한마디로 사랑으로 아파하는 동물의 포효라고 할까.   뭐 세뇌당해도 좋을 만큼 거리에 서면은 좋은 노래다
드디어 윤종신이  얼굴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앨범 자켓만 보면 핸섬보이의 모습같아 보인다
하지만 TV에서 처음본 윤종신의 얼굴에서   사뭇 성우의 느낌이 들었다.  왜 그런거 있지 않나.
TV에서 멋진 여자목소리와 남자 목소리를 내는 성우들을 목소리만 듣고 상상하다가   얼굴을 봤을때의
왠지모를 현실감 작렬~~~  바로 윤종신에게서 그런  현실감 작렬이 내리 꼳혔다.  ㅎㅎ 큰 충격은 아니고
어느정도 예상은 했었지만 놀란것은 사실이다.   뭐 가수가 얼굴로 노래하나  목소리로 노래하지 쳇~



2집중에  세뇌당한 거리에 서면을 링크해본다.


윤종신 2집  거리에 서면  노래듣기



포스트가 길어 분활했습니다. 다음은 아래를 클릭하시면 이어집니다.



가수 윤종신과 함께한 내 청춘의 쓸쓸한 뒷모습 (2/2) 보러가기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