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도 처음이야 보기 좋지 매일 내리면 지긋지긋합니다. 지금 또 눈이 내리네요. 어제 보다 더 굵은 눈이 내리는데 걱정이 많이 되네요. 이 눈은 집에만 있거나 내근 하는 분들에게는 흐뭇한 창밖 풍경이지만 실외에서 근무를 해야 하는 분들에게는 아주 역정이 날 정도로 짜증나는 존재입니다. 

한국은 온돌문화와 보일러 문화가 있지만 일본은 지진이 많아서 목조건물을 많이 사용합니다. 집이 목조이다보니 난방시설도 한국보다 좋지 않고 목조 건물 문과 창 틈으로 황소바람도 붑니다. 일본은 전통적으로 코다츠라고 하는 난방 겸 탁자를 사용합니다. 평상에 이불 같은 것이 달려 있어서 그 안에 발을 넣고  귤 까먹고 식구들과 밥도 먹고 공부도 하는 등 코다츠 문화가 있습니다. 일본 애니나 드라마에서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코다츠 같이 생긴 마우스 패드가 나왔습니다


기발한 아이디어 제품을 잘 만드는 Thanko에서는 담요 모양의 마우스 패드를 선보였습니다
난방이 좋지 않거나 웃풍이나 외풍이 심한 집이나 사무실은 난방기구를 켜 놓아도 손이 시렵습니다. 몸이야 두꺼운 옷을 입으면 되지만 손은 어쩔수 없이 빼놓고 있어야 합니다. 특히 마우스나 키보드 질을 하기 위해서는 장갑도 낄 수 없는데 이런 분들을 위해서 나온 제품이네요. 


사실, 추운 곳에서 일하다 보면 마우스 위에 올려 놓은 손이 시렵긴 시렵거든요. 또한 손만 따뜻해도 온 몸이 따뜻한 느낌도 들고요
 이 담요 마우스 패드는 담요로 덮어주는데 밸크로로 되어 있어서 확실히 잡아줍니다. 마우스질을 이리저리 하다 보면 담요가 벗겨질 수 있잖아요. 또한 USB로 연결해서 50도씨 까지 온도를 올려주기도 합니다

다만 너무 온도를 올려서 사용하면 화상 위험이 있으니 적당히 사용해야 합니다. 마우스 쿠션도 제공되는데요. 일본에서 
44달러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출처 http://www.japantrendshop.com/usb-heated-futon-mouse-pad-p-1545.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2.12.06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야.. 그냥 위에 덮여 있는 것 뿐이잖아..
    했는데, 온도를 올려준다니.. 쓸만하겠네요. +_+

  2. HAHAHA9 2012.12.14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스크탑은 한 없이 꾸며서 가격만큼 덩치도 커지지만,
    미니PC는 고성능은 챙기지만 크기는 미니~ 한 대 마련해서 거실에 두고 싶어용
    http://www.bodnara.co.kr/bbs/article.html?D=7&cate=29&d_category=4&num=94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