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을 구라청이라고 블로그에 쓰면 기상청에 전화가 옵니다. 농담이 아니고 실제로 지난 몇년 간 날씨 오보율이 장난을 넘어선 그 시기에 날씨 오보 때문에 피해를 본 사람들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또한 현재 비가 펑펑 내리고 있는데도 오보를 하는 곳이 기상청이죠. 날시 생중계 수준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는 기상청, 집 근처에 있고 군에서 기상대대에 있어서 기상에 대한 고충을 잘 알지만 그럼에도 수준 떨어지는 기상예보에는 애정을 넘어서는 쓴소리가 작렬하게 되네요

요즘은 구라청이라는 소리가 들어간 것을 보면 예보가 잘 맞고 있는 것 같기도 하지만 예보의 정확성은 여름 날씨에 대한 예측도에서 알아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장마나 여름 날씨 얼마나 잘 맞추는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이렇게 날씨 예보 정확성이 떨어지다 보니 저는 제 나름대로의 예보스킬을 가지고 있습니다. 별거 아니고 기상청 싸이트 가서 구름사진을 보면 됩니다. 한반도에서 구름은 편서풍을 타기 때문에 서쪽으로 와서 동쪽으로 지나갑니다. 따라서 중국과 서해 날씨 특히 백령도와 인천 날씨를 보면 서울의 날씨를 알 수 있습니다. 

백령도에 구름이 끼었다~~ 그럼 한 4~5시간 후면 서울에 그 구름이 도착한다고 보시면 되고 인천은 한 1,2시간 후에 서울에 도착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따라서 인천에 비가 내린다고 소식이 들리면 1,2시간 후에 서울 서쪽 부터 비가 내린다고 보시면 됩니다. 

따라서 전 어디 외출 할때 날씨가 중요한 외출이라면 꼭 기상청 위성 구름 사진을 보고 나갑니다. 
아니면 외출나가서도 들여다 보죠. 이게 가장 정확합니다. 문제는 그 구름이 비구름인지 그냥 구름인지는 위성 구름사진 보고 판단하기 힘듭니다. 이럴때는 구름사진과 함께 레이더 사진을 봅니다. 전국에 있는 위상레이더가 하늘에 구름에 레이다를 쏴서 그 구름이 비구름인지 아닌지를 판별합니다.

그럼에도 판별하기 힘들면 인천지역에 사는 분들이 알려주는 비소식에 집중해서 듣죠. 인천에 비가 온다고 트위터에 맨션이 올라오면 좋은데요. 문제는 이게 항상 고정적으로 들려오는 맨션이 아닌게 아쉽습니다.

기상청이 완벽하지 않음, 따라서 부족한 부분을 전국에 있는 민간 기상캐스터인 우리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리면 됩니다. 페이스북은 검색기능도 포털에서 실시간검색에서 제외하고 있기에 좀 무리가 있지만 트위터는 다르죠. 트위터를 이용하면 좋은데 이게 하나의 서비스가 아니다 보니 단박에 보기가 힘듭니다.


다음의 날씨 캐스터,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서비스

PC: http://weather.media.daum.net/?pageId=601

모바일 :http://m.weather.media.daum.net/?pageId=4601


날씨 캐스터라는 서비스를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기존의 방송국 기상캐스터가 아닌 소시민들이 직접 날씨를 찍어서 올리는 서비스 같아서 좋아 했습니다. 나도 동참 하고 싶었지만 어! 이 서비스 좀 이해가 안갑니다


먼저 이 날씨캐서터는 아무나 올리는게 아닙니다. 캐스터가 정혀져 있습니다. 베타서비스기간이라서 서울,경기,인천지역만 하고 캐스터가 꼴랑 13명이 전부입니다. 아니 13명이서 서울,인천,경기 날씨를 다 커버해요? 말도 안되죠


어떤 이유로 13명에게만 이 캐스터 권한을 주었는지 알수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그 13명이 전문성이 있냐 그것도 아닙니다. 한 캐스터의 글을 쭉 읽어보니 점심에 먹는 냉면사진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캐스터라면 정보를 던져줘야지 자기가 느낀 날씨이야기를 말하는게 아니죠. 사진도 그렇습니다. 사진 대부분이 전문성이 없습니다. 가장 궁금한 하늘을 담아야 하는데 하늘은 조막만한 사진도 많습니다


전문성도 없고 사람도 적고 그냥 일기장에 자기 혼자 볼려고 올려 놓는 듯한 조악한 사진에 왜 이런 서비스를 할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날씨토크라는 코너에서 글로 현재 자기가 사는 곳 날씨를 올릴 수 있다고 하지만 그럴려면 트위터를 읽는게 더 낫죠. 

 

베타라고 하기에도 허술함이 너무 많네요. 솔직히 운영을 할려는 의지가 있는지 조차 의심스럽습니다. 

캐스터의 숫자를  더 늘리겠죠. 더 늘려야 하며 전문성도 확보해야 합니다. 또한 바지런함도 있어야 합니다. 적어도 2시간에 한번 정도는 그 지역 날씨를 올려줘야 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그냥 내킬때 올리나 봅니다. 

전문성도 확보하지 않고 구멍 숭숭 뚫린 치즈마냥 어설픈 서비스입니다. 
차라리 이런 거 말고 아무나 그 지역 날씨 올릴 수 있게 해주면 어떨까 합니다. 또한 운량 같은것 초등학교때 배우니까 운량지수 같은 것도 체크해서 넣게 해도 좋고요.  그날의 기상청 예보도 같이 제공하면 금상첨화겠죠.  

어떤 서비스를 할려면 최대한 심사숙고하고 꼼꼼하게 해도 성공할까 말까하는데  날씨캐스터 서비스는 4월에 시작해서 현재까지 활용도가 높지 않네요. 그냥 확 개방하세요. 그게 더 좋아 보입니다. 13명이서 서울 경기 인천을 어떻게 다 커버합니까

차라리 구글어스 처럼 다음뷰 위에 구름의 현재 위치를 눈으로 보게 해주는 서비스가 더 나아 보일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썬도그
하단 박스 
한RSS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ipblogger.tistory.com BlogIcon SHINY(김미선) 2012/07/06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개 날씨캐스터 2기를 모집하고 있는데 저도 한번 지원해보려고 하다가, 글 잘 읽고 갑니다. ^^
    만약 제가 선정이 된다면 썬도그님 글을 참고해서 좀 더 전문적으로 해봐야겠네용.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