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상에는 재미있는 싸이트들이 많습니다.
언제 사망할것인지를  토론하는 싸이트인 http://www.deathlist.net/ 라는 곳이 있습니다.
남의 생명을 가지고 재미꺼리로 만든다는 비판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순위를 한번 들여다 보는 것은  괜찮을듯 합니다

1위는  Abdelbaset Ali Mohmed Al Megrahi 인데 잘 모르시는분이 많으 실 것입니다. 88년 270명이 사망한 팬암기 공중폭파범으로
잡혀서 종신형을 선고받은 리비아 사람입니다. 붙잡힌후에 최근까지 스코틀랜드 감옥에 있었는데 암투병중이고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아서 스코트랜드법원에서 집으로 돌려 보냈습니다. 참 인도적인 풍경이죠.

물론 사망자 가족들은 반대를 했으나 영국과 리비아의 화해의 선물이라고 할 수 있고 이후 리비아는 국제사회에 복귀하고
있습니다. 오바마는 이 모습에 분개를 했구요.

다른 분들은  잘 모르는 사람들이고 11위에  오른 마이클 더글러스의 아버지인 커크 더글러스가 11위에 올랐네요. 올해로 94살이라는데
정말 오래 사시네요. 이 데드리스트에 8번이나 올랐을 정도로 계속 순위에 오르고 있지만 사람들의 예상과 다르게  건강하게 지내십니다.

13위에 오른 분이 눈길을 끄네요. 김정일인데  이 데드리스트에는 두번째 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몇년사이에 김정일의 건강악화와 수척해진 외모로  오래 못 살것 같다는 느낌은 전세계가 공감하고 있나 봅니다.  김정일이 사망하면  한반도는 어떻게 될까요?

작년 18위에서 13위로 올랐네요.
그래도 이렇게 예상가능한 죽음은 행복한 것 입니다. 죽음을 준비할 시간도 있구요.  급작스러운 죽음은 정말 허무하거든요.

그렇다고 죽음을 찬양하는것은 아니고   죽음을 너무 어두운것이고 숨겨야 할것 타부시 하는 것도 문제일듯 합니다. 삶과 죽음은  동전의 양면과 같으니까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19 2011.12.19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 빗겻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