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전거는 느립니다. 사람걷는 속도만큼 느립니다. 자전거는 빠릅니다. 내리막길에서는 자동차 보다 빠릅니다.
자전거는 속도가 변화 무쌍합니다. 빠르게 달리면 자동차 1단기어넣은 속도까지 나옵니다. 시속 20km가 넘게 되면 그 속도감은 대단하고 다른 물체 혹은 반대편에서 오는 자전거와 부딪혔을때는 큰 사고로 이어집니다. 안양천 자전거도로에서 안양천 축구장에서 굴러온 축구공이 자전거에 껴서 사망사고가 난적도 있습니다.  

또는 도로에서  자동차나 트럭에 치어서 죽는 분도 있습니다.
자전거 사고의 대부분은 머리를 크게 다치는 경우가 많은데  자전거에서 고꾸라지면 머리가 먼저 지면에 닿습니다. 
그래서 헬멧을 착용해야 합니다. 실제로 많은 분들이 헬멧을 쓰고 다닙니다. 그러나  자전거를 일상생활에서 사용할려면 
헬멧과 자전거 복이 번거롭습니다.  만약  집근처 커피숍에서 약속이 있을떄  마을버스 대신에 자전거를 타고 나갈때 헬멧과 자전거복을 입고 나간다면   약속장소에 나온 사람이 뜨악해 하겠죠.  근거리에 갈때는 평상복을 입고 자전거를 탑니다.

그리고 정부가 목표로하는게  자전거의 교통분담율을 높이는것인데  
가끔 보면 정부의 목표점과 한나라당의 목표점이 달라 보입니다

자전거 헬멧 의무화 논란

이라는 기사를 보면 핀트가 빗나간 모습입니다.  아무리 도로주행시라는 명목을 국한했다지만  자전거는 수시로 인도나 도로를 왔다갔다 합니다. 단속을 하기도 힘들고 한다고 하면 자전거를 안타는 분들이 생기겠죠. 

 물론 헬멧을 쓰는게 안전면에서는 좋기는 하지만 헬멧의 부작용도 생각해 봐야 할것 입니다. 
헬멧을 쓰게 되면  그 헬멧 하루종일 들고 다녀야 합니다. 오토바이나 스쿠터처럼 헬멧보관통이
 자전거에 있는것도 아니구요.  그렇게 거추장스럽다면  아예 안타고 다니고  예전처럼 마을버스 타고 다닐것 입니다.


기사에도 나왔지만 몇년전에는 자전거 음주단속 한다고 할때도 뻘소리라고 했는데
이 헬멧 의무화도 좋은 소리 듣기는 힘들듯 합니다.

헬멧 의무화가 아닌 야간에 깜빡이 다는것이나 의무화 했으면 합니다. 그게 사고 예방에 더 효과가 있습니다.
밤에 보면 가끔 검은모자에 검은바지와 상의를 입은 스텔스 자전거족이 있는데 같은 자전거족이지만 식겁합니다. 

저래가지고 자동차에서  자전거를 알아보겠어.  
그래서 저는 밤에는 노란색 계열의 옷을 주로 입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eostar.net BlogIcon mullu 2009.08.20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들이 월급받고 할짓없으니 쓰잘데없는 규제만 자꾸 생각해 내는군요..자전거 헬멧 의무화라..기가차네요

  2. 선빈세린 2009.08.20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잘데없는 규정은 아닌듯 합니다 ...
    전 자전거 탈때 음주 이거 단속 하는것도 어느정도 찬성 입니다
    내가타는 인라인스케이트 음주후 절대 못 타게 합니다
    트랙 내에서도 헬멧 안 쓰면 못 타게 합니다
    자기와 타인에 안전을 위해서도 ...

    도로에 국한된다 하지만 도로에선 자전거도 차마로 속하고
    오토바이도 헬멧 안 쓰면 과태료 있듯이 자전거도 마찬가지라고 생각 합니다
    인라인스케이트는 도로에서 타는게 금지~~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8.20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술먹고 자전거 타는 분들 봤어요. 다리밑에서 낮부터 소주까고 드리잤다가 자전거타고 ㅎㅎ 그래도 의무가 아닌 권고로 했으면 합니다. 일부의 취객때문에 모두 단속하는것은 자전거 타는것을 위축시킬듯 합니다.

      아무 잘못도 없는데 경찰이 불러서 음주측정기 되면 기분이 상해서 자전거 안탈것 같아요.

    • 선빈세린 2009.08.20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강자전거 도로내 사고중 음주 라이더 많습니다 ..
      대부분 나이 지극히 드신분
      자전거 도로는 일단 도로가 아니니깐 법적으로 책임을 전가 할수 없지만
      도로내에선 자전거도 도로교통법을 따라야 될거라 생각 됩니다 음주후 자전거 탈때 본인만 다치면 괘안은데
      타인에 재산상 신체적 피해를 준다면 ...
      하여간 음주후 자전거 타지 맙시다 ~~~~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해 보입니다

  3. 프로젝 2009.08.20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무화... 완전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 됩니다.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보다.. 보호장구를 잘 안하더군요....
    자신의 안전을 위해서 하는게 맞지만...
    의무화 보다는.. 초중고 교육/실습 이런걸로 버릇 들이는것도 나쁘진 않을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8.20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보호장구 많이 안하죠. 그러다고 근거리 가는데 일일이 하고 다니는것도 좀 거추장 스러워요. 안전을 위해서는 해야하겠죠. 그건 각자 판단했으면 합니다.
      권고가 좋겠죠. 이렇게 해주시면 좋겠어요!! 와 한나라당 의원처럼 이렇게 해는 많이 다르잖아요.

  4. 2009.08.20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히 생각하는 집 앞의 길도 대부분 도로로 포함될껍니다. 술먹고 골목길 주차차량 이동했다가 음주운전으로 걸린사례도 있구요.
    그리고 좀 타다보면 100%인도로만 다닐수도 없는게 현실이구요.
    즉 마음만 먹으면 죄다 과태료 대상인거죠. 경찰이 그런짓까지 할까라고 생각도 해봤지만 요즘 상상이상을 보여주는 분들이라.. ㅡ.ㅡ

    부자감세로 세수 부족하니 이렇게 채우는걸까요? 아니면 자전거가 도로로 나오는게 불만인건가.(실제로 저 제약을 주면 일반인레벨에서는 자전거를 포기함)
    계도가 아닌 과태료질이라니 자전거 라이더 안전을 위한다면 차라리 불법 주정차 차량 벌금을 10만원 이상으로 늘리고, 신호위반차량에 벌금과 사고시 과실을 더 부과하는 방향으로 가야하죠.

    유럽에서 헬멧안쓰고도 자전거가 도로를 활보하는 이유 중 하나가 자동차운전자에게 사고시 책임부터 벌금까지 무거운 책임을 요구하기때문이라는거는 왜 외면하는지...

    지금 정권이 진짜로 자전거 활성화를 원한다면 편한 보여주기식 공약으로 안됩니다.

  5. 찬성 2009.08.20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부작용이 그렇게 많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가지고 다니는게 불편하다고 안전을 외면하는 것도 우리의 안전 불감증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런거 의무화하고 처음에 좀 귀찮지만 의무화가 된다면 많이 불편하지 않습니다. 자동차 안전밸트 처럼요.
    제가 지금 뉴질랜드에 살고 있어서 더 그렇게 느낍니다. 여기는 헬멧이 의무입니다. 그리고 헬멧때문에 귀찮다고 하는 사람은 거의 못 봤습니다. 다들 열심히 쓰고 다니죠. 경찰이 단속해서 잡는 경우를 본적은 없지만 정말 다들 잘 지킵니다. 이렇게 안전을 생각하는 분위기는 여러가지에서 더 볼 수 있습니다. 밤이니 위험한 도로에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은 반드시 야광조끼나 헬멧에 조명같은 것을 달고 다닙니다. 이 야광조끼는 뉴질랜드에서 일상복인것처럼 차도 근처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과 야외에서 일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입고 다닙니다. 그리고 조금만 소음이 있는 곳에서 일할때는 대부분 귀마개도 하고 보호안경도 매우 일상적입니다. 모두 학교에서부터 교육이 잘되고 있는 듯합니다.
    이와 같은 문화가 귀찮더라도 안전을 생각하는 좋은 문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6. 자작나무 2009.08.29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편하다고 안전을 소홀히 할수 없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어떤 의견이 정책으로 현실화 되는 시점에서는
    항상 명분(안전)과 실제를 저울에 올려놓고 고민을 해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자면 우리나라 시골에서 흔히 눈에 띄는 경운기는 농로 뿐만 아니라 일반 국도에서도 일반 차량과 같이
    주행을 함으로써 잦은 사고와 사망사고의 원인이 되곤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경운기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서 농부에게 경운기 운전할때 헬멧을 착용하라는 법을 만들었
    다고 칩시다. 이것이 과연 지켜질까요?
    물론 지킨다면 더할 나위없이 좋겠지만 일반적으로는 힘든 것이 실제상황이지요

    자전거에서도 마찬가지로 헬멧을 쓰면 좋겠지만 안전의식 계몽이나 당장의 헬멧구입비용 보관 및 분실문제 등 여러가지 문제에 있어서 원문에서 말한 것처럼 헬멧착용을 의무적으로 강요했을 때는 차라리 안타는게 낫다라는 결론이
    자연스럽게 나올거라고 생각합니다.

    문제를 너무 간단하게 생각하고 법을 만들면 그 법은 현실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거나 혹은 편법을 유발하기도 하지요 그런면에서 원론적인 아이디어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현실적인 차원에서 야간라이딩시 전조등 및 후미등 설치조항을 만드는 게 훨씬 낫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