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를롯 갱스부르그.. 1985년 프랑스에서 만든 프랑스영화..


우리나라에선 극장개봉은 하지 않고 바로 TV로 방영하였으나 그 TV방영시 수많은 한국의 시청자들이 재방을 요구했던.. 지금은 인터넷을 통해 서로의 감정을 공유할수 있으나.. 그 당시엔 친구들이

반응 안해주면 바로 접어버리던 시절이었으니..  난 남학생이구 내 친구들은 이런영화 좋아하지 않는다 그당시 휩쓸던 허리우드 로보캅, 백투터퓨처같은 액션블랙버스터들만 친구들과의 수다에서

통용될수 있었으니.. 이 영화블 보고 난 그냥 가슴에 담아둘수 밖에 없었다... 참 좋은영화인데 -.-

그러다 요즘도 그럴지 모르겠지만 그떄 중,고등학생들의 절대적인 벗인 라디오에서

이 영화의 주제가가 1위를 한것이다.. 얼마나 기뻤는지 한편으론 나만 좋아하는것이 아니구나..

이 영화를 본사람들이 많이 있구 또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구나.. 얼마나 좋았는지 ^^


이 영화를 좋아하게 된 5할은 껑충하게 긴다리의 샤를롯 갱스부르그에게 바치고 3할은 내 사춘기 시절에 바치고 2할은 이 영화의 더빙을 한 유남희성우님에게 바친다. 난 유난히 성우에게 집착과 관심이 심했는데 전격Z작전의 키트의 성우인 남궁윤님의 목소리가 한동안 너무 좋아해서 그의 목소리를 찾아 채널을 돌리곤했다.  그당시 최고의성우였던 여자성우인 유남희씨의  목소리가 너무 듣기 좋았다. 그 성우님의 남편이 지난 90년대에 괌칼기 추락사고떄 돌아가셨다(돌아가신 그 성우님도 송xx이라고 유명한성우였다) 그후 그 여자성우님 목소리도 들을수가 없다. 그 성우님의 음색은 지금은 1급 성우가 되신 서혜정님과 너무 닮아 있다. 한떈 둘 목소리를 헤깔려했지만 유남희님의 목소리는 조금더 쎅시하다.


프랑스 영화의 장점이자 단점인 섬세한 감정선의 묘사는 이 영화에도 위력을 발휘한다.


영화는 13살 소녀의 사춘기적 감성에 눈높이를 맞춰 그 소녀의 질투와 시기등등 잔잔하게 그려낸다. 그 나이땐 뭐든 부럽기만 하던시절.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며 자신만의 우상을 만들고 그 우상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사는..   그래서 번역제목이 귀여운 반항아인가..  샤를롯이 반항아라고 ^^. 어른한테 대들면 다 반항아인가보다... 반항아는 반항아인데 너무나 귀여운 프랑스소녀 . ..  그후 귀여운 여도적이란 그녀의 영화가 속편도 아닌데 개봉했는데 그 영화의 제목을 작명한 사람이...

살며시 귀여워지는.. 그시절..  그때의 내가 그리울떄가 많다.  1971년생 나보다 한살많은 누나지만.. 그시절 내 덜 더럽혀진 내영혼에 문신처럼 남아있다...


영화를 안본사람을 위해 시청각 자료를 준비했다. 




영화가 시작된다.  우리에겐 생소한 쥬크박스에서 음반이 올려지고.. Sara` perche' ti amo가

흘러 나오며 멀리서 보트3대가 다가온다.. 그 보트중엔 샤를롯이 좋아하는

클라라가 타다있다.



샤를롯은 여름방학전에 수영시간에 다이빙하는 순서에서 두려워한다.. 결국 엉망으로 떨어지고

남학생들의 비웃음을산다.






작은아이는 여동생입니다. 여름에 놀러갈 생각이네요.




옷을 챙겨입고 수영시간을 접고 학교의 강당에서 기웃거린다... 어느선생님이 들어오라고 안내한다.




클라라와 첫만남.. 샤를로트와 동갑인 그녀는 구차한 자기와 다른 우아한 피아노앞에서 피아노를

연주한다.



VCR에서 흘러나오는 그녀의 선율과 그녀의 모습에 넋을 잃고 본다.






동네를 동생과 어슬렁거리다..  누가 철공소 위치를 물어본다.




아니 이게 누군가 샤를로트가 동경하던 클라라가 매니저와 매끈한 차에서  그녀를 바라보느게 아닌가.'


.

주제가가 나오네요. 이노래 아직도 들어도 기분이 좋아요.



저를 따라오세요.. 또  그녀의 맘을 대변하듯이 경쾌한 주제가가 흐른다

Sara` perche' ti amo - Ricchi e poveri


Che confusione
sarà` perché ti amo
e un emozione
che cresce piano piano
stringimi forte restammi piu vicino
se ci sto bene
sarà` perché ti amo

Io canto a ritmo
del dolce tuo respiro
e primavera
sarà` perché ti amo
cade una stella
ma dimmi dove siamo






철공소에 클라라는 피아노의자를 맞추러 온것이다.

철공소 직원 쟝은 클라라를 위한 의자를 만들기위해 선반작업을 하고있다.



샤를로트는 그 작업을 지켜보다가 쟝이 샤를로트를 발견한다.



쟝이 근처 가게에 들렸을떄 샤를로트는 쟝을 훔쳐본다.



그러다 친해진 쟝이 그녀를 그녀집까지 바래다 준다.  서로의 이름을 주고받고 쟝의 급작스런 입맞춤이 건내진다.


2시에 클라라에게 의자배달이 있다는걸 알고 다시만나자고 한다.

샤를로트는 쟝의 보조로 클라라집에 들어가 의자를 배달한다.  쟝은 떠나지만 샤를로트는 자신이

동경하는 클라라 집에 남는다.




클라라의 매니저는 한가로의 책을 읽고 있고 샤를로트는 이리저리 배회하다. 매니저와 대화를 나눈다.



클라라의 첫만남.. 외국인들은 그러나.. 어떻게 보면 불법 침입자인 샤를로트를 클라라는 다정한게

맞이하고.. 자신의 연주회복도 건내주면서 입어보라고한다..  샤를르트에게 자신의

매니저가 되어달라고 제안한다.


자신과 너무다른 클라라 그의 연주가 정원에서 울려퍼지고 파티의 사람들은 모두 그녀에게 박수를

보낸다.

그녀의 삶을 동경하는 샤를롯...


클라라가 건제준 연주회복을 입고 클라라의 음악에 빠진 샤를롯....




집에 돌아온 그녀앞엔 잔소리만하는 아버지와 식모가 기다린다. 그녀에겐 짜증만 더해간다.




이런 자신의 삶을 쟝에게 살며시 내보인다... 



사춘기소녀는 새옷을 입고서 자랑스러워한다. 그러나 식모의 잔소리..  -.- 








쟝은 샤를로트에게 보여줄 램프형 지구본을 보여준다.  그러다 샤를로트에게 욕정을 느꼈는지 샤를로트를

범하려한다. 샤를로트는 지구본을 쟝의 머리에 날린후 도망간다..







클라라의 연주회가 다가오고 식모와 동생과 함께 연주회로 향한다.







연주회에 몰두하는 샤를로트







그런 언니가 클라라의 매니저가 되어 자기를 떠난다고 생각하는 동생



한량인 언니에게 질투와 언니를 빼앗길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인 동생


클라라의 연주는 시작되고...



동생은 연주회를 망친다..  자기 언니를 데리고 가지말라고 소리소리 지른다. 연주회장은 어슬렁거리고 결국 언니와 동생은 쫒겨난다.

동생을 원망하며 샤르로트는 낙심해한다.


먼발치에서 클라라를 본다.



클라라에게 샤를로트의 편지를 전해준다는 매니저..






클라라는 떠나간다..




어린 동생은 언니가 클라라와 함꼐 떠나갈까봐 가지말라고 소리치다가 쓰러진다.


궁금증이 많은 동생이게 떠나고 싶어도 자신은 여권도 없고 당분간은 왜? 라고 묻지 말라고 말한다.



뭐 이런 앙증맞은 클로즈샷이 있나? 프랑스영화답지않게.. 영화의 마지막은 끝나면서


주제음음악과 함께 출연한 주연배우들의 모습이 나온다.. ^^


80년대만해도 세계영화의 양대산맥인 허리우드와 프랑스가 있었다.

허리우드는 액션폭력 SF등 생각없이 잼있게 즐길수 있는 영화들의 본산이었구 프랑스는

드라마와 철학적인 영화들이 많았다.  구대륙을 대표하는 나라의 자부심일까? 그들의 영화엔

울림이 깊은 대사들로 무장한 영화들이 많이 배급되었는데.. 그당시에 봤던 프랑스의 영화들이

많이 기억남는다.. 지금은 뤽베송같은 프랑스태생의 허리우드감독들이 많이 나오는데 많이

안타깝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영화들이 국내개봉해서 보면 허리우드의 유럽판 영화들일뿐..

예전의 까메오 끌레오나 귀여운반항아 마농의샘같은  여운이 깊은 프랑스영화들이 그립다.


영화는 늙지 않는다.  적어도 나의 기억속에서는... 그 영원한 생명력에 경배하며 ...






귀여운 반항아(L’effrontee) : Sara perche ti amo


Sara` perche' ti amo - Ricchi e poveri


Che confusione
sarà` perché ti amo
e un emozione
che cresce piano piano
stringimi forte restammi piu vicino
se ci sto bene
sarà` perché ti amo

Io canto a ritmo
del dolce tuo respiro
e primavera
sarà` perché ti amo
cade una stella
ma dimmi dove siamo
che te ne frega
sarà` perché ti amo

E vola vola si sa
sempre piu in alto si va
e vola vola con me
il mando e matto perche
e se l'amore non c'e`
basta una sola canzone
per far confusione
fuori e dentro di te

Ma dopo tutto
che cosa c'e` di strano
e una canzone
sarà` perché ti amo
se cade il mondo
allora ci spostiamo
se cade il mondo
sarà` perché ti amo
stringimi forte
e stammi ipu vicino
e cosi bello che non mi sembra vero
se il mondo e matto
che cosa c'e` di strano
matto per matto
almeno noi ci amiamo




확대




여전히 아름다운 그녀 아직도 왕성하게 영화활동합니다.







그녀는 제임버킨이란 배우출신 어머니와 음유시인인 세르지오 갱스부르그의 딸입니다
그가 어렸을때 노래도 불렀어요. 허스키한 보이스가 너무 매력적이예요






이런 내 청춘의 에머란드같은 배우와 같이 늙어간다는게 기분이 좋군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