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도 나이를 먹을 만큼 먹었지만  제가 태어나기전의 이야기를 가끔 듣게되면 전래동화정도의 신기함이 있습니다.
요즘 홍은택씨의 서울을 여행하는 라이더를 위한 안내서란 책을 읽고 있는데 서울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가 살짝쿵
들어 있더군요.

일부를 발췌하자면

잠실이 강북 자양도에 붙은 반도였다는 사실, 5백만 평이나 되는 큰 대지가 뚝 떨여자나가  강남으로 붙었다니
믿어지지가 않는다. 만약 잠실이 강북에 그대로 있었다면 오늘날의 강남은 없었을지도 모르다.


뭐시라 잠실이 섬이였다고?   뭔 이런 자다가 봉창을 드릴로 뚫는 소리라냐  서울의 과거에 관심이 많은 저에게는
과거에 대한 추적자가 되어 인터넷을 항해 했습니다.   홍순택시 책에서는 석촌호수가 원래 호수가 아닌
 잠실섬을 매우면서  기념적으로 남겨놓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사실 석촌호수를 보면서  서울이란 도시에 어울리지 않게 뜬금없이 왠 호수냐 했었습니다.  잠실 롯데월드 가면 석촌호수를 보고 참 신기한 호수다 라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찾으면 열릴것이라는 말처럼 드디어 찾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5/02/005000000200502132139066.html
한겨레신문에 그 이야기가 담겨 있었습니다. 위의지도를 보면 아시겠지만 63년부터 개발해서
78년에 잠실을 섬에서 육지로 만들어 버렷습니다.  송파강도 있었네요.  박정희 대통령이 송파강을 살리고
신천강을 매립했다면  잠실은 강북이었지도 모릅니다. 뭐 78년 당시에는  자양동이나 잠실이나  허허벌판이었으니
큰 의미는 없었을것입니다.  지금이야 자양동이나 잠실이나  최고의 땅값을 기록하는 동네이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시대 지도에도 나오네요.  한강을 볼때마다 느끼는것은 이런 바다같은 강이 도시에 흐르는 나라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얼마나 강폭이 크면 섬이 있겠어요.   여의도, 난지도, 밤섬, 부리도, 잠실도  참 섬 많네요.
얼마나 강폭이 크면 섬이 다 있겠어요. 그런데 문제는 이 강이  여름에만 확 커졌다가  겨울에는 비실거린다는 겁니다.  강수량이 여름에 집중되다 보니 생긴 업보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한국영상자료관 http://film.ktv.go.kr


이 사진은 제2한강교인 지금의 양화대교를 비행기에서 찍은 항공사진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강은 반밖에 안되지만 다리는 더 깁니다. 아마 겨울에 찍었나 싶네요. 강폭이 저렇게 변화 무상하니 강가에 사는 사람들은 항상 불안했지요. 소양강댐이 생겨 한강범람을 막아주면서 강가에 사는 사람이 많아졌지만 그래도 한강은
예전엔 자주 범람했습니다.  제 어렸을때 기억중에 용산에서 과일하고 야채 사러간 기억이 납니다.

시장이 없어서 신대방동에서 용산까지 과일이랑 야채 사러 갔었는데 그때가 80년대 초였어요.  용산청과물시장에
가서 한푼이라도 싸게 살려고 갔다가  몇일전 내린비로 시장이 온통  물바다가 된것을 본 기억이 나네요.  수박, 사과, 배추가 둥둥떠 있는 모습에 아직도 기억압니다. 지금은 전자상가가 세워졌지만 용산은 툭하면 범람되어서 물바다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은  20년전 기억도 담지 못하는 곳인듯 합니다. 잠실이 섬이였다는 사실을 30넘게 살면서 이제 알다니  내가 태어 나기전 서울에 대한 이야기는 참 듣기 힘드네요. 몇일전에 초등학교 모교를 찾았는데  추억을 담을만한
건물이 별로 안남았더군요.  서울은 매일 매일 화장하는 여인같아 보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relogue.net/blog BlogIcon erte 2008.08.26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링크걸려있는 기사.. 좀 된 기산데, 신문으로 볼때 잘라서 모아놨다가 중간중간 빠진게 있어 안타까와하고 있었는데, 덕분에 다시 봅니다. ㅋㅋ 감사감사

  2. 잠실맨 2008.08.26 0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캐나다로 이민오기전 오랜동안 잠실에 살았더랬습니다. 님의 글을 보니 문득 고향생각이 나며 눈물이 나려고 하네요^^; 석촌호수부근 어딘가에 있는 안내문을 보면 석촌호수가 옛날에는 한강이었고 삼전나룻터인가 뭔가하는 나룻터가 가까이 있으며 그 나루터를 통해서 한강상류 지역과 서해바다까지 배를 통한 교통이 이루어졌었다는 글이 있습니다.

  3. 씨니컬 2008.08.26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에 잘 찾아보시면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랑 그 앞 논밭에 소가 쟁기로 밭갈고 있는 농부사진 있습니다. 67년인가 73년인가 그럴껍니다..

  4. 한강 2008.08.26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강의 본래 모습은 지금 같이 바다같은 강은 아닙니다. 원래 모습은 모래사장이 넓고 실제 평상시 물이 차지 하는 너비가 지금 강폭의 반도 안됐을 겁니다. 지금의 한강은 그 모래사장을 다 파내고 김포,잠실에 보를 쌓아서 강이 저수지화되어 있는거죠

  5. Favicon of https://isponge.tistory.com BlogIcon 마음으로 찍는 사진 2008.08.26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잠실에 살았었는데... 잠실에 말뚝을 박았으면... 아마도 지금은... 부자 순위에.. 쿨럭...

  6. Favicon of https://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8.08.26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0년대는 1000만원에 아파트 한채를 살 수 있었습죠..
    지금은 어림반푼어치도 없는 헛소리지만.. -.-;

  7.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2008.08.26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잠실을 매립해서 사람살만한 땅으로 개발해보겠다고 해서 결국 매립을 하게 되었는데 그 당시 매립을 무엇으로 하느냐에 대해 갑론을박이 있었는데 거의 몽촌토성으로 매립을 하려고 했었다는군요. 그 당시엔 몽촌토성이 그냥 흙더미인줄 알았답니다.

  8. 방문자 2011.01.27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하는 여인이라... 정말 좋은 표현이네요.

    언젠가 저도 써먹게 될 수도..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다카키마사오 2014.09.26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분별한 국토개발에 화가 나네요... 친일파의 잔재가 남아서 통치를 하다보니 국토에 애정이 없어서 그런가봅니다... 애국심도 없는 역적놈들이 정치를 하니 나라가 이모양 이꼴... 에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