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비 개인 오후의 아름다운 풍광 본문

여행기/서울여행

비 개인 오후의 아름다운 풍광

썬도그 썬도그 2008. 7. 20. 10:05
비개인 오후를 좋아하세요 라는 영화가 있었어요.
91년도 거리에 붙어있던 포스터  당대의 청춘스타였던  이미연과  최수종이 나온 영화인데
영화는 보지 않았습니다. 평들이 좋지도 않고 그저 그랬으니까요.
하지만 거리마다 붙어있는  그 포스터를 보면서  대답을 했습니다.

비 개인 오후를 좋아하세요?  네 무척 좋아합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비 개인 오후를 좋아하실거예요. 어제도 그런 시간이 있었습니다.
아침부터 내리던 비가 갑자기 햇살에 자리를 비켜주던 시간  오후 5시가 넘으니  갑자기
태양이 뜨더군요.  바로 카메라 들고 나가봤습니다.  여름하늘은  정말 매직이라고 불릴만큼 놀랍고
변화가 많은 하늘이라서 하나의 무언극을 보는 모습입니다.

안양천으로 나가봤습니다. 아파트에 둘러쌓여 있어서  안양천에 나가야 이 풍광을 담을수 있을것 같아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단에는 채 마르지도 않은 빗방울이 걸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그치니 사람들만 좋아하는게 아니네요.  곤충과 새들이  아주 즐거워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은 많이불었습니다.  흙탕물로 변한 물들이  한강으로 한강으로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도 많이 보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라인 트랙에는 사람들이 없네요.  비때문에 없는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가의 강아지풀에도 생기가 돋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색이 정말 파랬습니다. 너무 파랗게 칠해져서 넉놓고 봤습니다.  지금 사진의색으로는 표현할수
없는 자연의 색이였습니다.  카메라가 그 빛과 색을 다 담지 못하는것을 느끼게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팔꽃이 강한 생명력을 잘아하듯이 용트림을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도로위에 고인 물에 파란 빛이 같이 고여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 잠자리가  알을 낳고 있는듯 하네요.  힘있게 꺽은  꼬리가 인상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양빛에 반짝이는  물방울들이 사뭇  보석과 같아 보입니다.  너무나 황홀경이라서  여러장을 찍을려고
했는데  풀잠자리가 유혹해서 풀잠자리 사진찍다가 태양이 구름뒤루 숨어서 놓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하늘은  눈물 뚝뚝 흘린후의 개운함이라고 할까요?  그런 표정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제가 썬도그로 알고있던 채운을 처음으로 봤습니다.   카메라로 담으니까 제대로 나오지 않는
모습이 있는데 어제 전 분명히 채운을 봤습니다.   하늘에  무지개빛이 살짝 보이더군요
그것도 두군데서요.  구름속에서 무지개빛을 발하고 있는데요.  어제 날씨가 무지개가 뜰만한 조건이었는데
무지개가 안뜨더군요. 대신에 구름에 무지개를 만든듯 합니다. 연신 셔터를 눌렀지만  카메라가 못따라 가는지
올곧이 담지는 못했네요.


여름이 주는 선물중에 하나가  무지개와 이런 맑게 개인 모습인데요.
어제 그 선물상자 마구 풀어해쳐서 본 느낌이었습니다.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