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책을 좋아하다보니 책을 향기를 쫒게 되나봅니다.
예전에 마포에 출판사가 많았는데 요즘 대부분의 출판사들이 파주로 이주했습니다.

파주는 이제 거대한 출판도시가 되었습니다.  그 파주출판단지 북시티에 갔다왔습니다

차가 있으면 자유로를 타고 가시면 되지만  저는 차가 없기에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대중교통은 2호선 합정역 1번출구에 나오시면 2200번이 있습니다. 다른 교통편도 있지만
다른 버스들은 일산신도시를 지나가고 정류장마다 멈추기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합정역에서 바로 한번에 가는  버스가 2200번 버스입니다. 배차시간은 1시간에 한대 정도로 알고 있습니다.
만약 가시게 되면 시간을 체크해 보시고 가시길 바랍니다. (031-949-6040)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파주를 본 느낌은 한적한 건축가들의 도시같더군요.  헤이리는 예술인들의 마을답게
제도권 밖의 자유로운 건축들(정형화 되지 않은)이 눈요기꺼리였는데 파주출판도시도 마찬가지로 정말 근사하고 눈이 즐거운곳이였습니다. 헤이리와의 차이점이 있다면 건물들이 헤이리의 수배는 더 크다는 것과  사무공간이라는 점이죠
헤이리가 소비,예술, 쉼의 모습이라면  파주출판도시는 생산, 오피스, 그리고 낭만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낭만의 이유는 바로 이 갈대샛강떄문이었습니다.  파주출판도시(이하 북시티) 한가운데를 지나가는 강인데요
강인것 같기도 하고 습지같기도 하고  엄청난 갈대가 부초처럼 서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앞에 물이 없었다면 멀리서 보면 잔디밭으로 보일정도로 물위를 가득 채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 같기도 하고 신기해서 찾아가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지켜봤는데 가정집도 있는것 같고 사무실도 있는것 같구 오피스텔인가했는데  갑자기 수위 아저씨가 사진찍지 말라고 하시네요.  대번에 알았죠. 아 주거시설이구나.  아파트만 보다 저곳을 보니 왠지 저런곳에서
살고 싶어 지네요. 예전에 이곳을 TV에서 얼핏본것 같은데 저 뒤에 바베큐굽는 마당도 있구 이웃들과
다과도 나누고  근사하게 사시더군요.  다 같은 직종에 근무하다보니 더 쉽게 친해지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은 김영사입니다. 베스트셀러 제조기라고 할만큼 김영사 책들이 한때 내놓기만 하면 베스트셀러가
되던떄도 있었습니다. 지금은 예전 명성보단 못하는것 같습니다.  건물이 참 특이해서 가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겨진듯한 모습인데  참 멋진 건축물이더군요.한참을 주변에서 머물게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앞에는 나무로 얼기설기 만든 의자도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른손카드, 팬시사업의 거성이죠.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건물참 크더군요. 코르텐(Cor-Ten)강판을 이용해 녹슨 외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파주는 포스트 제목처럼 녹슨도시의 느낌이 들게 하는데 이 코르텐(Cor-Ten)강판을 이용한 건물들이 많았습니다. 헤이리에도 그런 건물들이 많던데 이곳도 그렇더군요.

파주 북시티의 가로등은  이 코르텐 강판을 이용해 새웠더군요.  가까이 가서 만져보니 녹이 묻어 나옵니다.
이런거 바람에 날리면 안좋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이 파주 북시티를 한눈에 볼수 있구 메인이 되는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건물입니다.
호텔도 있구 커피숍, 중고서적 판매하는곳등  바이어들을 위한 쉼터같은 곳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렇게 거대한 건물 외벽이 모두 녹슨 철로 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건축외장재의 하나라고 erte님이 알려주셨습니다. 코르텐(Cor-Ten)강판을 이용한것이라고 합니다.  일부러 녹이슨 철판을 이용해 고풍스러운 모습과
함께 페인트를 사용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라고 합니다. 이 코르덴강판은  5년동안 점점 부식되다가 외피가 스스로 부식에 강해지는 강판입니다. 마치 피를 흘리다가 헤모글로빈에 의해 지혈이 되는 것과 같네요.
건물이 살아 있다는 느낌도 듭니다.

 이 건물이 처음 세워졌을때는 일반 강철이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스럽게 녹이 습니다. 한 5년동안 철이 녹이 슬면서 방문자들의 눈을 즐겁게 해줍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건물 외벽의 색이 달라지는것이죠.  그러나 이런 외장재를 쓴 건물은 드물것입니다.
코르텐 외장재 가격이 비싸다고 하네요.

더 자세한 내용은
http://cafe.naver.com/archidrowing.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910

에 있습니다.

아마 코르덴이 요즘 건축 트랜드인가 봅니다.
위의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는 건축가 김병윤씨의 작품입니다. 아마 국내에서는 코르덴 외장재를 쓴 가장 거대한 건물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안으로 들어가니 조형물도 코르덴으로 해놓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랜선과 전화선등은  이렇게 노출시켜 놓았습니다. 뭐 좋아보이긴 한데  악의를 가진 사람이 사다리 타고  올라가서 가위질 하면 난감하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앞에 보이는 서점이 중고서적을 판매하는 가게입니다. 들어갈려고 했는데  아르바이트인듯한 직원이
퇴근시간이라고 해서 안된다고 하네요.  시계를 보니 5시 55분을 가르치고 있었습니다.
자기 가게가 아니니 공무원인듯한 행동에  잠시 야박하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게 주인이였다면
양해를 구하면 될듯한데 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뻘겋게 녹슬었다가 바로 이런 느낌이더군요. 사진은 약간 더 붉게 나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색이 제대로 느낌이 사네요.  최근에 예지미인이라는 CF에 보니  이곳에서 촬영한듯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이슨 외장재에 비가 내리면 녹물이 저렇게 흘러 내립니다.  거대한 야생동물이 피를 흘리는 모습과도
같아 보이네요.  멋진 풍경을 만드는  이 녹슨건물  파주북시티의  랜드마크일듯 합니다.

포스트가 길어 출판사 소개는 다음에 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iveis.tistory.com BlogIcon 산다는건 2008.05.25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군요. 그냥 아무 생각없이 거닐어 보았으면 좋은 동네(?)입니다.

  2. Favicon of http://jm.ufree.kr BlogIcon 코프 2008.05.25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네요...
    한번 쯤은 가보고 싶은...


    p.s 녹물이 흘러서 흙이나 강으로 흘러들면 중금속 오염이 안되나요 -.-)
    만약 오염이 된다면 윗 본문의 '페인트를 쓰지 않아 친환경...' 은 아무래도...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5.25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문제인듯해요. 이 코르텐외장재는 최근에 국내에서 좀 인기가 있는데 비판도 많은 외장재입니다. 녹물도 그렇고 철가루가 바람에 날리기도 하구요.
      한국이라는 사회가 어떤 트랜드다 하면 쏠리는 경향이 좀 있긴해요.

  3. Favicon of https://endy.pe.kr BlogIcon 엔디 2008.05.26 0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주 출판도시는 한길사와 열화당이 주도해서 디자인한 도시로 유명합니다. 갈 때마다 똑딱이 디카로라도 몇 장 담아오고 싶었는데 대신 소원을 풀어 주시네요. ^^
    저는 열린책들 건물을 좋아합니다. 그 안에 한 번 들어가보고 싶어요. ^^ 들어가시려고 했던 헌책방은 '아름다운 가게'의 북시티점입니다. (사실 건질만한 책은 많지 않습니다. ^^)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i20 BlogIcon 이리나 2008.05.26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건물들이 많군요 그나저나 바른손 카드!!! 엄청 그리운 이름입니다 ;ㅅ;

  5. Favicon of http://blog.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5.26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한것 같아요

  6. Favicon of http://hssuh.tistory.com BlogIcon 환수 2008.05.27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곳을 가 봤는데, 이렇게 더 자세한 글과 사진으로 보니 참 꼼꼼하게 안 봤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코넬대에 가도 꽤 큰 건물이 코르텐 외장재로 마감이 돼 있는데, 거기는 비의 산도가 약해서 외장재가 벌겋게 부식이 되지 않고 거무튀튀하게 됐다고 하더라고요... 빨간 게 더 이쁜 것 같은데...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7. wws0222 2009.03.22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그 건물은 김영사가 아니라 보림출판사 입니다.

    사진으로 보니 느낌이 좀 다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