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아프리카 아이들이 아프리카를 찍은 '꿈꾸는 카메라' 본문

사진정보/사진전시회

아프리카 아이들이 아프리카를 찍은 '꿈꾸는 카메라'

썬도그 2013. 4. 16. 09:04
반응형


아프리카 하면 떠오르는 것은 가난입니다. 가난한 나라들이 참 많죠. 이런 아프리카 나라들을 많은 나라들이 지원을 합니다. 
대부분 먹고 사는 데 필요한 식량과 옷 등의 지원을 많이 합니다. 그러나 세상은 빵과 옷 만으로 살 수 없습니다. 아무리 가난하고 못 먹고 산다고 해도 다양한 체험을 하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이 아프리카에 사진 찍는 즐거움을 전해주는 분들이 있습니다. '꿈꾸는 카메라'를 처음 알게 된 것은 2010년이었습니다. 서초동의 한 갤러리에서 본 사진전에서 많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유명 사진작가나 유명 연예인이 아프리카 아이들을 병풍처럼 세우고 찍은 그런 감성적인 사진들이 아닌 아프리카 아이들이 직접 자신들의 친구 그리고 엄마 아빠와 주변 풍광을 찍은 사진이었습니다. 

네 사진들은 조악했습니다. 하지만 그 조악함을 넘어서는 따스하고 흐뭇한 시선이 있었습니다 마치 아장아장 걷는 아기들의 재롱들 같다고나 할까요?


이 '꿈꾸는 카메라' 프로젝트는 차풍 신부님이 기획한 프로젝트였습니다.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뭘 선물 할까 고민을 하다가 빵 말고 줄 것이 없을까 고민을 하다 차풍 신부님이 좋아하는 사진 찍는 법을 전해주자고 생각하고 1회용 카메라를 들고 아프리카에 갑니다. 

그리고 그 카메라를 잠비아 아이들에게 나눠주고 다 찍은 후에 가져오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사진 찍는 즐거움을 알려주고 싶었고 아이들은 사진을 찍은 후에 다시 카메라를 가져왔습니다. 그 가져온 1회용 카메라를 서울로 가져와서 하나씩 다 인화를 하고 다시 아프리카로 인화한 사진을 가져가서 아이들에게 나눠 줍니다. 

꿈꾸는 카메라의 시작은 잠비아였고 그때는 약 2천개의 1회용 카메라가 사용되었습니다. 
1회용 카메라 가격이 약 1만원대 후반이었는데 이 2천개는 누구 돈으로 샀을까요? 잘은 모르지만 후원이 없으면 모두 차풍 신부님 돈을 샀을 듯 하네요.  잠비아 전시회가 2010년에 있었고 지금은 후원하고 자원봉사하고 함께 동참하는 사람들이 늘었지만 초기에는 차풍 신부님 개인 지출이 꽤 많았을 듯 하네요


지난 2013 사진영상기자재넌에서 꿈꾸는 카메라는 사진전과 강연을 했었습니다. 저도 살짝 작은 도움을 줬습니다. 


사진집, 미니액자,  핀버튼 등을 판매합니다. 


꿈꾸는 카메라는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사진 문화를 전달해주는 프로젝트입니다. 
뭐 메인이 되는 분이 차풍 신부님이라서 혹자는 종교 행사 아닌가 하지만 종교 단체 행사는 아닙니다. 오히려 사진을 참 많이 좋아하는 신부님이 아프리카 아이들에게도 사진 찍고 보는 즐거움을 전해주는 사진 프로젝트라고 보시면 됩니다.

2010년에는 잠비아만 갔는데 지난 3년 사이에 몽골, 부룬디, 라오스, 스리랑카, 차드 그리고 한국에서도 이 꿈꾸는 카메라 프로젝트가 진행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후원과 참여로 이렇게 점점 크게 성장을 했네요. 

솔직히 이 프로젝트 진행하기 쉬운 것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이걸 현실화 시키는 차풍 신부님의 노력과 후원자들의 정성이 이 어려운 프로젝트를 계속 힘들지만 밝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전은 사진영상기자재전 B홀에서 진행 되었습니다.  한장 한장 한참을 들여다 봤습니다


사진작가가 찍은 전형적인 아프리카 아이들의 사진 예를 들어 힘들어서 울고 있거나 아니면 조증 걸린 아이들 처럼 너무 생기있고 밝게 웃고 있는 모습 속에서 희망을 느낀다!! 식의 스테레오 타입의 사진들이 전혀 아닙니다. 

그냥 일상입니다. 숙제하고 있고 오토바이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은 영락없는 우리들의  일상 사진의 포즈입니다
이래서 제가 이 꿈꾸는 카메라 사진을 좋아합니다. 아프리카의 전형적인 이미지인 가난하고 힘들고 아니면 너무 밝게 웃는 조울증 걸린 사진들이 아닌 평균적인 삶의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사람들이라고 하루종일 배고파하면 힘들다고 울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건 우리가 가진 편견일 뿐이죠.
사람은요. 부자나 가난한 사람이나  잘사는 사람이나 못사는 사람이나 다 비슷한 고통을 안고 삽니다. 부자라고 1년 내내 행복하고 가난하다고 1년 내내 우울해 할까요? 그냥 자기에게 주어진 삶을 견딜 뿐입니다.  따라서 일방적으로 어디에 살면 모두 불행할거야 어디에 살면 무조건 행복할거야라고 하는 것은 정말 편견 그 자체입니다.


이 아이들 보세요. 그냥 평범한 우리들의 모습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다른 것이 있다면 우리는 디지털 액정 디스플레이가 있어서 잘못 찍으면 다시 찍지만 필름 1회용 카메라라서 찍은 사진이 어떻게 담겼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얼굴 반만 나오기도 하죠. 그러나 이런 사진들이 더 정감이 있습니다. 



외부의 시선이 아닌 내부의 시선을 담은 아프리카. 그들의 사진들이 더 와닿는 것은 그들 스스로가 찍은 사진이기 때문입니다. 
어떠한 사진교육도 받지 않은 아이들이 사진을 찍으면서 느낀 즐거움. 이 즐거움이 사진에 묻어나는 듯 합니다. 




꿈꾸는 카메라는 라오스도 갔습니다. 사진들이 담은 피사체를 보니 친구, 엄마 아빠 동생 등 가까운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사진이 귀하고 카메라가 흔하지 않는 나라이기 때문에 가장 소중한 사람들을 찍은 듯 하네요

카메라가 흔해서 그런 걸까요?
우리는 왜 가족들의 사진 어머니 아버지의 사진을 찍지 않을까요? 수백만 원 짜리 DSLR을 사서는 나와 별 상관 없는 사람들을 많이 찍습니다. 저도 반성합니다. 저는 찍어도 찍은 사진을 어머니 아버지에게 인화 해서 드리질 못했네요. 
라오스 꼬마 숙녀 사진은 참 맑고 곱습니다. 


사진들 중에는 웃음이 저절로 나오게 하는 사진들이 많았습니다. 이 사진도 참 재미있죠. 머리에 손을 올리고 웃고 있는 아이
아마 친구가 찍어준듯 한데 캔디드 사진인가 봅니다. 방심 했을 때 찰칵!!


우리나 아프리카나 비슷하네요. 우리는 벚꽃 피면 벚꽃가지 얼굴 옆에 놓고 사진을 찍는 데 이 소녀는 집에 있는 꽃병을 들고 찍었습니다. 촌스러워 보일 수 있지만 인물 사진을 찍을 때 그 인물의 이미지가 연상되는 소도구를 이용하는 것은 아주 좋은 인물사진 팁입니다. 적극 활용하세요. 


빛이 아주 좋은 사진입니다. 



잠시 꿀잠을 주무시는 듯한 어머니. 아들내미가 찍어준 듯 하네요.



몽골 사진인데 한 뚱뚱한 아이의 포즈가 너무나 재미있습니다.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 강호동씨

아! 이런 역동적인 사진을 찍는 것을 보면 사진가의 피가 흐르는 것은 아닐까 하네요


한 참여자의 강연을 들어 봤습니다. 여러 나라의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사진에 대한 에피소드를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차드가 가장 힘들었다고 하네요. 차드는 아프리카에서도 가장 가난한 나라인데 여러가지로 불편한 상황이 많았나 봅니다. 

쉽지 않겠죠. 하지만 이런 후원자와 자원봉사자 혹은 참여자들 때문에 차드의 어린이들도 사진 문화를 접할 수 있게 되었고 사진 찍고 찍히는 즐거움 사진을 보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을 것 입니다. 

일본 애니 '추억은 방울방울'에서 열대 과일인 파인애플을 보고 온 가족이 모여서 맛도 보고 냄새도 맡는 장면이 나옵니다. 
지금이야 마트가면 싸게 사서 먹을 수 있지만 처음 맛 보는 파인애플을 조금씩 오래 오래 먹었던 우리들 처럼 이 아이들에게 카메라는 우리에게 있어 바나나와 파인애플을 먹는 경험 같은 색다른 경험이었을 것입니다. 


어쩌면 꿈꾸는 카메라는 바나나와 파인애플이 귀하던 시절 한 외국인이 동네에 와서 파인애플과 바나나를 맛좀 보라고 내놓는 것과 같은 느낌이지 않을까요?






꿈꾸는 카메라는 계속 진행되고 후원자와 참여자를 받고 있습니다

꿈꾸는 카메라 홈페이지 http://cumca.co.kr/ 에 가면 보다 많고 선명한 사진들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반응형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