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카메라 선정 기준이 색감이더라구요.
캐논은 인물사진에 좋고 니콘은 풍경사진에 강점이 있고    올림푸스는 스냅사진에 좋고
뭐 이런식으로 카메라 제조회사들마다의 자잘한(제가 보기엔 도친개친이고  후보정 하면 차이점도 없지만)
색감 차이로 카메라 선택 기준이 바뀌기도 합니다.

저는 색감차이까지 느끼는 눈을 가지지도 않았고 색감에 크게 관심은 없습니다.
그냥 싸면서도 P모드(P모드 무시하지 마세요. 제조회사들의 기술이 총집합된 모드가 P모드예요)로 찍으면 실패하지 않는 사진
만들어주는 카메라를 사용합니다.  그런 이유로  실패하지 않는 니콘을 옹호하는데요. 

솔직히 필카시절 니콘의 명성은 대단했죠. 얼마전 읽은  '빅 픽처'라는 소설에도 주인공이 니콘을 칭송하더군요.
실패하지 않는 카메라 니콘.    하지만 디카로 넘어오면서 캐논에게 추월당하고 뒤늦게 추격하는 모양새입니다. 지금은 어느정도 캐논과 어깨를 다시 나란히 하는 정도가 되었지만  니콘이  디카시대를 좀 늦게 준비하는것은 큰 판단착오임은 확실합니다.  캐논처럼 미리미리 준비했음 좋았을 텐데요.

그런것도 있을거예요. 캐논은 디카와 비슷한 전자식 카메라에서 강점을 보였어요. EOS  전자식 카메라 씨리즈는 베스트셀러였고 저도
한대 가지고 있습니다  전자식 카메라 강자가  디카로 넘어가는게  니콘보다는 편했겠죠

각설하고.  요즘은 개나 소나(?) DSLR를 들고 다니기에 비슷한 사진이 범람하고 있습니다.
분명 3년전만해도  똑딱이 사용자가 대다수였고 소수가 DSLR을 소유하던 시절은  발로 찍어도 DSLR사진이 뛰어나 보였죠.
저 또한  언젠간 기필코 DSLR을 사겠다는 집념아래  똑딱이로 수련을 했습니다.

그리고 DSLR을  구입한후 한 1년은  차별성면에서 뛰어났죠
그러나  2010년 지금은 태반이 DSLR을 가지고 블로그에 사진을 올리기에 내 사진이 뛰어나다고 할 차별성이 하나 사라졌습니다.
화질면에서 뛰어난 차별성이 사라진 모습이죠.  여전히 똑딱이 그것도 액정이 2인치도 안되는 2천년대 초 발매한 디카를 사용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지난 전주여행때  여고생 일당(?)이  저에게 똑딱이를 드리밀면서 아저씨! 여기 누르면 되요~~~ 라고 받아든 똑딱이는
20002년경에 나온 정말 오래된 디카였어요. 

이렇게 오래된 똑딱이를 가진 분들도 많지만 유난히 블로거들은 DSLR을 가진 분들이 많더라구요. 

자~~~ 이제  모두가 DSLR을 가졌습니다. 그럼 이 차별성을 어디서 찾아야 할까요?
똑딱이요?  노노노노 똑딱이는 충분히 많아요.    네 맞아요~~~~ 필카로 돌아가면 됩니다.  

유명출사현장에 가면 요즘 심심찮게 필카 사용자들을 많이 봅니다.
저는 그분들을 보면 그런 생각을 해요.   부지런 해야 할텐데라는 생각과 함께(왜냐면 현상하고 필름 스캔하고 그걸 블로그나 카페에 올려야 하니까)   차별화 되는 사진을 찍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몰랐는데요. 필카 색감이 디카와 확실히 달라요
예전에  필카로 찍고 필름스캔해서 블로그에 사진을 올리는 분을 알게 되었는데  참 신기했어요
색감이 디카에서 나올 수 없는  색감이었죠.  그렇다고 후보정으로 필름 모드 필터로 변환할 그런 조악한 수준이 아니였죠

너무 장광설이네요.  그만 이야기 할께요 저도 지치네요
이 카메라 이름은  Sprocket Rocket입니다.  로모카메라 같이 주변부가 좀 어두워지는 비네팅 효과가 나요
그런데 좀 다른점은  파노라마 카메라예요.   로모형태 카메라라서 가격도 싸요. 90달러 밖에 안해요

일단 이  Sprocket Rocket라는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을 보세요











전형적인 로모카메라 형태네요. 가운데는 노출 오버되고 주변부는 다크써클처럼 어둡네요
그러나 넓어요. 거기에 필카 느낌의 우유빛깔 느낌도 나구요


How to use the Lomography Sprocket Rocket - Loading the film! from Lomography on Vimeo.



필카 필름 끼는 방법과 똑같네요. 다만 후면 뚜껑이 착탈이 되고 안되고 차이네요.
저 영상을 보니  대학시절 필카 필름 끼는 방법 여자후배들에게 알려주던 생각이 나네요
정말 별거 아닌 기술인데도 으쓱하면서 필름을 끼워주던 모습

생각해보니  디카시대로 와서 저런 난위도 있는 기술이 필요하지 않게 되었네요
모든것을 오토로 놓고  그냥 반셔터만 알면 되니까요. 반셔터로 띠리리릭~~~ 소리나면  그 때 꾹 누르라고 알려주면 끝이죠

차별성을 위해서  디카로 갔다가 다시 필카로 향햐는 이 행렬, 또 다른 차별화와 변별성을 위해서 어디로 가야 할까요?
남들이 절대 사기 힘든 오백만원짜리 DSLR,  혹은 렌즈???  경제적인것은 엔트리 DSLR아니  똑딱이라도  특이한것을 찍어보세요
남들이 찍지 않는  소박한것, 그것도 너무나 평범한것들 그렇지만  아이레벨(눈높이)에서 찍은게 아닌 하챦은 피사체에서 보는 시선으로
담는 모습,  혹은 시간을  늘리거나 줄이거나    가까이서 보거나(접사) 멀리서 보는 (하이앵글이나 광각렌즈) 시도를 해보면 차별화가 되겠죠


DSLR이렇게 찍으면 쨍하다~~~ 라는 책을 읽어보시고 그걸 마스터 했으면 이제 차별화의 여행 변별성의 기차를 타고 남들과 다른 사진 담기를 해보세요.  그게 오래되고 쌓이고 쌓이면 작가의 길이 보인다니까요


사진출처 http://sites.lomography.com/sprocket-rocket/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