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출근길에 한번이상 타는 에스컬레이터. 계단보다 무척 빠릅니다.  그러나  매일 타다보니 이것도 느려 보이더군요. 몸은 편하지만 느릿느릿 올라가고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 안에서 연신 시계를 보면서 에스컬레이터에서 걸어 내려 갑니다.


그런데 그 계단을 미끄럼틀로 내려간다면 어떨까요?
폴크스바겐이 그 상상을 현실화 시켰습니다.

바지가 타지 않을까 걱정이 살짝 되기도 하지만  정말 재미있는 미끄럼틀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