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지도서비스 공식블로그에서  산까지 로드뷰가 들어간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을 읽고 조금은 뜬금없어 했습니다.  산을 왜 스캔하지? 등산객이 폭발적으로 늘어선것은 이해 하지만 다음에서는  특별히  득 될것이 없을텐데라는 생각이 듭니다.  산행의 묘미는 정해서 가는 것 보다는 그때 그때 코스를 바꾸는 묘미도 있습니다. 또한   모르고 가면 더 즐거운 풍경들을 만날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금은 이상하고도 낯설게도 산까지 로드뷰 한다고 하네요. 이건 로드뷰의 롤모델인 구글스트리트뷰도 하지 않았던 모습입니다.
미국과 한국은 틀리긴하죠. 한국처럼 전국토의 70%가  곳과는 분명 다르긴 한데 산에는  음식점도  마트도 주차장도  병원도  아무런 것이 없습니다. 로드뷰의 장점은 도로정보를 360도 파노라마 사진으로 제공해서   정확한  위치및 현지를 미리 볼수 있어서 좋은 점이 있습니다.

제가 제주도 여행을 계획한다면 가장 먼저 볼곳이 다음 로드뷰입니다.  로드뷰로  여행위치를 미리 다 확인해 보고 코스를 정하고 계획을 짤 것 입니다.  그러나  산은 다릅니다.  산에는  필요한 정보가 하나도 없습니다.  능선이나 등산코스를 미리 알수 있다는 점이 있긴 한데 산 몇번 가보면  금방 알수 있습니다.   요즘 산들은  산에  푯말들이 많아서  어떻게 가야 할지 잘 알려줍니다.

다음 산악로드뷰가 원하는것은  가을 단풍으로 물든 아름다운 한국의 산을  소개한다는 목적이라면  수긍이 가지만 
그걸 담기위해 그 많은 투자를 하는것은 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특이함은 있지만  생뚱맞음이 더 크네요.

다음 로드뷰는 실내로드뷰까지 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업체에 돈을 받고  카페나 음식점 혹은 전시장을  360도 카메라로 스캔해서  로드뷰와 연동하는 서비스를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업체들은  인테리어에 자신이 있다면  로드뷰와 연동해서 자신들의 가게 풍경을 360도로 보여줄 수 있을 것 입니다. 또한  카페나 가계 홈페이지와 연동시킬수도 있구요

확장성은 무궁무진 합니다.

그러나 산악로드뷰는  좀 이해가 안가네요.  산에 사는 다람쥐가  로드뷰 할것도 아닐텐데  등산객을 위한 서비스인지 아님  한국의 아름다운 산을 소개할 목적인지 좀 헤깔리네요.  그리고 산은  도로와 달라서  산속에서 보면 그 산이 그 산 같고 그 길이 그 길 같아 보입니다. 
따라서 보는 재미마져도 없다는 것입니다. (단풍들면 또 다른가요?)

여하튼 생뚱맞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르릉 2009.10.19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구글은 별자리랑 바닷속 지도는 왜하는걸까요?

    그냥 느낌이 남이하면 불륜이고 내가하면 로맨스풍으로 들립니당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10.19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어도 바다와 별은 어떤 정보라도 제공하고 있지 않나요?
      그런데 산은 다람쥐 개체수나 바위갯수를 고객에게 알리는 걸까요? 어떤 정보가 있어야죠. 끽해야 등산로 아닙니까.

      제 말은 그냥 다음맵에서 서비스하는것은 뭐라고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로드뷰는 오바라 이거죠. 바다속을 로드뷰해보세요. 물고기 지나가는거 보는게 신기할까요? 그건 아니지 않나요. 맵이 아니라 로드뷰말하는 겁니다. 요지를 잘못 해석하셨네요

  2. 네몬 2009.10.19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사용자의 몫으로 남겨두면 되지않을까요?
    썬도그님이 생각치도못한 유용성을 각자의 사용자가 발견하여 이용하다보면
    괜히 서비스하는것은 아닐거라고 느낄수있지않을까 싶네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10.19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야 유용성을 거의 느끼지 못하지만 다른 사람은 느낀다면 할말이 없지만 제 짧은 머리로는 이해가 안되네요

      제가 걱정하는것은 애먼곳에 에너지 소모하면 정작 다른 서비스들의 출시가 늦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3. Hans 2009.10.21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안다녀 보셔서 그렇습니다. 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길을 얼마나 정확히 알고 가는가입니다. 지리산이야 이정표가 잘되어 있고 길이 명확해서 특별이 뷰가 필요하지는 않지만 백두대간이라든지 기타 정맥등 산악회를 이용하지 않고 홀로 산행하시는 분들은 길을 알기위해 수많은 산행회의 사진들과 지도들을 검색하고 산행을 합니다. 이런 기능이 다음 지도 있다면 매우 유용하다고 생각되는군요. 근래 산악인구가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리산을 시작으로 전국 국립공원, 100대 명산, 1대간 9정맥을 모두 만들었으면 좋겠군요... 제 의견입니다.. ^^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10.21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말은 로드뷰는 필요없고 다음맵으로 해도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로드뷰로 산을 휘젖고 봐도 산은 변화무쌍하고 나무들만 있어서 별 효과가 없을듯 하네요

      요즘 산에 이정표가 얼마나 잘 되어 있는데요

    • pre 2010.02.25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주인 분이 산을 안 다녀보신거 같습니다. 뷰가 있으면 아무튼 도움이 많이 되는 건 사실이죠.. 계절에 따라 길잃기도 쉽고 그런데...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0.02.25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블로그의 산행기를 안보셨나 보네요. 도움이 될까요? 계절에 따라 길 잃기 쉽다면 계절마다 스캔을 해야겠네요?

  4. edbera 2010.06.06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드뷰는 일종의 인프라입니다. 산악로드뷰자체만으로는 아무의미가 없어보일지 몰라도 저기에 추가적인 서비스가 융합되는 즉, 매쉬업된다면 어떤 재미난 서비스가 탄생할지 모르죠. 산악로드뷰지도상에 누군가가 매주 산에올라 찍은 나무의 사진을 링크로 누적시킨다면 어떨까요? 맵에서는 줄수없는 세밀한 감성이 로드뷰에는 있지요. 저도 지금으로썬 불확실하지만, 뭔가 새롭고 재밌는게 많이 나오지 않을까요? 우선은 지켜보시는게 어떨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