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도박을 거의 못하고 안합니다.  고스톱조차도 잘 하지 않습니다. 다만 아이팟터치로 하는 고스톱은 귀가길에 무료할때 하죠.  그러나 돈을 걸고 하는 고스톱은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런 이유로 경마장과 경륜장을 한번도 안가봤습니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빌딩 5층인가에 토요일마다  사람들이 북적이더군요.  뭔가해서 들여다 봤더니  TV경마장이더군요.

그런 안좋은 이미지가 더해지면서 더더욱 경마장에 안가게 되더군요.
친구가  경마장이 꼭 그렇게 부정적인 이미지만 있는게 아니다라면서  하루에 1만원정도 예상하고 가볍게 하고 오면  그것만큼 값싸게 즐길수 있는 것도 없다고 하더군요.   친구는  몇번 경마장을 데이트 코스 삼아서 가볍게  즐겼고 그 이미지로 인해 저도 경마장에 대한 이미지를 좀 바뀌게 되었습니다.

맞어.  뭐든  사람행동하기 나름이지,  물을 뱀이 먹으면 독이되지만 소가 먹으면 우유가 되듯이 라는 생각을 가지고  올해초에 경륜장에 구경을 갔습니다.  집에서 가까워  자전거를 타고 가봤는데  생각보다  깔끔하고  놀기 좋더군요. 뭐 한경기도 하지 않고 구경만 하고 왔습니다.

지난주 일요일  친구가족과 함께 경마장으로 놀러갔었습니다.
경마장에 공원이 있어서 놀기 좋다고 하더군요.

경마장에 공원이 있어?
응. 그  경마장 트랙이  굉장히 커,  그 트랙 안쪽에  공원이 있고 거기 안에서  인라인, 자전거, 물놀이 보트, 승마체험장등이 모두 무료라고 하더군요.

그 경마공원 탐방기입니다

경마장은 지하철 4호선 경마장역에서 내리면 됩니다.


수요일마다 1층에서  영화 상영을 해주네요. 6월달에는 워낭소리도 해주었네요.  이 영화는  모두 입장료만 내면 모두 공짜로 볼수 있습니다.  마사회에서는 창립 60주년 기념으로   말 영화의 밤을 개최한다고 합니다.

7월 25일 토요일 20시에서 22시까지  각설탕, 8월 8일에는 드리머,  8월 15일에는 스피릿을 야외공원에서 상영합니다.
그러고 보니 말은 우리 인류 역사에 가장 많이 등장하고  역사를 바꾸게 했던  동물인데 말이 주인공인 영화는 그렇게 많지 않네요. 영화 각설탕 보고 말이 각설탕 좋아하는지 첨 알았습니다.  저는 당연히 말은 말밥인 당근만  먹는줄 알았는데요.




경마공원은  트랙 안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입장료를 끊고 들어갔습니다. 입장료는 8백원입니다

멀 저리들 쳐다보시나 했는데 경마 중계방송이더군요. 

출전마들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말의 컨디션이나 상태등을  경마관중들에게 선보이는 과정이라고 하네요. 



넓은 트랙이 시원시원해 보입니다.


다들 종이를 보면서  1위를 예상합니다. 저도 1만원정도 해볼까 하다가  경마룰도 잘모르고  해서 그냥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경마장 지도입니다.  저 둥그런 트랙안에  커다란 공원이 있습니다. 저는 잘 몰랐는데  경마는 경륜과 다르게 한바퀴  1800미터를 달리고 끝나더군요. 둘레가 약 1,8키로미터라니  공원의 크기를 대충 알수 있습니다.



경마공원은  경마장건물 오른쪽으로 가면 가족공원이 있는데 그곳을 지나가면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나옵니다. 굴을 지나가면  경마공원입니다.



귀여운 조각상도 보이구요.




엄청난 인파가  몰려 들었네요.  1층은  의자가 없이 그냥 경사진면이고 2,3,4층이 의자가 있습니다.  경기 시작전 선수들이 말과 함께 몸을 풀고 있습니다.



경기가 시작되고 말들이 가쁜숨을 내뿜으면서  달립니다.   경주는  오전 9시정도 부터 시작해서  오후 9시까지 11경기정도를 하는데 한 50분에서 1시간에 한번씩만 있습니다. 말들이 달릴때 화단에 붙어서 관람들 많이 하시더군요.

어린이 승마장

공원안에는  어린이 승마체험장이 있습니다.  마사회 홈페이지(http://www.kra.co.kr/)
에서 확인해보니 100cm이상  6세에서 13세까지 어린이들에게 선착순으로 체험할수 있다고 하네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만 운영합니다.

원두막이 있는 마사골

근처 편의점에서 산 음식을  오두막에서 먹었습니다.  오두막은 2층짜리와 1층짜리가 있습니다.  총 22채가 있는데 이곳을 마사골이라고 하네요.


오두막에 있으니  여기가 경마장인지 그냥 공원이지 모를 정도더군요. 거리에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  이런저런 이야기를 편하게 나눴습니다.


공원안은  아주 특이하지는 않지만  알록달록 잘 꾸며 놓았습니다.



야생화 정원

헉, 찍고나 보니 좀비스타일로 찍혔네요. 얼굴색이 영~~




야생화 공원은  수많은 야생화가 자리잡고 있어 사진찍기 참 좋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모여서 뭘 그리 보나 했는데 이곳에서도  경마경기를 볼수 있더군요. 그리고 경마를 할 수 있었습니다.
바로 옆에 경마권 접수하는 창구도 있더군요.  가족들과 올때는  경마공원안에서 경마를 하는게 좋습니다.
다만  여긴 야외라서 에어콘이 없긴하죠. 경마장 건물에는 빵빵하게  에어콘이 나오지만

몇장 해볼까 하다가  그냥 구경만 했습니다. 늦게 배운 도둑이 날 새는줄 모른다고  흠..




공원 여기저기에 보니 똑같은 모양의 자전거들이 보였습니다. 뭔가 했는데  어린이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해주고 있더군요.
자전거와  방석,  인라인까지도 무료로 대여해주고 있습니다. 마사회가 돈을 많이 번다고 하던데  무료로 해줄수 있는 크기가 다른곳 보다 크군요.


야외 콘서트도 있구요.


얼음의자가 있는 아이스존도 있습니다. 늦게 가서 다 부셔져 있는 모습입니다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얼음테이블,의자와 얼음화채를 체험할수 있습니다.

장미원

여기도  사랑의 자물쇠가 있네요.  이 경마공원에는 저 처럼 경마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있고 돚자리 펴놓고 하는 분도 계시고  연인들도 많았습니다.


1번마 보라, 2번만 송희 3번만 수지, 4번마 다영이 보입니다.  이 장미원에는 조각과 장미가  있는데 장미는 철이 지나서 안보입니다.


밑에서 보니 말인지 개인지 구분이 안가네요.

물놀이 보트


여름에는 뭐니뭐니해도 물놀이죠.  가장 인기가 좋았던것이 이곳 물놀이 보트장이었습니다.  손으로  페달을 돌리면 배가 앞으로 나갑니다. 여기도 물론 공짜구요.



경마 승마 체험관

경마 체험관은 말 모형에 올라서 말을 탈수  있는 체험을 할수 있습니다.

어른용 아이용이 따로 있고 이곳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마공원과 가장 어울리는 사진이네요.  이 경마공원은 잔디밭이 많은데  보통의 잔디밭드은 들어가지 마세요로 바리케이트를 쳐 놓는게 보통이지만 이곳은 아무잔디위에 누어도  됩니다.

어린이 놀이터




이외에도 말사랑  미술대회도 구경할수 있었구


도자기 체험 공간도 있었습니다.  좀 아쉬웠던것은  저런 도자기 체험은  요즘 너무 흔해서  식상합니다.  차라리 종이로 말을 접거나  말모양 인형으로  간이 달리기 경주등, 말에 관련된 주제로 했으면 합니다.  주제넘는 소리같네요.



경마공원 안에는 축구장도 있습니다. 진짜 축구를 할수 있느닞는 모르겠습니다. 축구하다가 경마트랙에 공이 들어가 말이 놀라면 ^^



말 사진좀 찍기 위해서  경마장 1층으로 갔습니다. 


솔밭정원



솔밭공원은 경마공원에서 나와서  경마장 건물로 가는 중간에 있는데 여기서도   작은 라이브콘서트를 해주고 있었습니다.


이 거대한 관제탑 같은 건물은  경마경기를 촬영하는 카메라가 있는 곳입니다. 각 코너마다  경마경주를  촬영하기 위해 만든  관제소입니다.

경마장에도  저녁이 내리네요.

경마장에 자주 오는 분들은 선수들 신상을 훤하게 알고 있는듯 합니다.
어느 한 관중이 지나가시면서 신혼인데 여기서 경주하면 뭐해.. 요즘 재미좋지? 라고 하니까
기수가 네~~ 하고 씩 웃더군요.  처음에는 아는 사이인가 했는데 그런 사이는 아니였습니다.
자기 말에 대답했다고 허허허 웃으시더군요.


경마장에서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말들이  플래쉬빛에 민감하게 반응해서 경기에  영향을 주기 때문인데요.  경마장에서 플래쉬틀 터트려서 사진촬영을 하면  형사입건된다는 소리도 있더군요.  하지만 한쪽 그러니까 경마장 왼쪽 끝부분 출구쪽에는  허용하나 봅니다. 많은  DSLR유저들이 자리를 잡고  찍고 있더군요.


경마는 한번도 못하고 왔네요. 친구가 설명해줘도 당체 귀에 안들어오고 관심도 가지지가 않습니다.
집에와서 뉴스를 보니 이날  백광이라는  명마가 1년만에 복귀했다고 하더라구요.

경마는  가볍게 할때  즐거울수 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경마공원에서  휴식과  함께 가벼운 경마를  해도 좋을듯 합니다

동영상으로  담아 봤습니다





유튜브로 보기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 한국마사회 서울경마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etdolsori.tistory.com BlogIcon 민뱅이 2009.07.21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도박을 안 좋아하고 고스톱도 못 치는데 하도 직장 후배가 좋다길래 친구를 데리고 경마공원에 갔었어요. 경마는 도박이니까... 생각하고 안 하려다 공원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사천원 투자했다 2천 몇백원 건져서 친구랑 김밥을 먹고 돌아왔던 생각이 나네요. 그때 날이 좀 더워서 장미원 같은 곳은 못 둘러봤는데 사진을 보니 가볼걸... 하는 후회가 드네요~ ^-^ 세심한 사진,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7.21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재미있게 노셨네요. 저는 한게임 정도 해볼까 했는데 그냥 구경만 했어요. 하도 열성적으로 자리깔고 하는 모습들에 주눅이 들었다고 할까요

  2. Favicon of http://friendfeed.com/twinmoon BlogIcon 새벽달 2009.07.22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마공원에 가서 공원구경만 하고 오신거네요^^
    마권을 구매하는건 음.. 그러니까 즉석식 스포츠토토 라고 생각하면 되지요.
    자기가 좋아하는 팀이(경마장에서는 말이나 기수가 되려나요?) 이겨주길 바라면서 1000원정도 베팅을 하고 경주를 구경하는건 경주에 대한 흥미를 배가 시켜주는 조미료 같은겁니다.

    경마공원에 처음가면 전혀 아는 기수나 말이 없지요? 그럼 좋아하는 숫자를 택해도 되구요.
    1982년 처음 뚝섬경마장에 가서 1번 4번 말에 1000원씩 베팅한 기억이 아련하네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7.22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구녀석이 하긴 했는데 옆에서 구경만 했어요. 하는것은 어렵지 않던데요. 그냥 아무숫자나 써서 내면 되는데 ㅎㅎ 빠져들까봐서 쩝

  3. 선빈세린 2009.07.22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원은 볼만한데
    경마는 아이들 교육에 좋지 못한거 같습니다
    주변분 들이 경마해서 많은 돈을 날린거 봤습니다
    뭐 재미로 1000원 2000원 베팅거는건 재미로 한다지만
    그 재미가 끝까지 가면
    아무도 못 말리죠
    짱구도 못 말릴듯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7.22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그 경마장 안 건물은 별로 더군요. 거긴 너무 거친 말들이 오고가서 좀 있다 나왔어요. 반면 공원은 한산하구요. 경마를 재미로 하면 좋은데 죽자사자 하는 분들이 많아서

      한경기 끝나면 욕하는 사람들 있어요. 그때 어렴풋이 느끼죠.
      많이 잃으셨구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