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출처 : 네이버카페 영잘원


월간 <GUIDEPOSTS> 3월호 커버스토리입니다~
 
 
Where It Starts
 
덴젤 워싱턴이 있기까지
 
모든 성공의 배후에는 누군가가 있게 마련인데….
이 할리우드 스타를 키워준 사람들은 누구일까?
 
by Denzel Washington, Los Angeles, California
 
 
  One of my favorite verses of the Bible says, "Train up a child in the way he should go, and when he is old he will not depart
from it." Powerful words, aren't they? They remind me of how important it is to give children a firm foundation. Show me a
successful individual and I'll show you someone who had real positive influences in his or her life. I don't care what you do for
a living-if you do it well I'm sure there was someone cheering you on or showing the way. A mentor. I've had that push in my
life, going back as far as I can remember. Here's how mentors can make a difference. Here? what they did for me.

  Start dreaming. The first push outside my own home came at the Boys Club in Mount Vernon, New York. I spent a lot of
time there as a kid. My parents couldn't always be home when I was done with school. They were too busy working. My mother
worked in beauty salons. My father was a preacher. He had a couple of churches-one in Virginia, the other in New York. In
addition to that, he always had at least two full-time jobs.
  From the time I was six, the Boys Club was my whole world. I learned how to play ball there and how to focus and set my mind
on a goal. I learned about consequences and the difference between right and wrong. At the heart of the place was a force of
nature named Billy Thomas. He made each of us feel like we were something special.
  I was so impressed with him that I started to imitate him. I would walk like Billy and try to shoot a foul shot like Billy. I would try
to sit like him and treat others with respect like he did. I even practiced signing my name like Billy. There was a real flourish to
his handwriting and I used to copy it so much I can still see it in the way I sign my own name today.
  One of Billy's great innovations was to hang college pennants from the walls of the club's main hall-one for each school his
"kids" went on to attend. The deal was, when you graduated from high school and went away to college, you had to send Billy
a pennant, and he'd put it up proudly on the wall for the rest of us to see. Boston University, Syracuse, Vanderbilt, Marquette.
Schools I'd never even heard of. I used to look at these names and think, Man, anything is possible!
  Gus Williams, a great ballplayer from my neighborhood, was a couple years ahead of me. He went out to USC on a basketball
scholarship and I can still remember standing out in that hallway, looking up at his USC pennant, thinking, If Gus can make
it,hen I can make it too. I'd never been anywhere-didn't even know where California was-but if a guy from Mount Vernon
could get a scholarship to a great school, why couldn't I?

  Get to work. On Third Street in Mount Vernon there was a barber shop called the Modernistic, run by a man named Jack
Coleman. I started working there at the age of 11 or 12 because I wanted to make some money. Jack Coleman took me on as a
kindness to my mother, I'm sure, but I thought it was the best job in the world. I was Mr. Coleman's clean-up guy, but the real
money came in tips from customers. They'd step out of Mr. Coleman's chair and I'd be on them with a whisk broom, brushing off
their collar, saying, "Man, you look good. Is there anything I can do for you?" There were rewards all day long, especially if you
were respectful and solicitous.
  I also got to see how hard Mr. Coleman worked to make his business run. He wasn't just the head barber. He was like the
Modernistic's master of ceremonies, presiding over a wonderfully eccentric parade of souls. He was a strong individual and true
to his word. The shop used to close at six-thirty so the barbers could get home to their families. I'll never forget what he said
once when someone walked in there at six-thirty-five. "Am I late?" he'd asked. "No, you're early. You're first," Mr. Coleman
said. "You're the first one up tomorrow morning!"
 
  See a whole new world. For high school I got a modest scholarship to a prep school called Oakland Academy in
upstate New York. There were only about six of us inner-city kids-kids who might be labeled "troubled youth." Truth was, we
weren't troubled so much as we were caught between school and the streets. I never knew how my mother managed it,
scraping by to meet the tuition balance. Years later I was shown the old accounts ledger from Oakland, and there next to her
name were the oddest numbers: sixteen dollars, thirty-seven dollars, one hundred nine dollars. I looked at those figures and
saw my mother, breaking her back to lift me up, one small payment at a time.
  At Oakland I had an English teacher named Mr. Underwood. He always had us start the day by reading The New York Times.
In the beginning I'd just thumb through the sports pages, but over time I started to read some of the other sections. That opened
up a whole world to me. I started caring about what was going on outside my own small protected environment. Vietnam was
winding down, Watergate was ramping up, people were struggling to make ends meet-and I was soaking it all in through the
morning paper.

  Look for guidance. I ended up staying close to home when it came time for college. I went to Fordham University in the
Bronx. At first I thought I wanted to be a doctor, then a lawyer...then maybe a journalist. Midway through my junior year I was
asked to leave Fordham for a while until I figured out what I wanted to do-which is a nice way of saying I was on academic
probation. But before I left I took this public-speaking class. I'd heard it would be an easy B.
  I don't even remember the name of the old guy who taught that class. I just remember his legs were always wrapped in Ace
bandages that would come unraveled. He might have looked scattered, but his mind wasn't. What he really loved was
Shakespeare. One day he asked me to do a scene from Hamlet. I was terrified. I didn't think I could do it, but he must have
seen something in me that I didn't see in myself. At the end I was ready to race out of that classroom as fast as I could.
I promised I'd never to do something like that again.
  But that summer I was a counselor at camp and I performed on stage with my kids. We did skits, and I started to really like
being onstage. Maybe this was something I could do. After a performance a man came up to me and said,
  "Have you ever thought about being an actor?"
  "Well, you know," I said, playing it cool, "took a class in college. Played Hamlet.
 
  Believe in yourself. My second go-round at Fordham I switched to the school's midtown campus where they had a
real drama program, and I became passionate about acting. Bob Stone, my English teacher, was involved in the theater program
and knew his stuff. He'd been on Broadway with stars like Paul Robeson and Jose Ferrer and had accomplished a lot. I told him
I was serious about becoming an actor and he encouraged me. More than that, he believed in me. After I appeared in a student
production of Othello he wrote a letter of recommendation for me to grad school. What he basically said was, "If you don't have
the talent to nurture this young man, then don't accept him." I must've read that letter a hundred times. Each time I thought, Wow!
If he thinks I'm that good then I'm going to have to live up to those words. He put a fire under me. For years I kept that letter
in my pocket-still have it. Whenever things became tough, I read it. There were times I wondered if I'd ever catch my first break,
but Bob's words kept me going. I kept telling myself, It'll all work out; something big is coming. Yes, I worked hard, I made
some sacrifices until I finally made it. Yes, you could say I had some luck.
  But I also had tremendous help along the way. That was a huge blessing from God. Behind every great success there's
someone and often more than one person. A parent, teacher, coach, role model. It starts somewhere. As the Bible says, "Train
up a child in the way he should go, and when he is old he will not depart from it." There's no reason it can't start with you.
 
 
  가 제일 좋아하는 성경구절에 이렇게 나와 있다. ‘마땅히 행할 길을 아이에게 가르치라. 그리하면 늙어도 그것을 떠나지 아니하리라.’ 설득력 있는 말씀이다. 그렇지 않은가? 이 말씀을 보면 아이들의 기초를 단단히 다져 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새삼 떠올리게 된다. 성공한 사람을 보라. 그의 삶에 진정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누군가가 반드시 있게 마련이다. 당신의 직업이 무엇이든 상관없다. 당신이 그 일을 잘하고 있다면, 장담컨대 당신의 힘을 북돋워 주거나 길을 제시해 준 사람이 있었을 것이다. 멘토말이다. 내 기억이 닿는 저 멀리까지 거슬러 올라가자면, 내 삶에도 그렇게 독려해 준 사람들이 있었다. 멘토들이 어떻게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지가 여기 있다. 그들이 내게 무엇을 해 주었는지도 있다.
 
  꿈을 가져라. 가정 밖에서 처음으로 나를 독려해 준 사람은 뉴욕 주 마운트 버넌의 보이즈클럽에 있었다. 어린 시절 나는 그곳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았다. 방과 후에도 부모님은 늘 집에 계시지 못했다. 두 분은 일하느라고 너무 바빴던 것이다. 어머니는 미용실에서 일했으며 아버지는 목사였다. 아버지는 교회 두 곳을 맡고 있었는데 하나는 버지니아에, 다른 하나는 뉴욕에 있었다. 게다가 아버지는 언제나 풀타임 직장이 적어도 두 개는 되었다.
  여섯 살 때부터 보이즈클럽은 내게 세상 전부였다. 그곳에서 야구도 배웠으며 목표에 집중하여 마음을 쏟는 법도 배웠다. 옳고 그름의 결과나 차이점도 터득했다. 그곳 중심에 빌리 토머스라는 아주 영향력 있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우리 각자가 특별한 존재라는 느낌을 가지게 해 주었다.
  나는 그에게 어찌나 감명을 받았던지 그를 따라하기 시작했다. 걸음걸이도 빌리처럼 걸었으며 자유투도 빌리처럼 던지려고 애썼다. 앉는 자세며, 다른 사람들을 존중하는 법도 빌리가 했던 것처럼 하곤 했다. 심지어 내 이름마저도 빌리처럼 사인하려고 연습했다. 그의 필체는 정말 멋들어졌는데, 어찌나 따라했던지 지금도 내 서명하는 방식 속에 그 흔적이 보일 정도다.
  빌리의 일대 혁신 중 하나는, 클럽 대강당에 대학 교기校旗들을 걸어둔 것이었는데, 그의 ‘아이들’이 진학한 학교 교기가 각각 하나씩 걸려 있었다. 그러니까 우리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에 가면 빌리에게 교기를 보내야 했는데, 나머지 아이들이 볼 수 있도록 그것을 벽에 자랑스럽게 걸어 두었던 것이다. 보스턴대학교, 시러큐스, 밴더빌트, 마켓. 내가 들어 보지도 못한 대학들이었다. 나는 학교 이름들을 보면서 ‘야, 무슨 일이든 가능하구나!’ 라고 생각하곤 했었다.
  우리 동네의 실력 있는 농구선수인 거스 윌리엄스는 나보다 2년 선배였다. 그는 농구 장학생으로 남 캘리포니아 대학교에 들어 갔는데, 나는 복도에 서서 그가 보낸 USC 교기를 올려다보며 ‘거스가 할 수 있다면야 나도 할 수 있어.’ 라고 생각했던 일이 지금도 떠오른다. 나는 아무 데도 가본 적이 없어 캘리포니아가 어디에 붙어 있는지도 모를 정도였지만, 마운트 버넌 출신의 거스가 명문교에 장학생으로 갈 수 있었다면, 나라고 못할 것도 없지 않은가?
 
  일하라. 마운트 버넌 3번가에 잭 콜먼이라는 남자가 운영하는 ‘모더니스틱’이라는 이발소가 있었다. 나는 돈을 약간이라도 벌고 싶어 11살인가 12살 때에 그곳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물론 잭 콜먼은 우리 어머니에게 친절을 베푸는 차원에서 나를 고용했지만 내게 있어서는 세상에서 제일 멋진 일이었다. 나는 콜먼 씨의 청소 보조원이었지만 진짜 수입은 손님들의 팁에서 나왔다. 손님들이 콜먼 씨의 의자에서 일어나면, 나는 양복 솔을 가지고 곁으로 가서 목깃을 털어 주며 이렇게 말하곤 했다. “아저씨, 정말 멋있어요. 제가 도와 드릴 일이 있을까요?” 특히 예의 바르게 굴고 열성을 보이면 하루 종일 보상이 있었다.
  나는 콜먼 씨가 사업을 운영하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일하는지도 보게 되었다. 그는 그저 수석 이발사만이 아니었다. 줄지어 오는 별나기 그지없는 사람들을 주재하는 모더니스틱의 의전관과도 같았다. 그는 강인한 사람이었고 자기 말에 책임을 졌다. 가게는 이발사들이 집의 가족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6시 반이면 문을 닫았다. 한번은 어떤 사람이 6시 35분에 들어왔는데, 그때 콜먼 씨가 한 말이 잊히지 않는다. “너무 늦었습니까?” 손님이 물었다. 그러자 콜먼 씨가 대답했다. “아닙니다. 일찍 오셨습니다. 첫 번째죠. 내일 아침의 첫 손님이십니다.”
 
   새로운 세상을 보라. 나는 뉴욕 주 북부의 오클랜드 아카데미라는 사립학교에서 약간의 장학금을 받고 고등학교에 들어갔다. 도시 빈민가 아이들은 겨우 6명 가량이었는데, ‘문제 학생’이라는 딱지가 붙어 있었을지도 모른다. 사실, 우리는 학교와 거리를 오가며 나쁜 짓을 할 만큼 말썽을 부리지는 않았다. 나는 어머니가 학비의 나머지 분을 해결하려고 근검절약하게 살아가면서, 어떻게 용케 등록금을 해결했는지 까마득히 몰랐었다. 수년 후 오클랜드 아카데미의 옛 회계장부를 볼 기회가 있었는데, 어머니의 이름 옆에 16달러, 37달러, 109달러 등 아주 희한한 숫자들이 적혀 있었다. 그 숫자들을 보면서, 나를 잘되게 하려고 등골이 휘어지도록 일하며 매번 소량씩 갚아 나간 어머니의 모습을 보았던 것이다.
  오클랜드에는 언더우드 씨라는 영어 교사가 있었다. 그는 우리에게 『뉴욕타임스』지를 읽으며 하루를 시작하게 했다. 처음에 나는 스포츠 면만 대충 훑어보았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다른 지면들도 조금씩 읽기 시작했다. 그것이 내게 온 세상을 열어 주었다. 나는 내 작은 온실 밖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베트남 전쟁은 막바지에 이르렀고, 워터게이트 사건이 불거졌으며, 사람들은 빚을 안 지고 살아가려고 몸부림하고 있었다. 나는 조간신문을 통해 그 모든 것을 흡수하고 있었던 것이다.
 
  길잡이를 구하라. 대학에 진학할 때가 되자, 나는 집 근처에 남기로 결론을 내렸다. 브롱크스에 있는 포드햄대학교에 들어간 것이다. 처음에는 의사가 되고 싶었다가, 다음은 변호사 또 그 다음에는 아마 언론인이 되고 싶었던 것 같다. 3학년 중반쯤에 이르자 앞으로 무엇이 되고 싶은지 알 때까지 잠시 포드햄을 떠나 달라는 부탁을 받았는데, 낙제생 근신기간 중이었음을 좋게 표현한 것이다. 그런데 학교를 떠나기 전에 대중연설 과목을 이수했다. 쉽게 B학점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들었던 것이다.
  그 수업을 가르쳤던 나이가 지긋했던 분의 이름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만 그의 두 다리에 늘 에이스붕대(손목이나 무릎 등에 감는 신축성 있는 붕대 상표 중 하나-편집자 주)가 감겨 있던 것만은 기억나는데, 붕대는 자꾸만 풀어지곤 했다. 그의 겉모습은 흐트러져 보일지 몰라도 정신만은 그렇지 않았다. 그는 셰익스피어를 정말 좋아했다. 하루는 그가 나더러 『햄릿』의 한 장면을 연기해 보라고 했는데 나는 기겁을 하고 말았다. 내가 그것을 해낼 수 있으리라고 생각하지도 못했건만, 그는 내 안에서 나도 보지 못한 무언가를 봤음이 틀림없다. 끝나고서 나는 금방이라도 교실에서 쏜살같이 튀어 나갈 것만 같았다. 다시는 그런 일을 하지 않겠노라고 다짐했다.
  그런데 그해 여름, 나는 캠프에서 상담원으로 일하다가 아이들과 함께 무대에서 연기를 했다. 우리는 촌극을 했는데, 나는 무대에 서는 것이 정말로 좋아지기 시작했다. 이거라면 내가 할 수 있을 것도 같았다. 공연 후에 한 남자가 내게 다가와 말했다.
  “자네, 배우가 될 생각을 해본 적이 있나?”
  “글쎄요, 대학에서 수업을 하나 들었는데 햄릿 역을 맡긴 했죠.”
  나는 멋있어 보이려고 그렇게 말했던 것이다.
 
  자신을 믿어라. 포드햄에 복학해서, 제대로 된 연극 프로그램이 있는 도시 중심가의 캠퍼스로 옮겼다. 그러면서 연기에 열정을 품게 되었다. 영어 교사인 밥 스톤이 연극 프로그램에 관여했는데, 그 분야를 잘 알고 있었다. 그는 폴 로브슨, 호세 페레 같은 스타들과 함께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하며 많은 성과를 올렸던 사람이었다. 그에게 배우의 길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해 주었더니 그가 나를 격려해 주었다. 그 이상으로 나를 믿어 주기까지 했다. 내가 학생들이 제작한 「오셀로」에 출연한 후로, 그는 대학원에 추천서를 써 주었다. 그가 쓴 내용은 한마디로 이런 것이었다. ‘귀 학교가 이 젊은이를 길러 낼 재간이 없다면 그를 받아들이지 마십시오.’ 나는 그 추천서를 백 번은 더 읽었을 것이다. 그때마다 이런 생각이 들었다.
  ‘와! 그가 나를 이토록 좋게 생각해 주는데 그렇다면 나도 그 말에 걸맞게 살아야지.’
  그가 내게 불을 지펴 준 것이다. 수년 동안 나는 그 추천서를 주머니에 지니고 다녔는데 지금껏 가지고 있다. 일이 힘들어질 때마다 나는 그것을 읽는다. 과연 나한테도 첫 기회가 올지 의아스럽던 시간들이 있었지만, 밥이 해준 말 덕분에 나는 계속 나아갈 수 있었다. 나는 계속 자신에게 말했다. ‘다 잘 될 거야. 뭔가 큰 일이 있을 거야.’ 그렇다, 나는 열심히 노력했고, 마침내 성공하기까지 꽤 희생도 치렀다. 물론, 운도 좀 따랐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 길을 가는 내내 엄청난 도움도 받았다. 하나님이 주신 커다란 축복을 말한다. 모든 대단한 성공 뒤에는 누군가가 있게 마련인데, 대개는 한 사람이 아니라 그 이상이었다. 부모님, 교사, 코치, 역할 모델이 있었던 것이다. 그것은 어디에서건 시작된다. 성경은 말한다. “마땅히 행할 길을 아이에게 가르치라. 그리하면 늙어도 그것을 떠나지 아니하리라.” 그런 일이 당신에게서 시작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