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초가을에 개봉한 <탐정 : 더 비기닝>은 기대가 낮은 영화였지만 생각보다 꽤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미제사건 카페를 운영하는 파워블로거 강대만(권상우 분)은 식인상어라는 별명이 있는 노태수 형사(성동일 분) 근처에서 알짱거리면서 사건에 대한 훈수를 둡니다. 형사 자존심 때문에 강대만의 수사 훈수가 달갑지 않지만 영특한 머리로 뛰어난 추리를 하는 강대만의 도움을 받습니다. 직감을 담당하는 강력계 형사 노태수와 뛰어난 추리력을 갖춘 파워블로거이자 만화방 주인이자 얘 아빠인 강대만은 의기투합을 합니다

<탐정 : 더 비기닝>은 액션과 추리, 스릴, 유머를 적절하게 잘 섞은 나름대로 꽤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관객 동원 260만을 기록해서 준수한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이 영화는 2편이 나오도 재미있겠다 했는데 3년 만에 2편인 <탐정 리전즈>가 돌아왔습니다. 


다시 돌아온 탐정들 그러나 재미는 돌아오지 못하다

탐정 리턴즈

전작인 <탐정 더 비기닝>보다 더 높은 314만명이 본 탐정2 <탐정 리턴즈>는 흥행에 더 크게 성공합니다. 그러나 전 전작에 비해서 재미가 확 떨어진 모습에 적잖이 실망을 했습니다. 이 영화는 컨셉이 중요합니다. 직감과 경험이 높은 강력계 형사의 다부짐과 추리에 대한 일가견이 높은 파워블로거라는 일반인이 함께 사견을 추적 해결 한다는 자체가 흥미로운 지점이 많습니다.  이 둘의 불협화음 또는 깔끔한 화음이 영화 내내 뒤섞이면서 여러 코미디를 생산합니다. 


탐정 리턴즈

이런 불볍화음에서 오는 재미는 전작에서 다 사용했는지 <탐정 리턴즈>는 두 주인공의 불협화음이 거의 없습니다. 파워블로거였던 강대만은 운영하는 만화방도 아내 몰래 아는 형에게 팔아버리고 탐정 사무소를 차립니다. 강력계 형사 노태수도 형사를 때리치우고 탐정 사무실에 합류합니다. 


탐정 리턴즈

그러나 한국에서는 탐정이 합법적인 직업은 아닙니다. 흥신소나 심부름센터 등으로 위장 영업을 하죠. 이런 법적인 문제를 영화도 인식하고 있는지 탐정업이 지금은 불법이지만 근 미래에 합법화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탐정사무소를 엽니다. 그러나 의뢰가 들어올리가 없습니다. 이에 강대만은 경찰서 인근을 넘어서 경찰서를 배회하면서 직접 일을 따내려고 노력합니다. 


탐정 리턴즈

그렇게 노력은 하지만 일이 쉽게 들어올리가 없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경찰이 단순 사고사로 처리한 사건한 사건이 사고사가 아닌 누군가가 납치 후 살해 한 것 같다는 아내를 만나게 됩니다. 남편이 모은 돈 5천 만원이 담긴 통장을 내밀면서 살해범을 잡아 달라고 요청합니다. 이에 강대만과 노태수는 이 사건이 단순 사고사가 아닌 연쇄 살인의 의혹이 있다면서 본격 수사를 합니다. 


탐정 리턴즈

이 본격 수사에는 여치라고 불리는 전직 사이버 경찰청 수사 요원도 함께 합니다. 실종 후 죽은 남편은 형제보육원 출신으로 이상하게 최근에 이 형제보육원 출신 사람들이 여러가지 이유로 많이 사망합니다. 이 사망과 형제보육원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서 두 탐정과 여치는 형사들 대신 원장을 만나고 주변 인물을 탐문 수사합니다. 

이게 가능한 이유는 노태수 형사가 형사를 그만 둔 것이 아닌 휴직 상태에서 탐정사무소 일을 하는 양다리를 걸치고 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형사들은 노태수 형사를 선배라고 모시면서 형사들에게 이러저러한 지시나 부탁을 합니다. 아마도 탐정일이 한국에서는 불법이기에 불법을 무마하기 위한 장치 같아 보이네요.


탐정 리턴즈

그렇게 사건의 실체를 좁혀갈수록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다가 형제보육원 김정환 부장(최덕문 분)이 자신이 저지를 일이라고 자백을 합니다. 영화가 1시간 가량이 더 많은 상태에서 범인이 자백을 하니 영화가 갑자기 끝나는 건가?라고 할 정도로 맥이 딱 풀립니다. 물론 나머지 1시간을 채우려면 중간에 자백한 김정환 부장이 절대 범인일리가 없고 배후가 있다는 것을 누구나 다 쉽게 짐작을 하고 그 배후가 누구인지 영화 중간에 다 눈치를 챕니다. 이후 나머지 1시간은 범인이 누군지 알고 보기에 별 재미가 없습니다. 


TV 드라마보다 못한 재미없는 이야기에 액션도 거의 없는 <탐정 리턴즈>

탐정 리턴즈

영화 <탐정 리턴즈>는 재미가 없습니다. 전작은 그런대로 재미있게 봤고 성동일과 권상우의 캐미가 참 좋았습니다. 묵직한 성동일과 깐족 권상우의 티격태격이 흥미로웠는데 이게 사라졌습니다. 형사를 그만두지 않고 탐정일에 발을 담근 사실을 알게된 강대만이 화를 내서 티격태격 하지만 그것도 잠시 시종일관 두 사람은 다툼 대신 꾸준하게 협업을 합니다. 원래 이 두 주인공은 톰과 제리 같아야 재미있는데 개미처럼 일만 하니 재미가 뚝 떨어지네요.

그나마 서영희가 연기하는 강대만의 아내 서미옥의 일상 액션이 주는 재미는 여전히 재미있습니다. 그러나 이일화, 최성원 같은 응답하라 1988의 배우들과 손담비와 이광수를 투입해도 재미가 살아나지 않네요. 이광수가 깐족 역할과 코미디 역할을 분담하고 있지만 코미디가 깊지도 넓지도 못합니다. 


탐정 리턴즈

전체적으로 너무 밍밍한 영화입니다. 스토리도 빼어나지 못하고 영화 중간에 범인이 누구인지 대부분의 관객들이 알게 될 정도로 스토리가 이끄는 스릴이나 주목도가 떨어집니다. 사건 자체도 흥미로운 구석이 많지 않습니다. 이미 비슷한 이야기를 많이 봤기에 눈길을 끄는 소재도 아닙니다. 


탐정 리턴즈

그나마 예상 밖이었던 부분은 오히려 너무 바르게 풀어지면서 이건 뭐지? 또 다른 방식의 반전인가 할 정도로 스토리가 생뚱맞게 이어가네요. 그렇다고 액션이 많냐? 없습니다. 액션이 없다고 할 정도로 액션이 거의 없습니다. 드론을 이용한 액션과 흔한 액션이 있긴 한데 액션이 있는 영화라고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액션도 약합니다. 



탐정 리턴즈

전작보다 재미도 내용도 액션도 더 떨어졌지만 개봉 시기가 좋아서였는지 더 많은 관객이 들어왔네요. 탐정 시리즈는 2편으로 마무리 하던가 이 시리즈의 캐릭터가 주는 재미를 제대로 다시 살리던가 했으면 하네요. 탐정물도 코미디도물도 스릴러물도 아닌 아무 것도 아닌 이상한 영화가 되었네요

별점 : ★★☆

40자 평 : 때로는 돌아오지 않는 것이 더 좋은 영화도 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