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의 여성 사진작가 미하엘라 노로크(Mihaela Noroc)는 2013년부터 전 세계 50개국을 여행했습니다. 이 사진작가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여성을 카메라에 담은 The Atlas of Beauty 사진 시리즈로 유명합니다. 여성 사진작가인 미하엘라 노로크는 5월에 있는 '어머니의 날'을 맞이해서 50개국을 여행하면서 촬영한 어머니와 그 자녀들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뉴욕에서 네팔, 밀라노까지 모성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사진들입니다. 부성애와 모성애를 비교할 수는 없지만 엄마와 자식 사이가 좀 더 유대감이 깊고 친밀감이 좋습니다. 아무래도 자신의 몸으로 잉태한 존재라서 자식에 대한 애착이 강합니다. 


일본 도쿄


네팔 카투만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이스라엘 텔아비브



키르키스탄 오시



브라질 리오데자이로



독일 베를린



네팔 카투만두



인도 캘커타



이탈리아 밀란




그리스 난민 캠프



이디오피아 바히르 다르



과테말라 산 안토니오 아과스 깔리엔떼스



몰도바 키시너우



중국 광저우



이란 테헤란



미국 뉴욕

아쉽게도 한국은 없네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신기하게도 그 나라의 문화와 인종 느낌이 사진에 아주 잘 반영되어 있습니다. 사진만 보고 국가를 대충 맞추겠더라고요.

미하엘라 노로크(Mihaela Noroc)도 조만간 어머니가 될 예정입니다. 그녀가 촬영한 모성애 넘치는 사진을 보면서 어쩌면 멀고도 험한 어머니의 길을 걷는데 큰 용기를 얻었습니다. 어머니들은 위대해요. 최근에 집안에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제가 굉장히 불안해 하고 있을 때 저의 불안을 잠재워준 유일한 사람이 어머니였습니다. 그때 다시 느꼈죠. 이게 어머니구나. 이거 모성의 힘이구나. 마치 어떤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가 엄마 또는 어머니입니다. 

마하엘라 노르크 사진은 http://theatlasofbeauty.com/ 에서 더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작가의 홈페이지에 올라온 최신 글을 보면 지금 서울에 있다고 하네요. 흥미롭네요. 한국에서도 많은 사진을 찍을 것 같습니다. 길가다가 루마니아 여성 사진작가가 사진 촬영을 요청하면 흥쾌히 허락해주세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