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디지털 카메라 시장 점유율 싸움은 아주 치열합니다. 캐논과 소니의 싸움이 치열하죠. 일본은 좀 다릅니다. 소니보다는 올림푸스 인기가 아주 높습니다. BCN은 일본의 시장 조사 기관으로 일본 카메라 소매점읜 2/3의 판매 데이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17년 일본 디지털 카메라 시장 점유율을 발표했습니다.


2017년 DLSR 시장 점유율

디지털 카메라 (렌즈 일체형) 부문입니다. 렌즈 일체형이면 하이앤드 카메라와 컴팩트 카메라를 말하는데 컴팩트 카메라 시장은 거의 사라지고 있어서 큰 의미가 없습니다. 대신 줌 성능과 다양한 기능이 좋은 하이앤드 카메라가 대부분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 디지털 카메라 (렌즈 일체형) 시장 1위는 캐논으로 27.9%입니다. 2위는 니콘으로 25.5%, 3위는 카시오로 17.2%입니다 카시오는 국내에서 거의 보기 어려운데 일본에서는 3위를 하고 있네요. 


2017년 DLSR 시장 점유율

디지털 카메라 (일안 리플렉스)부문입니다. DSLR 시장 점유율이네요. 1위는 압도적으로 캐논이 차지했습니다. 시장 점유율이 61.1%입니다. 2위는 니콘으로 34.4%입니다. 3위는 리코 이미징으로 4.2%입니다. 

2011년 캐논이 46.3% 니콘이 39.2%로 비슷했지만 2012년부터 캐논 52.7%, 니콘 35.1%로 차이를 보이다가 2017년은 61.1%와 34.4%로 초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7년 미러리스 시장 점유율

요즘 가장 핫한 미러리스 시장입니다. 1위는 올림푸스입니다. 한국은 소니가 가장 인기가 있지만 일본은 올림푸스가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1위 올림푸스는 27.7%이고 2위는 캐논으로 21.3%입니다. 3위는 소니로 20.2%입니다. 

한국의 소니 사랑이 대단한 걸 알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캐논에게도 밀리네요. 


2017년 디지털 캠코더 시장 점유율

디지털 캠코더 부문은 1위가 파나소닉으로 42%입니다. 2위는 소니로 38.9%이고 3위는 JVC 켄우드가 16.4%입니다


2017년 액션 카메라 시장 점유율

액션 카메라 부문은 1위가 고프로로 67.2%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2위는 소니로 9.5%입니다. 3위는 파나소닉으로 7.3%입니다. 



년도별 디지털 카메라 시장 점유율 변화 

BCN에서는 2017년 시장 점유율을 2018년으로 표기합니다. 정확성을 위해서 전 2018년을 2017년으로 변경해서 소개했습니다. 아래 데이터는 2018년이 2017년 시장 점유율을 2017이 2016년 시장 점유율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년도별 DSLR 시장 점유율 변화

2012년부터 캐논이 꾸준히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소니가 2013년에 3위를 했다가 미러리스 시장으로 이동하면서 리코 이미징이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년도별 컴팩트 디지털 카메라 시장 점유율 변화

하이앤드와 컴팩트 카메라 시장도 캐논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2위는 니콘 3위는 카시오가 2014년부터 고착화 되었습니다. 



년도별 렌즈 시장 점유율 변화

렌즈 시장도 경쟁이 치열합니다. 1위는 2012년부터 캐논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2016년부터 2위가 시그마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2017년은 탐론이 13.7%로 3위를 차지했지만 2016년에는 니콘이 12.5%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니콘, 시그마 탐론 3중 체제입니다. 



년도별 미러리스 시장 점유율 변화

미러리스 시장은 2016년 소니가 34.3%로 잠시 1위를 차지했지만 2012년부터 꾸준하게 올림푸스가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캐논의 약진이 눈에 들어오네요. 캐논은 최근 다양한 미러리스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2016년 18.5%로 2위를 차지하더니 2017년에도 시장 점유율을 더 끌어 올려 21.3%까지 올렸습니다.

미러리스 시장만 빼면 한국도 크게 다를 것 같지 않네요. 

출처 : https://www.bcnaward.jp/award/gallery/detail/contents_type=251?nrsource=true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심광남 2018.02.14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