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중에 가장 고속 성장한 사진은 셀카 사진입니다. 사진은 누군가가 찍어줘야 하는 매체였는데 무한대로 촬영해도 비싼 필름 가격이 들지 않는 디지털 카메라 시장이 열리면서 셀카 시장이 서서히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스마트폰에 전면 카메라가 등장하면서 셀카는 빅뱅을 일으킵니다. 지금은 가장 사랑받는 사진 장르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가 스마트폰이 된 이유도 셀카를 가장 편하고 빠르게 찍을 수 있어서이기도 합니다. 이에 카메라 제조사들도 카메라에 셀카를 편하게 찍을 수 있는 기능을 넣어서 셀카 매니아들의 눈길을 스마트폰에서 카메라로 돌리고 있습니다.


프리앵글의 스위블 액정을 사용하는 캐논 EOS 200D

DSLR 입문자나 여행용 카메라로 좋은 엔트리급 DSLR 캐논 200D는 스위블 액정을 사용합니다. 전작인 100D가 붙박이 액정이었다면 캐논 EOS 200D는 스위블 액정을 사용해서 다양한 앵글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스위블 액정은 후면 90도 전면 180도 수평 방향 175도로 꺾입니다. 

틸트 액정 보다 앵글 자유도는 더 높습니다. 이 스위블 액정은 듀얼 픽셀 CMOS AF가 탑재되어야 완성이 된다고 할 정도로 듀얼 픽셀 CMOS AF의 빠르고 정확한 AF 속도와 스위블 액정은 DSLR하면 광학 뷰파인더라는 고정관념을 느슨하게 해줄 정도로 뛰어난 AF 속도와 편의를 제공합니다. 


DSLR로 이제는 셀카를 촬영할 수 있습니다. 물론 스마트폰보다 편하지는 않지만 스위블 액정을 앞으로 향하게 하면 셀카를 촬영할 수 있습니다. 캐논 EOS 200D는 크기도 작고 가벼워서 셀카 촬영하기 더욱 좋습니다. 스마트폰 보다 편의성은 떨어지지만 대신 스마트폰 전면 카메라보다 화질이 월등하게 좋습니다. 


또한 인터넷 방송을 하는 BJ들에게는 이 스위블 액정을 보고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어서 모니터링 모니터 역할도 합니다.


스위블 액정을 이용해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앵글은 로우 앵글입니다. 이렇게 90도로 꺾은 후 바닥에 내려놓고 액정을 보면서 구도를 잡고 촬영하면 쉽게 로우 앵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캐논 EOS 200D로 촬영한 로우 앵글 사진들>


미러리스에서 많이 사용하는 틸트 액정도 로우, 하이 앵글을 촬영할 수 있고 신속성은 스위블 액정보다 좋습니다. 그러나 세로 구도의 로우 앵글 촬영은 스위블 액정만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세로로 세우고 로우 앵글을 편하게 촬영할 수 있고 터치를 이용해서 노출 및 다양한 카메라 설정을 쉽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캐논 EOS 200D로 촬영한 세로 로우 앵글 사진>




캐논 EOS 200D의 무선통신 기능을 이용한 SNS에 사진 올리기

필름 카메라 시절 사진의 완성은 사진 촬영을 하고 그 촬영한 사진이 담긴 필름을 현상한 후 인화기에 필름을 꽂고 인화지 위에 빛을 노광한 후 인화액, 정지액, 정착액에 담그면 인화지 위에 사진이 나타나게 됩니다. 그렇게 인화한 사진을 건조를 하면 사진이 완성이 됩니다. 그러나 이건 필름 카메라 시절 이야기이고 디지털 카메라 시대에서는 촬영 한 후 바로 결과물을 액정 디스플레이로 볼 수 있기에 촬영과 동시에 인화가 되는 시대입니다.

이 디지털 카메라 시대에 사진의 진정한 완성은 액정 디스플레이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닌 SNS나 인터넷 카페 같은 다른 사람에게 공유할 때 완성되는 것이 아닐까요? 공유되지 않은 사진들은 하드디스크에 보관될 뿐 다시 생명을 얻고 세상에 공개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 면에서 SNS와 블로그, 인터넷 카페 같은 곳에 공유되는 사진이 디지털 사진 시대의 사진의 완성이 아닐까 합니다. 캐논 EOS 200D는 촬영한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전송한 후 SNS에 사진 공유를 쉽게 할 수 있는 무선통신 3종 세트가 탑재된 DSLR입니다.


DSLR은 스마트폰에 비해서 불편한 게 꽤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큰 SD 메모리 카드를 사용하는 점이나 외장 배터리로 배터리 충전을 할 수 없는 점과 촬영한 사진을 편하게 SNS에 올릴 수 없는 점이 꽤 불편합니다. 이런 불편함은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에는 불편함이 아니었지만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이 3가지가 불편함으로 다가옵니다. 

이 3개의 불편함 중에서 가장 많이 개선이 된 것이 촬영한 사진을 SNS에 업로드하는 사진 공유 기능입니다. 

캐논 EOS 200D 왼쪽 어깨에는 와이파이 버튼이 있습니다. 이 버튼을 누르면 EOS 200D가 와이파이 신호를 쏘고 이 무선신호를 스마트폰이 받아서 연결하면 캐논 EOS 200D로 촬영한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또한, 원격 촬영도 가능합니다.

쓴소리부터 하자면 이 와이파이 신호를 이용해서 DSLR과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원격 촬영 및 사진 다운로드를 하는 기능은 수년 전부터 나왔습니다. 캐논 카메라가 가장 선도적으로 도입했으나 초기에는 연결이 잘 되지 않았습니다. 2년 전에는 캐논 카메라의 와이파이 신호를 받아서 스마트폰과 연결이 쉽지 않아서 혼자 낑낑대고 그 원인을 찾았던 기억이 나네요. 

원인을 알아보니 캐논 카메라에서 나오는 와이파이 신호가 너무 약해서 스마트폰이 불량 와이파이 신호라고 생각해서 알아서 자주 자동으로 연결을 끊어 버렸습니다. 이런 경험이 몇 번 있다 보니 잘 안 쓰게 되더군요. 그리고 2년이 지난 2017년 제품은 무선 연결 불량에 대한 문제가 대폭 개선되었습니다. 


먼저 스마트폰에  'Canon Camera Connect'앱을 검색 후 설치합니다. 



캐논 EOS 200D의 무선통신을 이용한 스마트폰 연결 방법 3가지

접속 방법은 총 3가지 입니다. NFC, 와이파이, 블루투스 3가지 무선 통신을 이용해서 스마트폰과 캐논 EOS 200D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접속을 안내하는 방법이 3가지라는 소리지 200D와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무선 신호는 와이파이(Wi-Fi) 1가지입니다. 

사진이나 화면을 공유하려면 고용량 데이터가 왔다 갔다 해야 하는데 NFC는 근거리 무선 통신이고 블루투스는 데이터 전송 대역폭이 낮아서 화면 공유를 할 수는 없습니다. 


1. NFC로 연결하기


가장 편한 방법입니다. 캐논 EOS 200D 옆에 보면 NFC 마크가 있습니다. 여기에 스마트폰을 가져다 대면 자동으로 연결이 됩니다. 


먼저 스마트폰의 NFC를 켭니다. 여기서 읽기/쓰기 P2P 모드여야 합니다. 

그리고 NFC 칩이 있는 뒷면을 캐논 200D 옆구리에 붙이면 스르릉 소리가 나면서 접속 단계로 접어듭니다. NFC를 이용한 연결은 자동으로 200D의 와이파이 기능을 켜고 스마트폰은 200D가 쏘는 와이파이 신호를 잡아서 비밀번호 요구 없이 바로 연결합니다.


그냥 자기가 다 알아서 하기에 가장 간편하고 추천하는 접속 방법이 NFC를 이용한 접속 방법입니다. 



 연결이 되고 스마트폰 앱에서 원격 촬영을 터치하니  캐논 EOS 200D는 자동으로 라이브뷰 모드로 전환되고 200D가 촬영하는 화면이 그대로 스마트폰에 전송됩니다. 약간의 화면 딜레이가 있지만 신호가 강해져서인지 꽤 부드럽게 보입니다. 



2. Wi-Fi 버튼으로 연결하기

Wi-Fi(와이파이) 버튼을 눌러서 연결하는 방법도 간편한 편입니다. 와이파이 버튼이 외부로 노출되어 있어서 메뉴 설정에 들어가서 번거롭게 와이파이를 켤 필요가 없습니다. 


와이파이 버튼을 누르면 녹색의 LED 램프가 켜집니다. 스마트폰에서는 와이파이 신호 검색을 통해서 EOS200D로 시작되는 신호를 잡아서 연결합니다. 비밀번호를 요구하는데 200D 액정에 있는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됩니다. 

200D 화면에서 연결 확인을 한 번 해주시고 


 Canon Camera Connect 앱을 실행하며 부채꼴 모양의 와이파이 신호와 연결이 되었다는 표시가 앱에 뜹니다. 



3. 블루투스로 연결하기

가장 추천하지 않는 방법이 블루투스로 연결하기입니다. 무엇보다 접속 과정이 번잡합니다. 그러나 NFC칩이 없는 스마트폰에겐 유용합니다. 먼저 메뉴 버튼을 누른 후 상단 3번째 스패너 모양 아이콘을 터치하고 1번 항목 하단에 '무선 통신 설정'이 있습니다. 


이중에서 블루투스 기능을 터치하고 스마트폰을 선택하고 페어링을 활성화하면 됩니다. 참고로 블루투스 통신으로 연결되는 리모컨도 '캐논 EOS 200D'는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어링을 누르고  Canon Camera Connect 앱을 실행한 후 스캔을 하면 EOS200D가 스캔되고 설정을 누르면 페어링이 완료됩니다. 


연결 화면에서도 블루투스에 연결되었다고 나옵니다.  


이후 Wi-Fi에 접속을 합니다. 이렇게 NFC와 블루투스는 와이파이(Wi-Fi)접속을 안내하는 안내자 역할만 합니다. 



 Canon Camera Connect 앱으로 사진 다운로드 및 원격 촬영하기

크기가 작고 가벼워서 여행용 DSLR 또는 DSLR 입문용으로 추천하는 캐논 EOS 200D는 여행지의 풍광을 담은 촬영한 사진을 와이파이 신호를 이용해서 스마트폰으로 전송한 후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올린 후 좋아요나 댓글을 읽으면서 여행의 재미를 더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위에서 소개한 방법으로  Canon Camera Connect앱을 통해서 200D에 접속이 이루어지면 2가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200D로 촬영한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다운로드할 수 있는 '카메라 이미지' 기능과 원격 촬영을 하는 '원격 라이브 뷰 촬영'기능입니다. '카메라 이미지'를 터치하면 


위와 같은 이미지가 나옵니다. 내가 촬영한 사진들이 스마트폰 화면에 썸네일로 나오고 이중에서 마음에 드는 사진을 터치로 선택한 후 하단 다운로드 버튼을 눌러서 다운로드합니다. 

다운로드한 사진은 갤러리를 실행하면 Canon EOS라는 폴더에 저장된 것을 확인 한 후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여행지에서 촬영한 사진을 바로 현장에서 SNS에 올릴 수 있습니다. 




원격 라이브 뷰 촬영을 터치하면 200D는 라이브 뷰 모드로 전환되고 200D의 액정 화면을 그대로 스마트폰에 미러링을 합니다. UI는 셔터 버튼만 있는 간단 모드와 오른쪽 하단 화살표를 눌러서 다양한 설정을 할 수 있는 모드를 제공합니다. 

원격 라이브 뷰 촬영은 모든 카메라 설정을 변경할 수는 없고 Av모드에서는 조리개, 노출, ISO, 화이트밸런스, 얼굴인식 주요 설정만 변경할 수 있습니다. 

이 원격 촬영은 혼자 여행하는 분들에게 유용합니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사진 찍어 줄 것을 부탁할 수도 있지만 자신만의 컨셉으로 촬영하고 싶을 때는 삼각대에 200D를 올려 놓고 스마트폰으로 200D의 라이브 뷰 화면을 보면서 촬영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카메라를 든 사람에 대한 경계심을 없애기 위해서 카메라만 설치하고 좀 떨어진 곳에서 자연스러운 '캔디드 사진'을 촬영할 수도 있습니다. 


손바닥 위에 올려놓을 수 있는 작은 크기와 406g의 가벼운 무게와 가벼운 가격은 여행용 DSLR로 괜찮습니다. 


크기가 작아서 작은 카메라 가방에서도 작은 부분만 차지합니다. 카메라가 작다는 것은 가지고 다닐 확률이 높다는 것이고 카메라를 가지고 다닐 확률이 높다는 것은 더 많은 사진을 찍는다는 소리죠. 그런 면에서 캐논 EOS 200D는 휴대성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이 좋은 카메라입니다. 화질은 보급기인 800D와 비슷합니다. 

작고 가벼운 캐논 EOS 200D로 많은 사진 찍고 찍은 사진 편하게 SNS에 올려보세요


EOS 200D 샘플 사진

<캐논코리아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받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