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 카메라가 점점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360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360 카메라는 360 콘텐츠를 생산하는 카메라와 그걸 보여주고 담을 유튜브 같은 곳이 동시에 진화를 잘 해야 합니다. 최근에 페이스북도 360 콘텐츠를 볼 수 있게 지원을 하면서 점점 360 콘텐츠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360 카메라는 VR 콘텐츠 생산 도구이기도 합니다. 이에 더더욱 수요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나중에 AR과 융합되면 또 한 번의 큰 변화가 생길 듯합니다. 그러나 3D TV처럼 하나의 액세서리 기능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시선도 있습니다. 뭐 어쨌거나 점점 AR과 VR이 융합되어서 새로운 시대가 다가오는 것은 확실합니다.


아이폰에 꽂아서 사용할 수 있는 360카메라 인스타360 나노

360 카메라는 몇 개가 출시 되어 있습니다. LG G5 프랜즈인 360캠이나 리코 세타S 등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제품들은 단독형입니다. 이 인스타360 나노(Insta360 Nano)는 아이폰에 꽂아서 사용하는 360 카메라입니다. 



아이폰에 꽂아서 사용하기에 촬영한 사진을 바로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같은 SNS에 올릴 수 있습니다. 


라이트닝 케이블에 꽂아야 하기 때문에 아이폰을 거꾸로 들고 촬영을 해야 합니다. 사용할 수 있는 아이폰은 아이폰6, 아이폰6S,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S 플러스 총 4개입니다. 배터리 용량은 800mAh로 연속 녹화는 1시간입니다. 더 오래 사용하고 싶으면 외장배터리에 꽂아서 충전하면서 촬영할 수도 있습니다. 


제품을 구입하면 VR 영상을 볼 수 있는 카드보드 VR뷰어도 함께 제공합니다. 


무게는 70g으로 가볍습니다. 


하단에 SD카드를 꽂을 수 있어서 저장 공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동영상은 15분 30초에 1개씩 자동으로 파일이 생성됩니다. 촬영은 사진과 동영상 모두 가능합니다. 
듀얼 어안 렌즈는 앞뒤로 2개가 달려 있는데 카메라 1개가 210도의 초광각 F2.0렌즈입니다. 

해상도는 3K의 3040 X 1520입니다. 제가 이  360카메라를 아직까지는 호의적으로 보지 못하는 것이 해상도입니다. 3K는 꽤 고해상도이지만 360 카메라에서는 SD 화질 이하입니다. 실제로 이 인스타360 나노로 촬영한 360 영상을 보니 해상도가 조악하네요. 게다가 색수차도 너무 선명하게 보이고요




그러나 사진은 볼만합니다.  이 인스타360 나노로 작은 지구처럼 촬영할 수도 있고 360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전용앱을 깔면 다양한 효과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세타S와 비교한 사진입니다. 크기는 인스타360 나노가 좀 더 작네요. 세타S도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을 스마트폰에서 확인해야 하는데 이 인스타360 나노는 바로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더 좋습니다. 


사진은  http://www.thanko.jp/shopdetail/000000002654/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시연 장면입니다.  아이폰에 꽂아서 사용해서 그런지 사용이 정말 편리해 보이네요. 아이폰에 거꾸로 꽂아서 사용하긴 하지만 금방 적응할 수 있습니다.  가격은 26,800엔으로 약 30만원 정도 합니다. 가격은 싸지도 비싸지도 않네요. 

360 콘텐츠를 보다 쉽게 소화할 수 있는 시대가 왔으면 합니다. 예를 들어서 블로그는 여전히 사진과 동영상만 올릴 수 있는데 360 사진도 올릴 수 있게 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예를 들어 여행 포스팅할 때 사진만으로는 그 여행지의 풍광을 제대로 담을 수 없습니다. 뭐 사진 용량 문제나 트래픽 문제가 있지만 선도적으로 나서는 것이 포탈의 역할 아닐까 하네요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