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라는 만화는 정말 많은 분들이 재미있게 읽은 허영만 만화입니다. 총 3부로 되어 있는 이 타짜는 1부가 2006년 영화로 만들어져 전국관객동원 560만의 흥행을 기록합니다. 지금으로 치면 중박 정도지만 2006년에는 지금 같이 영화 한 영화가 복합 상영관 스크린 반을 잡던 시절이 아니라서 2006년에는 대박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영화의 소재가 화투라는 도박을 다루고 있어서 청소년관람불가라는 약점이 있음에도 560만 흥행은 꽤 좋은 기록입니다.

영화 타짜는 쿵푸 영화나 서부 영화 같았습니다. 
고니가 평경장이라는 사부에게서 도박꾼인 타짜의 기술을 전수 받아서 아귀에게 복수 하는 그 과정은 영화 취권에서 사부에게서 무술을 배워서 끝판왕을 물리치는 모습과 비슷합니다. 

그러나 타짜가 더 흥미로웠던 것은 주연은 물론 조연까지 캐릭터가 탄탄했다는 것입니다. 
정마담. 고광렬, 너구리 등 다양한 반짝이는 조연들이 조미료를 넘어서 영화의 재미를 2,3배 증폭 시켜줬습니다. 
이는 타짜1의 감독인 최동훈 감독의 특기입니다. 최동훈 감독은 영화 '범죄의 재구성'과 '도둑들'에서 보여줬듯 하이스트 무비를 아주 잘 만드는 감독입니다. 영화 타짜는 하이스트 무비는 아니지만 그 스타일은 하이스트 무비의 스타일을 따르고 있습니다.

워낙 인기가 많았던 영화 타짜. 이 타짜의 2부가 언제 나올까 했는데 드디어 올 추석에 개봉을 합니다. 
저는 시사회에서 미리 좀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강형철 감독의 짜임새 있는 연출력을 갖춘 영화 타짜2

야구는 투수 놀음이고 영화는 감독 놀음입니다. 감독이 영화의 색을 만드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합니다. 타짜2는 타짜1의 최동훈 감독이 아닌 '과속 스캔들'과 '써니'로 대박을 냈던 강형철 감독이 연출을 한 영화입니다. 

타짜2는 여러가지 악조건이 있습니다. 먼저 대박을 낸 영화의 후속 영화들은 전작보다 뛰어난 후속작품이 없다는 불문율 때문에 많이 위축이 됩니다. 이는 전작이 창조한 세계 위에서 놀아야 하기 때문에 신선함은 많이 떨어지는 것이 어쩔 수 없는 단점입니다. 그럼에도 에어리언2나 터미네이터2처럼 새로운 세계를 창조해서 전작을 뛰어 넘는 영화들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영화들은 전작의 인기에 기대다가 전작을 뛰어 넘지 못하는 모습을 많이 보였습니다. 

타짜2는 어떨까요?
그 대답은 리뷰 끝 부분에 하겠습니다.

타짜2는 고광렬(유해진 분)이 고니의 돈을 들고 중국집에 찾아왔다가 짬봉 국물을 바지에 엎지르는 장면에서 시작 합니다. 바지를 갈아 입기 위해서 방에 들어간 고광렬에게 한 꼬마가 문을 열고 쳐다 봅니다. 고니 조카라는 것을 단박에 알아 본 고광렬은 귀엽다면서 용돈을 줍니다. 그 고니 조카가 이 영화 타짜2의 주인공인 대길(최승현 분)입니다. 

영화는 고니의 조카인 대길이가 타짜가 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타짜2는 전체적으로 유머를 계속 유지하면서도 대길이의 노름판에서의 성공과 좌절과 끝판 대결을 다루면서도 전작에서 살짝 다룬 멜로를 메인 스토리로 집어 넣습니다. 타짜2는 전제적으로는 대길이가 노름판에서 큰 돈을 버는 성공 스토리도 담기긴 하지만 허미나(신세경 분)를 위해서 화투를 치는 듯한 느낌이 강해서 전체적으로는 멜로 드라마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러나 이 멜로 라인이 많이 담기지는 않고 전체적인 이야기는 대길이가 자신을 배신한 사람들을 하나 둘 씩 깨 부수는 도장깨기 같은 형식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는 쿵푸 영화에서 잘 보여주는 형식이죠. 

타짜가 벌려 놓은 노름판에 강형철 감독이 판돈을 들고 뛰어든 듯한 모습인데 강형철 감독은 여러모로 큰 부담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주눅들지 않고 자신만의 스타일로 이걸 밀고 나갑니다. 먼저 타짜에서 선보여줬던 다양한 타짜의 기술을 이번 영화에서는 스케치 영상으로만 다룹니다. 수 많은 타짜들의 기법을 보여주긴 하지만 타짜의 기술을 보여주기 보다는 타짜끼리 사기를 치는 사기가 아주 난무 합니다. 

배신과 배신의 연속이 이 영화의 주된 재미와 매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강형철 감독은 이 배신과 배신의 연속을 성기지 않고 짜임새 있게 연출을 합니다. 스토리가 전작에 비해서 상당히 복잡하고 등장 인물도 많고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다 보니 상영시간도 2시간 20분이라는 꽤 긴 상영 시간으로 담긴 했지만 그럼에도 여러 에피소드와 다양한 등장 인물이 나오다보니 자칫했다가는 복잡하기만 하고 뭐가 뭔지 어떻게 돌아가는 지 모를 수 있는 스토리를 잘 엮어서 풀어갑니다. 또한, 지루할 수 있는 에피소드는 리듬감 있게 처리하면서 동시에 장면과 장면을 잇는 매끄러운 장면 전환이 흥미롭게 다가오네요

연출은 꽤 괜찮은 편입니다만 이 영화 스토리가 너무 많이 풀어내는 것이 이 영화의 매력이자 동시에 단점이 됩니다. 


도박과 연애를 동시에 돌리기엔 약간은 버거운 느낌

고니의 조카 대길이가 타짜들이 판에 끼어 들었다가 빨래를 당한(배신을 당한) 후 복수의 칼날을 가는데 배신과 배신이 연속적으로 일어납니다. 초 중반까지는 고광렬이라는 사부와 함께 재기를 꿈꾸는 모습은 차분하면서도 흥미롭지만 후반에 갈수록 주요 캐릭터가 배신과 배신을 연속으로 하니 얼떨떨 하기도 합니다. 

이는 복잡함에서 나오는 재미가 있긴 한데 여기에 대길과 미나의 애정 스토리도 들어가니 좀 더 복잡해 집니다. 
연애 스토리를 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했지만 도박 이야기만 담기에는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아서 연애를 부각 시킵니다. 이게 이 타짜2가 타짜1과의 차별성이자 매력입니다. 다만 복잡함 속에서 연애까지 넣다보니 관객들에게는 난전을 보는 느낌도 들게 합니다.

하지만 감독이 이 복작함을 연출력으로 그런대로 보풀이 일어나지 않게 잘 다스린다는 느낌입니다. 
또한, 대길이 돈을 쫒던 야생마에서 사랑을 위한 백마가 되는 과정도 꽤 괜찮아 보입니다. 

영화는 대길이 돈을 쫒는 부나방 같은 모습을 초반에 보여주다가 후반에는 순애보를 담아서 양쪽의 재미를 잘 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워낙 등쳐 먹는 이야기가 많다 보니 이야기는 복잡하지만 어느 순간 좀 늘어진다는 느낌도 듭니다. 개인적으로는 에피소드 한 부분은 빼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주연보다는 조연이 더 활약하는 타짜2

영화 타짜2를 볼까 말까 가장 큰 고민을 하는 이유는 남녀 주인공 때문입니다. 인기 아이돌 스타이자 영화배우인 최승현이 연기한 대길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밑바닥에서 타짜 기술을 배우는 것이 아닌 어느 정도 타짜 기술을 가진 캐릭터로 나옵니다. 여기에 대길이가 부족한 부분을 고광렬이 보충해 줍니다.  보충해 줌에도 처음부터 완성체로 다루고 있다 보니 주인공이 성장하는 재미는 크게 있지 않습니다. 

이 부분은 좀 많이 아쉽습니다. 관객들은 밑바닥에서 시작해서 성장해 가는 주인공의 모습에 재미를 느끼는데 이 부분은 많지 않습니다. 대신 사랑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이 흥미롭네요. 최승현이라는 배우에 대한 걱정은 기우였습니다. 조승우의 카리스마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나름대로 분투를 하고 연기도 꽤 잘 합니다. 영화에 민폐를 끼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조승우처럼 확 끌어 당기지는 못합니다. 


제가 가장 걱정했던 배우는 신세경입니다. 허미나로 나오는 신세경을 캐스팅 했다는 소리에 탄식이 나왔습니다. 정마담은 우사장(이하늬 분)이 맡는다고 해도 신세경이라는 배우가 가지는 이미지 때문에 걱정이 컸습니다. 연기력도 연기력이지만 착한 이미지를 가진 배우가 도박판에서 놀 수 있을까?

그러나 신세경에 대한 걱정도 크게 안 하셔도 됩니다. 연기를 뛰어나게 잘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로 나오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선방을 하고 욕을 먹을 정도는 아닙니다. 그럼에도 최승현과 신세경이 이 영화에서 가장 매력이 없는 캐릭터로 나옵니다. 영화에서 두 주인공이 매력이 없으면 그 영화는 볼 장 다 본 것이죠. 그러나 다른 캐릭터에 비해서 매력이 떨어지는 것이지 영화에 민폐를 끼칠 정도는 아니고 자기 분량만 소화해내는 느낌입니다.

이 타짜2는 두 주인공 보다는 주변 인물들이 주는 재미가 큽니다. 


영화 해적이 600만을 돌파 했습니다. 사람들은 김남길 손예진 영화가 아닌 유해진의 영화라고 하는 소리가 있던데 영화 타짜2도 유해진의 영화가 아닐까 할 정도로 유해진이 관객을 들었다 놓았다 합니다.

고광렬(유해진 분)이 나오기 전까지는 그냥 덤덤하게 보다가 유해진이 등장하자마자 빵빵 터집니다. 관객들은 유해진을 위해서 웃음을 준비한 것처럼 웃음보따리를 유해진 등장 장면에서 다 풀어냅니다. 타짜2에서 고광렬이 없었다면 큰일 날 뻔 했습니다. 


여기에 영화 말미에 등장하는 아귀(김윤석 분)가 또 씬 스틸러 역할을 합니다. 아귀는 영화 말미에 나오는데 오랜 시간 나오지는 않지만 영화 말미를 장악할 정도로 타짜1의 명성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이 유해진, 김윤석 두 명이 만약 이 영화에 나오지 않았다면 이 영화 큰일 날 뻔 했습니다. 전반은 유해진이 후반은 김윤석이 영화의 흔들림을 꽉 잡아줍니다. 


타짜2의 실질적인 주요 악역으로 나오는 장동식(곽도원 분)도 흥미로운 악역으로 나옵니다. 곽도원이 연기는 정말 잘 하네요. 너무 큰 카리스마를 보여주면 후반에 나오는 아귀를 잡아 먹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는지 힘뺀 연기를 보여주는데 그래서 아귀보다는 빈구석도 있지만 보다 졸렬하고 악랄한 악당의 묘사를 잘 해줍니다. 

다만 워낙 아귀라는 거대한 악당의 매력을 담지 못하다 보니 전작에 비해서는 악당 부분에서는 아쉬움이 나옵니다. 이는 캐릭터 자체가 그런 것이지 배우의 탓도 감독의 탓도 아닙니다. 우사장 역을 한 이하늬도 꽤 좋은 연기와 웃음 꽃을 많이 던져줍니다. 그러나 정마담을 넘지는 못합니다. 전체적으로 전작에서 나온 캐릭터들을 뛰어 넘지는 못합니다. 이게 영화 타짜2가 타짜1을 뛰어 넘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추석에 볼 만한 추천 영화 타짜 2 : 신의 손

분명 타짜1을 넘지는 못하지만 전 감히 이 영화 추천합니다. 전체적으로 긴 상영시간에도 지루하지 않았다는 것과 이야기도 복잡하고 곳곳에서 재미와 유머와 경쾌함과 스릴도 함꼐 전해줍니다. 스토리의 빈틈도 크지 않고 허투로 소비하는 캐릭터도 없습니다. 짜임새가 꽤 좋습니다.  카 체이싱 장면이 적은 것이 아쉽고 액션이 많지 않은 것은 좀 아쉽긴 하지만 전 이 영화 추석에 볼 만한 영화로 추천합니다.

왜냐하면 최근에 이런 영화 만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오락 영화로써 이 정도면 잘 만든 영화고 영화비는 아깝다는 생각을 안 들 것입니다. 뭐 신세경이나 최승현(TOP)이 너무 너무 싫은 분들은 추천하기 힘들겠지만 전체적으로 유쾌하고 스토리가 주는 재미도 좋습니다. 빠른 전개도 꽤 맘에 드네요. 

깔끔한 영화입니다. 타짜1의 80% 정도라고 할까요? 그 정도의 재미를 주는 영화였습니다. 타짜를 재미있게 본 분들이라면 타짜2를 선택해도 괜찮을 듯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4.08.30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원작의 해당 에피소드를 재미없게 봐서리 영화 자체도 그닥이었습니다만,
    여기엔 탑의 조잡한 연기력과 감독의 어울리지 않는 연출도 한 몫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럼에도 추석에 이 만한 즐길거리가 있을 것 같진 않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