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긴 본인 사진을 올리는 프리티 걸 어글리 페이스 글을 소개하면서 서양 여자들의 자유분방함(?)을 소개 했습니다.

보통 자신의 못생긴 얼굴을 일부러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리지는 않죠. 하지만 분명 우리가 생각하는 내 얼굴 보다 남들이 생각하는 내 얼굴은 조금 더 못 생겼을 것입니다. 우리는 눈치 못채지만 내 추한 표정이나 순간적으로 보는 흐트러진 모습은 다른 사람에게는 모두 기억하고 있고 좋을 때 얼굴과 못 생겼을 때 얼굴을 합산해서 하나의 이미지로 만들어서 저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것도 예쁜 얼굴로 기억 되었을 때나 그렇지 평균적으로 평균 이하로 못생긴 분들이나 뚱뚱한 사람들은 마치 외계인 쳐다보듯 하잖아요. 


멤피스에 거주하는 사진작가 Halay Morris-Cafiero 라는 여성 사진작가는 자신의 뚱뚱한 몸을 공공장소나 거리에 놓고 사진을 찍는 'Something to Weigh'라는 사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레스토랑이나 공공장소 등에서 뚱뚱한 몸에 대한 여러가지 상념을 담고 있는데  주변 사람들이 그녀를 흘깃 흘깃 쳐다보는 시선을 느끼게 됩니다.

솔직히 길거리에서 거대한 몸을 가진 분이 앞에 다가오거나 지나가면 대놓고 보지는 않지만 아주 짧게 쳐다보게 됩니다. 
문제는 그런 시선들이 우리는 순간이지만 이 뚱뚱한 몸을 가진 분들은 하루 종일 받다보니 그게 스트레스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이런 말을 하죠. "그럼 살을 빼던가"
네 살을 빼면 그런 폭력적인 시선이 사라질 수 있습니다만 뚱뚱한 몸이 나를 불편하게 하거나 무슨 위해한 행동을 하는 것은 아니기에 살을 빼건 말건 그 사람 마음이지 우리가 이래라 저래라 하는 자체는 무례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 무례함을 잘 모르거나 알더라도 앞에서만 아무말 안 하지 뒷담화로  돼지! 어쩌고 합니다. 김준현이나 유민상 같은 뚱뚱한 개그맨들이 자신의 몸을 가지고 개그를 하는 모습을 보면 뚱뚱한 사람은 돼지라는 명제를 놓고 그걸 비틀던 어쨌던 그 소재 자체가 좀 불편합니다.  김준현이 나 돼지 맞다! 면서 돼지라고 부르는 외부시선을 타박하지만 우리가 아! 우리가 김준현에게 돼지라고 하면 안되겠구나 하고 생각하기 보다는 그냥  돼지가 재미있게 화를 내는구나 정도로 받아들입니다. 

이 여성 사진작가는 자신의 뚱뚱한 몸을 공공장소에 세워놓고 타이머에 맞춘 후에 셀프 카메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 찰나의 순간에도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쳐다보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사진 시리즈인 Wait Watchers를 공개했습니다. 



어떤분은 아무런 느낌 없이 보지만 어떤분은 혐오스러운 표정 혹은 피해가야할 장애물로 보는 분도 계시네요 한 여자분은 입을 가리고 웃습니다. 그런 행동들이 무심결 정말 아무런 의도없이 혹은 사진의 단점인 오해를 불러 일으키는 찰나의 순간을 잡았기에 지나가는 사람의 진심을 담지 못한다고 해도 몇몇 사진은 너무 적나라하게 혐오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네요

특히 이 경찰의 이런 행동은 장난을 넘어섰습니다. 물론, 뚱뚱해서가 아닌 그냥 쳐다 봤을 수도 있습니다만 솔직히 저런 뚱뚱한 몸을 가진 분을 보면 한 번 더 쳐다보게 되지 않나요? 의식하던 무의식 적이던 바라보는 것 까지는 뭐라고 할 수 없지만 혐오스러운 표정은 지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시선도 폭력일 수 있습니다.
뭘 쳐다봐요! 라는 말이 그 폭력적인 시선에 대한 항거죠. 앞으로 뚱뚱한 사람이나 혹은 나와 좀 다른 몸을 하고 있다고 해서 웃거나 혐오스럽게 보는 행동은 하지 않아야 합니다. 나야 순간이지만 그 사람들은 하루 종일 그런 시선을 받으니까요

출처 http://haleymorriscafiero.com/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b 2013.02.15 0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해진 의도와 결과를 위해 사진이 나올때까지 찍은듯.
    이런 식이면 이쁜사람도 저런시선으로 보는 순간만 골라서 가능.

  2. Favicon of http://stale.tistory.com BlogIcon Chanu Park 2013.02.15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논리라면 이렇게 동의없이 그들의 시선을 카메라에 담고 그런 모습을 모아서 공개하는 이 포스팅 자체가 폭력일 수도 있겠죠

  3. 크리피아 2013.02.15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은 순간을 담는 미학도 되는 반면 순간을 외곡하는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조작이 가능하다는거죠. 사실 이런 일상생활을 담는 사진은 한장의 사진을 가지고 그 의미를 무수하게 조작이 가능합니다. 보는사람마다 다른의견을 내놓는것도 가능하죠. 사진한장때문에 전쟁도 납니다. 그렇기에 이런 포스팅은 참 위험하네요.

  4. 크리피아 2013.02.1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은 순간을 담는 미학도 되는 반면 순간을 외곡하는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조작이 가능하다는거죠. 사실 이런 일상생활을 담는 사진은 한장의 사진을 가지고 그 의미를 무수하게 조작이 가능합니다. 보는사람마다 다른의견을 내놓는것도 가능하죠. 사진한장때문에 전쟁도 납니다. 그렇기에 이런 포스팅은 참 위험하네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3.02.15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 점은 인정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도 적었습니다만 저런 시선이 없는데 있다고 하는 것은 아니죠. 저런 시선이 분명 있습니다. 없다고 할 수 없잖아요? 오히려 부분적인 부분을 전제인양 매도 하는 것 아닐까요? 분명 사진은 맹점이 있고 저 사람들이 그냥 쳐다 본 것일 수도 있다는 것은 압니다. 하지만 저런 시선이 없는 것도 아니지 않나요?

  5. 성민우 2013.02.15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건 타인이 비만인에게 가하는 시선적 폭력을 해선 안된다.
    가 중요한 메세지 인듯 하네요
    같은 사람이고 살이 더 찌고 안찌고의 차이인데
    엄연히 저런 시선들은 없어져야 할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6. 별동이 2013.02.15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트로 부분이 상당히 와닿네요....자신이 생각하는 자신의 모습보다 남들은 좀 더 못생기게 생각하고 있다는 점...
    사진 잘 봤어요.
    그건 그렇고 저기 해수욕장 다음 사진부터 나오는 사진들의 배경이 멋지네요.
    유럽 같은데...배경이 먼저 들어올 정도로 맘에 듭니다!! ^^

  7. DKSSUDG 2013.05.03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선들이 참 무섭네요 ... 마치 무시하는 듯한 시선도 모이고 장난 치시는 분들도 보이고 씁씁 하네요 ...

  8. 어이없네 2013.05.29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쳐다보는 인간들도 딱히 몸매가 좋거나 날씬한것도 아닌데 혐오물 보듯 쳐다보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9. 어이없다 2013.06.02 0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경찰은 잘못했지만
    경찰을 제외한 나머지 사진들을 보면
    우리가 예쁜사람들이나 잘생긴사람들 쳐다보듯이
    그냥 쳐다보는 것 일 수도 있잖아요
    더군다나 카메라마저 있구요 그러니깐 저런것아닐까요??
    그리고 사고방식이나 생각이 문제라고 하는 것 까지는 문제가 있네요
    그리고 저희는 신선이 아닌 인간입니다
    무언가를 봤을때 뚱뚱하다 말랐다 못생겼다 잘생겼다 장애가 있다
    이런것은 솔직히 바로바로 생각을 하죠 그리고 남들과 많이 다르다면 그것을 보고 웃을 수 도 있구요
    그것은 지극히 정상적이고 나쁜것이 아닙니다 단,그런것을 약점삼아 그들을 차별하는 것이 폭력이며
    잘못된 것일 뿐이죠
    그렇다면 우리가 뚱뚱한사람이나 바보흉내를 내는 개그를 보고 웃는 것이 나쁘다는건데요?
    인간은 아주 단순합니다 생각을 하기때문에 너무 자신을 과대평가할 뿐 자신과 다르면 웃고 멸시하고
    물론 종교등으로 가리려고 하지만 속마음은 누구나 욕심이 있고 자신 나름대로 생각을 하고살죠
    근데 그것을 저 경찰처럼 행동으로 옮기느냐 안옮기느냐 아주 작은 차이로만 나쁜사람 착한사람 나뉘는 것 뿐이죠
    그러므로 저 경찰은 잘못된 행동을 했기에 비난을 받아 마땅하지만
    나머지 사진들의 시선은 저는 인간의 지극히 정상적인 행동으로 판단되기에 절대 이상하다고 생각않습니다
    저도 여드름이 많이 났을때 학교에서 여자애들이 더럽게 봤거든요
    물론 그때도 저는 기분이 나쁘진 않았습니다 왜냐면 제피부도 좋지않았지만 저또한 피부가 나쁜사람보단 깨끗한 사람을 좋아했기때문이죠 인간은 그런동물입니다^^ 그러니 왜 그렇게 쳐다봐??가 아니라 빨리 깨끗해져야지라고 생각을 하는게 지구에서 살기에는 훨씬 더 현명한 생각이라고 저는 생각됩니다^^

  10. 흐음 2013.10.24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가 비판하고자 하는 바로 그 시선으로 사진을 보시는 것 같네요...

  11. ㅌㄴㅌ 2014.02.08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지네들 몸매보고말하ㄱ센ㅋ
    경찰위에 어린애데리고가는 어머니 ㅋㅋ
    얼ㄹ굴도 길쭉하고못생겻구믄ㅌ

  12. Favicon of htttp://blog.naver.com/aa5311.do BlogIcon 렛츠고 2014.03.19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호기심어린 시선이나 관심은 인간으로서 지극히 당연한 반응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상대방이 불쾌함을 느낄만한 행동이나, 시선, 관심등은 대중속에서 살아가야 하는 인류의 보편적 특성상 지양해야할 올바르지않은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 추한것을 보고 혐오하고 경멸하거나, 아름다운 것을 보고 좋아하고, 탐하는 것은 각자의 자유이고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입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이러한 갑정들은 표현되기전까지만이 각자의 취향이고 자유일겁니다. 상대방을 불쾌하게 만드는 표현은 분명 폭력이고, 악행입니다.. 내가 나와 다른 누군가를 보고 내 마음대로 생각하고, 느기고, 비웃듯이 상대방도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는 얼마든지 날씬하거나 뚱뚱한것을 선택할 자유가 있으니까요... 세상 그 누구도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않는 선에서는 -- 존엄한 인간-- 각자에게 주어진 자유를 억압하거나 경멸하거나, 비난하는 행위로 자유를 침해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입니다.. 보기싫은 뚱녀분이 나의 시선을 자신에게 강제하는게 아니라면, 싫은 내가 시선을 돌리고 왜면하면 그뿐입니다... 수없이 많은 요소들로 이루어진 이 드넓은 우주에서 그토록 작은 사소함으로 어쩌면 유일무이한 "인류"라는 생명체들끼리 그정도는 서로 배려하면서 살고 싶네요...ㅎㅎㅎㅎ

  13. BlogIcon 최윤영 2014.04.20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끼네요.지들은얼마나잘났다고.

  14. BlogIcon 최윤영 2014.04.20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끼네요.지들은얼마나잘났다고.

  15. 날치알 2014.04.28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뚱뚱한게 죈가봅니다........에휴.........실제로 본인들이 저렇게 살이 찌면 대처할 능력이나 있을런지 의문.........사진작가님 수고하셨습니다

  16. 2014.07.07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BlogIcon 훈냥이 2014.07.22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거아니니;지들이 저 여작가보다 몸무게 좀 쩍다고 사람 무시하는거야 뭐야;ㅋㅋㅋ나참 얼굴도성격도드럽게 못난것들이 뚱뚱하다고 아주 개로 보네ㅉ

  18. 2014.07.31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BlogIcon 정현영 2015.01.10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불쌍하네요ㅜㅜ

  20. BlogIcon 뚱뚱이 2015.12.25 0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뚱뚱한 사람입니다. 뚱뚱해서사람들이 쳐다보는건어쩔수없다고생각해요.. 나와 생김새가 좀 다르고 눈에 띄게 독특하다면 잠깐쯤이야 시선이가는건당연한거아닌가요 대놓고 보거나 시선을 너무 오래두는것이 문제가되는것이지 잠깐동안의 시선도 주지 않는건 사실상 불가능일것같네요. 뚱뚱한 사람들도 자신이 다른사람들과는 조금 다른 체형을 갖고있고 사람들의 시선이 완전히 없을수는 없다는걸 인정하고 살아야될것같구요. 저런 사소한 시선에 신경이 쓰인다면 자신이 과민반응을 하지않는가를 생각해봐야할것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