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입니다. 부산의 모 여고생들이 11월 11일 1이 4개나 겹친다는 단순한 이유로 빼빼로를 주고 받은 것을 롯데제과가 마케팅으로 활용해서 빼빼로 데이가 생겼는데 이제는 전국민의 행사가 된 듯합니다. 뭐 이걸 벤치마킹한 에이스 크래커가 에이스 데이를 만들던데요. 다 상술이죠.

화이트데이, 발렌타인데이 데이데이 데이치고 상술 아닌것이 없습니다. 남의 상술에 휘둘리는 모습은 좀 좋아보이지 않네요. 그런데 이런 모습은 한국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중국도 이런 데이가 있는데요. 재미있게도 중국은 11월 11일을 싱글즈 데이라고 합니다. 우리와 다르게 독신남녀들을 위한 날입니다. 싱글들을 위한 날인데 이날 결혼도 많이하고 선남선녀들이 서로 미팅도 하고 하나보네요. 그런데 이 날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나 사이버데이처럼 1년 중에 가장 쇼핑을 많이 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2009년에 인터넷 쇼핑몰 타오바오(Taobao)가 1111쇼핑축제를 만들면서 싱글즈 데이이면서 쇼핑축제의 날이기도 합니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처럼 소비자들은 소비를 아꼈다가 11월 11일 대바겐세일을 하면 한꺼번에 광클릭을 하면서 마구마구 제품을 담습니다. 

11월 11일 0시 부터 시작되는 이 1111 쇼핑 축제에 단 1분 사이에 1천만 명의 소비자들이 타오바오에 접속을 했고 37분 후에 10억 위안(175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그리고 8시간 후에 작년 총 판매액을 넘어섰습니다. 아주 몰빵을 때리는군요. 이후 오후 14시에 100억 위안(1조 7천억 원)을 판매 했는데요. 어마어마 하네요. 

이날 중국의 온라인 쇼핑몰이 올린 매출은 191억 위안으로 한화로 약 3조억 원이 되는데요. 이렇게 엄청난 소비를 한 이유는 이날은 대분의 온라인 쇼핑몰들이 50% 세일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것 보면 한국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나 중국의 1111 쇼핑 축제가 없네요. 한국 소비자들은 항상 봉이니까요. 그러니 이런 전국 대규모의 거대한 세일도 없죠. 

반값 쇼핑몰도 초창기나 좀 쌌지 요즘은 온라인 최저가격과 다를 것이 없어졌고요. 그냥 1년에 한 번 씩 대규모 바겐세일을 하면 소비자들이 좀 더 싸고 많이 제품을 구매할 수 있을텐데요. 그런것이 한국은 없네요. 

이날 이 어마어마한 구매를 한 중국인들은 배송에 최대 1달이 걸립니다. 그 이유는 아래 사진에서 알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http://www.chinasmack.com/2012/pictures/singles-day-online-shopping-sales-overload-delivery-services.html

어마어마한 배송전쟁이네요. 물건이 넘쳐서 창고 밖 까지 쌓여 있습니다. 이런 모습이 좀 부럽기도 하네요. 한국은 이런 대규모 바겐세일도 없고 해봐야 백화점 정도나 합니다. 아니면 12개월 내내 세일이라고 붙여 놓거나요. 

한국도 이런 1111 쇼핑축제가 있었으면 합니다. 무슨 빼빼로 데이라고 해서 소비자 주머니나 터는 짜증나는 데이 말고요. 
소비자 규모도 작고 똑똑한 소비도 하지 않으니 기업들기 기고만장해서 소비자들을 봉 취급 한 다는 생각이 드네요.  기업의 봉이 되지 말고 좀 세심하고 합리적인 소비를 했으면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ddy Kim 2012.11.25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상품을 50%식 일률적으로 세일을 한건 아니고요...일부 비인기 제품 위주로 제고를 털기위해서
    세일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터보 상점들은 평시에도 활인율이 높아서 피부로
    팍 느낄 정도의 활인 율은 아니였습니다.
    더군다나 일부 인기 있는 푸목은 사람들이 너무몰려 접속이 느려서 늦게 접속된 사람은 수량 제한으로
    인해 구매가 불가능 한경우도 많았습니다.
    암튼 이날 새벽부터 모두 난리였던건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