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8월 27일 사진작가 Noah Kalina는 인터넷에 자신이 매일 찍은 초상사진을 이어붙인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렸습니다.
제목은 'everyday'  타임립스로 만들어진 이 동영상은 작가의 지난 6년 간의 얼굴을 담고 있었습니다.

6년동안 하루도 빠짐 없이 자신의 얼굴을 카메라에 담은 이 영상은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영상을 보고 따라 했고 이 셀카 놀이는 한동안 유행을 했었습니다. 


영화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라는 영화를 보면 공부 잘했던 남녀 주인공이 아닌 꾸준하게 만화를 그렸던 친구가 가장 성공하듯 꾸준함이 없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중간에 그 매일 사진찍기를 멈췄습니다.

그러나 Noah Kalina는 그 후에도 계속 매일 자신의 얼굴을 촬영했고 며칠 전 12년 5개월 동안 찍은 초상사진을 이어 붙인 동영상을 공개 했습니다. 

2000년 1월 11부터 2012년 6월 30까지 촬영한 사진은 총 4,500장입니다. 아래 영상에서 1초에 10장의 사진이 지나가는데 1초가 10일로 3초에 한 달이 지나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동영상은 8분분량입니다. 


8분을 보고 있으니 이 작가가 늙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추한가요? 어떻게 보면 추해보일 수 있지만 늙음은 자연의 이치이자 섭리입니다. 오히려 늙지 않는게 더 이상하죠. 늙어가는 만큼 경험이 축적되고 그 경험은 젊은과 바꿀 수 없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이런 경험을 구하고 빌려달라고 해야 하는데 관심도 없습니다. 반대로 늙어가는 사람들은 젊음을 탐닉하죠. 이건 좀 엇나가는 이야기지만 성관련 범죄가 만연한것 이면에는 우리의 몸에 대한 숭배주의가 만연해서 그런 것 아닐까 하네요

각설하고 이 작가으 12년 5개월의 노력, 그 노력이 너무 대단하네요. 앞으로도 계속 이어졌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bano.net BlogIcon 모바노 2012.09.05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에 에브리데이라는 앱이 이런 기능을 제공하더라구요. ㅎㅎ

    특정 시간이 내면 알림이오고, 전날 찍은 사진이 실루엣으로 나와서 비슷한 각도로 사진을 찍어주게 합니다 ㅎㅎ 관련해서 해당 앱에 대한 포스트, 트랙백으로 걸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2.09.07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계속 보니 어지러워요 ㅎㅎㅎㅎ
    정말 대단하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