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요즘 유독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이 3D프린터입니다. 
스마트 클라우드 2012에는 80만원 대 저가형 3D프린터가 선을 보여서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었습니다.
3D프린터는 아직까지 일반 대중에게는 크게 인지되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10년 안에 3D 프린터가 보편화 되면서 우리 일상에 아주 큰 변화가 생길 것을 확신합니다.

왜냐하면 기존의 플라스틱으로 만든 제품들은 공장에서 대량 생산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모양이 똑 같았습니다. 사출성형을 위해서 금속으로 된 거푸집을 만들고 그 안에 ABS 플라스틱 재료를 녹여서 쭉 주입하면 끝이 났죠. 이렇게 대량 복제 생산된 저가의 플라스틱 제품은 싸고 튼튼해서 좋긴 하지만 개성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러나 3D프린터로 ABS 플라스틱 제품을 만든다면 같은 모양의 제품이 아닌 나만의 제품이 만들어 질 수 있습니다
이건 혁명적인 일인데요. 우리가 지금 쓰고 있는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들이 개성있는 제품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물론 가격에 대한 장벽은 결코 극복하지 못할 것 입니다. 아무래도 대량생산한 공장 제품의 그 저렴한 가격을 뛰어넘지는 못하겠지만 점점 개인화 되어가는 세상에서 나만의 제품, 나만의 컵, 나만의 장신구를 만들어서 가지고 다니는 것은 우리의 일상을 변화 시킬 것 입니다.  혹시 알아요? 나중에는 금속과 같은 강한 경도와 강도를 가진 제품을 만드는 3D 프린터가 나올지도 모르죠. 
심지어 집도 3D프린터로 지어질 시대고 올지 누가 압니까?


그러나 이 Emma Lavelle에게는 이 3D프린터가 희망입니다. 엠마는 선천 다발성 관절 만곡증을 앓고 있어서 혼자서 팔 다리를 들어올릴 수 없을 정도로 근육발달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사진에서 처럼 외골격 보조 기구를 차고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의 치료보조도구들은 스틸로 만들어져서 무겁고 가격도 비쌌습니다. 그런데 이 엠마를 위해서 Wilmingtong Robotic Exoskeleton가 3D프린터를 이용해서 작고 가볍고 그러면서도 엠마에게 딱 맞는 치료 보조도구를 만들었습니다. 



엠마에게 3D프린터가 작고 가벼운 외골격을 선물로 만들어 주었네요.
3D프린터는 이렇게 대량 생산할 수 없는 제품들을 만들어서 환자나 치료가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어서 3D프린터가 보편화된 세상이 왔으면 하네요. 그전에 3D 오토캐드 같은 프로그램 다룰줄 알면 더 좋겠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2.08.07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D 프린터가 저렇게도 사용될 수도 있군요...ㅎ 전에 스르륵에서 3D프린터 사용기를 읽어보면서 흥미로웠는데...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2.08.07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활용분야는 무궁무진 할거예요. 현재는 모래나 ABS플라스틱 제품만 만드는데 나중에는 흙 모래, 철 등의 다양한 재료로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오겠죠